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8-12-18 오후 07:05:35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2018
  최종편집 : 2018-12-18 오후 07:05:35
출력 :
[청소년수련기관 운영의 묘를 살리다]
기획(5)-청소년 교육, 수익과 지역 상생 ‘두마리 토끼를 잡다’
화랑 풍류체험벨트 사업의 일환인 청소년수련기관 화랑마을이 10월 개관하면서 기대와 우려가 교차하고 있다. 신화랑 풍류체험벨트 사업은 경주, 청도, 영천, 경산을 중심으로 화랑정신을 체험, 교육, 계승하기 위해..
이필혁 기자 : 2018년 11월 29일
[청소년수련기관 운영의 묘를 살리다]
기획(4)-테마와 지역사회 연계로 화랑마을 알려야
#청소년수련시설, 대세는 ‘테마’ 전국에는 국립과 도, 시, 민간 등에서 운영하는 청소년 시설이 700여 개가 넘게 운영되고 있다. 이 시설들 가운데 최근 해양과 우주, 자연 등 테마를 중심으로 운영되는 청소년..
이필혁 기자 : 2018년 11월 22일
[청소년수련기관 운영의 묘를 살리다]
기획(3)-화랑마을, ‘프로그램 개발·차별화가 필수’
신화랑 풍류체험벨트 사업의 일환인 청소년수련기관 화랑마을이 10월 개관하면서 기대와 우려가 교차하고 있다. 신화랑 풍류체험벨트 사업은 경주, 청도, 영천, 경산을 중심으로 화랑정신을 체험, 교육, 계승하기 ..
이필혁 기자 : 2018년 11월 15일
[청소년수련기관 운영의 묘를 살리다]
기획(2)-먼저 문 연 청도, 위탁 운영으로 수익 창출 노력
신화랑 풍류체험벨트 사업의 일환인 청소년수련기관 화랑마을이 10월 개관하면서 기대와 우려가 교차하고 있다. 신화랑 풍류체험벨트 사업은 경주, 청도, 영천, 경산을 중심으로 화랑정신을 체험, 교육, 계승하기 위..
이필혁 기자 : 2018년 11월 08일
[청소년수련기관 운영의 묘를 살리다]
기획(1)-화랑마을 기대와 우려의 시선 교차
신화랑 풍류체험벨트 사업의 일환인 청소년수련기관 화랑마을이 10월 개관하면서 기대와 우려가 교차하고 있다. 신화랑 풍류체험벨트 사업은 화랑정신을 체험, 교육, 계승하기 위해 2008년부터 2018년까지 10년간 총..
이필혁 기자 : 2018년 11월 01일
[경주 고교평준화,이제는 고민할 시기]
[5]고교평준화 공론화가 첫 걸음(하)
고교평준화가 도입된 후 40여 년이 지났지만 경주지역 고교평준화는 아직 공론화조차 논의되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다. 최근 인구감소 요인 통계에 따르면 학업으로 인한 이주가 높은 것으로 집계됐다. 특히 중학생을..
이필혁 기자 : 2018년 10월 04일
[경주 고교평준화,이제는 고민할 시기]
[4] 고교평준화 공론화가 첫 걸음(상)
고교평준화가 도입된 후 40여 년이 지났지만 경주지역 고교평준화는 아직 공론화조차 논의되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다. 최근 인구감소 요인 통계에 따르면 학업으로 인한 이주가 높은 것으로 집계됐다. 특히 중학생을..
이필혁 기자 : 2018년 09월 20일
[경주 고교평준화,이제는 고민할 시기]
[3]고교평준화 경주지역 여론과 현실
고교평준화가 도입된 후 40여 년이 지났지만 경주지역 고교평준화는 아직 공론화조차 논의되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다. 최근 인구감소 요인 통계에 따르면 학업으로 인한 이주가 높은 것으로 집계됐다. 특히 중학생 ..
이필혁 기자 : 2018년 09월 06일
[농촌 경관문화적 자산, 농업의 가치를 살린다]
[7]경관농업·경관관광의 가치를 주목하라
농산물 생산 기능만을 담당했던 농업 농촌이 변화를 거듭하고 있다. 기존의 생산기능에 더해 각종 체험과 볼거리를 제공함으로써 도시 소비자를 농촌으로 끌어 들이고 있는 것이다. 체험과 관광을 위해 농촌을 찾는 ..
이성주 기자 : 2018년 09월 06일
[경주 고교평준화,이제는 고민할 시기]
[2]강원. 평준화에서 비평준화 다시 평준화로
고교평준화가 도입된 후 40여 년이 지났지만 경주지역 고교평준화는 아직 공론화조차 논의되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다. 최근 인구감소 요인 통계에 따르면 학업으로 인한 이주가 높은 것으로 집계됐다. 특히 중학생을..
이필혁 기자 : 2018년 08월 30일
[농촌 경관문화적 자산, 농업의 가치를 살린다]
[6]해외사례-농부의 삶과 닮아 있는 독일의 경관농업
농산물 생산 기능만을 담당했던 농업 농촌이 변화를 거듭하고 있다. 기존의 생산기능에 더해 각종 체험과 볼거리를 제공함으로써 도시 소비자를 농촌으로 끌어 들이고 있는 것이다. 체험과 관광을 위해 농촌을 찾는 ..
이성주 기자 : 2018년 08월 30일
[경주 고교평준화,이제는 고민할 시기]
[1]고교평준화 적용 경북 사례
고교평준화가 도입된 후 40여 년이 지났지만 경주지역 고교평준화는 아직 공론화조차 논의되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다. 최근 인구감소 요인 통계에 따르면 학업으로 인한 이주가 높은 것으로 집계됐다. 특히 중학생..
이필혁 기자 : 2018년 08월 23일
[농촌 경관문화적 자산, 농업의 가치를 살린다]
[5]해외사례 농업선진국 네덜란드의 경관농업
농산물 생산 기능만을 담당했던 농업 농촌이 변화를 거듭하고 있다. 기존의 생산기능에 더해 각종 체험과 볼거리를 제공함으로써 도시 소비자를 농촌으로 끌어 들이고 있는 것이다. 체험과 관광을 위해 농촌을 찾는 ..
이성주 기자 : 2018년 08월 23일
[농촌 경관문화적 자산, 농업의 가치를 살린다]
[4]마을을 살린 경관농업과 농업문화자산
농산물 생산 기능만을 담당했던 농업 농촌이 변화를 거듭하고 있다. 기존의 생산기능에 더해 각종 체험과 볼거리를 제공함으로써 도시 소비자를 농촌으로 끌어 들이고 있는 것이다. 체험과 관광을 위해 농촌을 찾는 ..
이성주 기자 : 2018년 08월 16일
[어르신들의 쉼터 경로당, 기능 제대로 하나?]
[3]지역 맞춤형 경로당 활성화 방안<끝>
우리나라 인구구조가 급속도로 고령화되면서 2020년대에 들어서면 65세 이상의 인구 비중이 20%를 넘어 초고령사회에 들어설 것이라는 전망이다. 65세 이상 인구비중 7%는 고령화사회, 14% 비중은 고령사회, 20% 비..
이재욱 기자 : 2018년 08월 09일
[농촌 경관문화적 자산, 농업의 가치를 살린다]
[3]지역경제를 살린 경관농업(춘천시와 평창 봉평 메밀꽃 단지)
강원도 춘천시와 평창군은 경관작물인 ‘메밀꽃’을 ‘막국수’와 ‘이효석문화축제’ 테마로 잡고 있다. 춘천시는 메밀을 심어 꽃피는 6월과 막국수축제가 열리는 8월에 메밀꽃을 볼 수 있도록 하고 있다. 소설 ‘..
이성주 기자 : 2018년 08월 09일
[농촌 경관문화적 자산, 농업의 가치를 살린다]
[2]고창 청보리밭 대한민국 경관농업 롤 모델로 평가
경관농업이란 농작물의 자라는 모습이 주변 풍경과 어울려 만들어 내는 경관이 관광객들의 관심을 끌어 경제적인 이득을 창출하는 농업 형태를 말한다. 넓은 논과 밭에 심겨진 유채꽃이나 청보리 , 양떼목장, 식물원..
이성주 기자 : 2018년 07월 26일
[어르신들의 쉼터 경로당, 기능 제대로 하나?]
[2] 경로당 활용, 배움의 장소에서 숙박시설까지도 이용가능-타지역 경로당 활성화 방안과 프로그램
경북의 고령화 속도는 전국 평균보다 빠르게 진행되고 있다. 그중에서도 의성군은 타 지자체에 비해 고령화율이 높지만 전국에서 유일하게 노인복지 인프라가 구축된 자치단체다. 통합 시스템을 통해 기초연금 지급,..
이재욱 기자 : 2018년 07월 26일
[농촌 경관문화적 자산, 농업의 가치를 살린다]
농촌 경관 문화적 자산, 농업의 가치를 살린다
[1] 시도조차 못하고 있는 경주의 경관농업
이성주 기자 : 2018년 07월 16일
[어르신들의 쉼터 경로당, 기능 제대로 하나?]
[1] 경주지역 65세이상 노인인구 20.1% 돌파
우리나라 인구가 2020년 65세이상 인구 비중이 20%를 넘는 초고령사회 진입이 전망되고 있는 가운데, 지난 5월 기준 경주시 인구 25만6915명 중 65세이상은 5만1672명으로 전체 20.1%를 차지해 경주도 이제 초고령사..
이재욱 기자 : 2018년 07월 16일
   [1]  [2]    
 
경주오디세이
경주라이프
경주의 풍광,우리의 기억들
포토뉴스
경주사람들
사설
칼럼
가장 많이 본 뉴스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30,259
오늘 방문자 수 : 24,596
총 방문자 수 : 477,153,535
상호: (주)경주신문사 / 주소: 경상북도 경주시 계림로 69 / 발행인·편집인 : 손동우 / 발행인 : 정학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손동우
mail: gjnews21@hanmail.net / Tel: 054-746-0040 / Fax : 054-746-0044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다-01024
Copyright ⓒ (주)경주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