즐겨찾기+ 최종편집:2019-08-16 오후 03:05:22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INTERVIEW 종합 출향인소식 SNS는 즐거워 학교소식 인사 경주 동아리 탐방
뉴스 > SNS는 즐거워

봄나물이 봄꽃보다 좋지요^^

집안 텃밭에서 봄소식 전하는 권원수씨
박근영 기자 / 1385호입력 : 2019년 04월 11일
바야흐로 봄꽃의 전성기다. 매화, 벚꽃에 이어 유채꽃도 피어나기 시작한다. 꽃들을 보고 있자면 밥 안 먹어도 배부를 지경이다. 그렇다고 밥을 먹지 않을 수는 없다. 더구나 싱싱한 봄내음 가득 품은 봄나물, 봄채소들이 있다면 밥은 밥이 아니고 보약이다. 겨울 한기를 이겨내고 약동하는 대지의 기운을 전하는 봄채소들이야말로 봄 최고의 선물이다.
꽃은 꽃대로 알리고 봄기운 머금은 채소까지 알리는 봄의 전령사 권원수 씨의 페이스북은 요즘 온통 봄 천국이다. 멀리 갈 것도 없이 자신의 집에 손수 가꾼 꽃밭의 꽃과 직접 일군 텃밭에서 거둔 봄채소들만으로도 봄 향기가 그윽하다. 꽃 종류도 남들 모르는 다양하고 예쁜 꽃들과 텃밭이라고 하기에는 지나치게(?) 풍족한 채소들이 함께 봄을 맞는다. 작년과 올해 12종 30여주의 유실수를 심은 것도 자랑스럽게 올렸다.
멋진 사진 솜씨로 이들을 담아내는 권원수 씨의 페이스북은 그래서 언제나 가장 빠른 경주 꽃 전도사 역할을 톡톡히 해낸다. 마침 벚꽃이 시들해진 지난 4월 8일에는 누구보다 빠르게 경주 유채꽃밭을 올리기도 했다.
봄나물 찍어 올린 포스팅에는 친구들의 환호가 자지러진다. ‘이건 또 봄향기 1탄인교?’, ‘봄나물이 다 집합했네요’, ‘봄의 보약입니다’, ‘입안 행복이 가득하겠네요’ 등 댓글만 봐도 군침이 돈다. 만족한 마음으로 두릅을 따고 잘 씻어 점심상 차린다는 권원수 씨의 봄은 세상 누구보다 풍성해 보인다.

박근영 기자 / 1385호입력 : 2019년 04월 11일
- Copyrights ⓒ(주)경주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경주in스타
문화·행사
금요연재
포토뉴스
셔블&서울경주사람들
사설
칼럼
가장 많이 본 뉴스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27,109
오늘 방문자 수 : 6,075
총 방문자 수 : 966,546,299
상호: (주)경주신문사 / 주소: 경상북도 경주시 계림로 69 / 발행인·편집인 : 손동우 / 발행인 : 정학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손동우
mail: gjnews21@hanmail.net / Tel: 054-746-0040 / Fax : 054-746-0044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다-01024
Copyright ⓒ (주)경주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