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0-11-30 오후 07:30:39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2020
  최종편집 : 2020-11-30 오후 07:30:39
출력 :
[지금 서울에서는]
드넓은 공원 내 위치 ‘어디야? 한강’ 앱 개발
서울시가 한강공원을 이용하는 시민들에게 안전한 휴식을 보장하기 위해 자신의 위치를 쉽게 검색하고 지인에게 공유할 수 있도록 하는 모바일 앱 ‘어디야? 한강-슬기로운 한강 나들이’를 개발해 서비스를 개시했..
박근영 기자 : 2020년 11월 26일
[경주오디세이]
‘작은 포스터’ 우표… 대한민국 우표에 담긴 신라와 경주①
‘사랑하는 것은/ 사랑을 받느니보다 행복하나니라/ 오늘도 나는/ 에메랄드 빛 하늘이 환히 내다뵈는/ 우체국 창문 앞에 와서/ 너에게 편지를 쓴다/’ -유치환 시 ‘행복’ 중에서. 곱게 편지를 써서 겉봉..
선애경 문화전문 기자 : 2020년 11월 26일
[셔블&서울, 경주사람들]
50대에 꿈 키우는 전인식 시인, ‘모란 꽃 무늬 이불 속’에서 ‘검은 해를 보았네’
시는 어려운 것이다. 혹은 시는 어설픈 것이다. 특히 요즘 나오는 많은 시들은 너무 어렵거나 너무 질 낮다. 기교들이 지나치게 동원되는 반면 문장력은 약하고 함축성이 떨어진다. 그러나 등단 시인들은 차고 넘친..
박근영 기자 : 2020년 11월 26일
[김영회의 신라향가, 일본 만엽집을 열다]
빛은 향가로부터(上)
어둠을 뚫고 들어간 동굴 속에서 우리는 무엇을 볼 수 있을까. 고대인들은 만엽 속에 무엇을 감추어 놓았을까. 이번 칼럼부터는 그것을 탐색해보고자 한다. 필자가 손에 쥐고 있는 것은 500여장의 만엽이다. rand..
경주신문 기자 : 2020년 11월 26일
[정체성 잃은 경주 공립미술관, 이제는 변화해야 할 때]
미술관의 비전과 조직·프로그램 속에 경주만의 정체성 녹여내야
1991년 지방자치제가 부활하면서 지자체의 문화정책 일환으로 전국적으로 공공미술관 설립이 늘어나고 있다. 공공미술관은 공립미술관이라고도 불리며 지자체가 설립·운영하는 비영리 목적 미술관이다. 시민들에게 ..
오선아 기자 : 2020년 11월 26일
[관광도시, 걷기 좋은 도시가 먼저다]
제주도 이중섭거리와 올레길, 차 없는 거리로 문화를 만들다
경주는 최근 황리단길 인근 도로의 교통 혼잡으로 관광객은 물론 주민들의 불만이 커지고 있다. 이에 시는 한시적 교통 통제를 통한 주말 ‘차 없는 거리’를 시행하고 있다. 이 제도를 시행 전 주민과 일부 상인들..
이필혁 기자 : 2020년 11월 26일
[마을공동체 활성화 통해 지역문제 해결하자]
마을공동체 첫 걸음은 ‘주민들이 필요로 하는것이 무엇인가?’부터 시작
마을 만들기는 지역주민들 간의 공동체가 무엇보다 중요시되는 사업으로써 각 지방자치단체에서 마을 만들기 사업이 활발해지고 있다. 마을 만들기는 주민간의 교류와 소통이 증대되고 마을에 대한 관심과 애착심을 ..
이재욱 기자 : 2020년 11월 26일
[지금 서울에서는]
자전거도로 눈에 확 띄게 !!
서울시 자전거 도로가 눈에 뛰게 달라질 전망이다. 서울시는 코로나19 장기화로 비대면 교통수단인 자전거 이용자가 급증한 가운데 시민들이 자전거 도로를 분명하게 식별해 자전거, 차량, 보행자 모두가 안전하게 ..
박근영 기자 : 2020년 11월 19일
[셔블&서울, 경주사람들]
토기에 실은 혼, 배용석 명장-독학으로 신라토기 재현, 현대적 감각의 작품으로 승화
본지 1463호 ‘첨성대 칼럼’ 현곡 연세의원 박만호 원장이 쓴 글에 토기의 효용성에 대한 글이 올랐다. 토기의 과학성과 효과가 잘 나타나 있었고 기술 보존의 필요성도 강조되어 있었다. 특히 토기장인 배용석 명..
박근영 기자 : 2020년 11월 19일
[김영회의 신라향가, 일본 만엽집을 열다]
DNA 검사, 헤어진 오누이 !!
지금까지 소개한 8편의 칼럼을 통해 4516번가가 향가창작법에 따라 만들어져 있음을 설명드렸다. 혹시 이 작품만 우연히 창작법에 따라 만들어져 있을 수도 있으니 추가 확인이 필요하다는 생각이 들었다. 다른 작품..
경주신문 기자 : 2020년 11월 19일
[관광도시, 걷기 좋은 도시가 먼저다]
차 없는 거리 시민 참여로 시작한다
경주는 최근 황리단길 인근 도로의 교통 혼잡으로 관광객은 물론 주민들의 불만이 커지고 있다. 이에 시는 한시적 교통 통제를 통한 주말 ‘차 없는 거리’를 시행하고 있다. 이 제도를 시행 전 주민과 일부 상인들..
이필혁 기자 : 2020년 11월 19일
[마을공동체 활성화 통해 지역문제 해결하자]
마을공동체는 공통의 문제 해결위해 생성돼야 제 몫 할 수 있어
마을 만들기는 지역주민들 간의 공동체가 무엇보다 중요시되는 사업으로써 각 지방자치단체에서 마을 만들기 사업이 활발해지고 있다. 마을 만들기는 주민간의 교류와 소통이 증대되고 마을에 대한 관심과 애착심을 ..
이재욱 기자 : 2020년 11월 19일
[신골든 창업특구 창업이야기]
‘경미양과’-“제가 직접 먹을 건강한 먹거리, 빵 만들고 싶어 시작하게 됐어요”
“경주의 ‘경’, 쌀 ‘미’를 합쳐서 ‘경미양과’입니다. 경주의 쌀을 이용해 건강한 빵을 만들고 싶었습니다” 자신이 먹을수 있는 빵을 만들기 위해 다니던 직장도 관두고 창업전선에 뛰어든 이경미 대표. 10..
이재욱 기자 : 2020년 11월 19일
[경주오디세이]
경주 혼과 신라 숨결 잇는 고청(古青)기념관 드디어 내년 봄 건립!
‘평생 신라의 수문장이 되어 서라벌의 맥을 잇고자 노력했고 죽어서는 남산의 수호신이 되리라’던 고청 윤경렬(古靑 尹京烈, 1916~1999) 선생의 흔적은 선생이 제작했던 작은 토우에서부터 남산 골짜기의 고졸한 ..
선애경 문화전문 기자 : 2020년 11월 19일
[정체성 잃은 경주 공립미술관, 이제는 변화해야 할 때]
지역미술발전 함께 도모하는 경주 공립미술관
1991년 지방자치제가 부활하면서 지자체의 문화정책 일환으로 전국적으로 공공미술관 설립이 늘어나고 있다. 공공미술관은 공립미술관이라고도 불리며 지자체가 설립·운영하는 비영리 목적 미술관이다. 시민들에게 ..
오선아 기자 : 2020년 11월 19일
[경주오디세이]
볼거리와 전설 다양해 많은 이야깃거리 품고 있는 건천읍 오봉산(五峰山)
경주에는 남산, 토함산, 단석산 등 경주의 유명한 산들에 비해 상대적으로 덜 알려진 산이 있다. 경주시 서면 천촌리 일대의 오봉산(五峰山)이다. 오봉산은 해발 730m로 여근곡(女根谷), 주사산(朱砂山)으로 더 알..
선애경 문화전문 기자 : 2020년 11월 12일
[지금 서울에서는]
상권 활성화, 보행로가 정답
서울시가 내·외국인들이 자주 찾는 주요 관광지에서 차도를 줄이고 보행자통행로를 늘이는 방향으로 상권활성화에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 11월 9일 서울시에 따르면 동서 방향(동대문~충무로~남산~명동~남대문시장)..
박근영 기자 : 2020년 11월 12일
[셔블&서울, 경주사람들]
이상구 사장의 이박사 펜션, 토함산 자락 위치, 인근 관광지 접근성 최고
노후에 전원주택 가지고 가족과 친구들, 소통 많은 지인들과 함께 하는 것은 직장 생활하는 사람이나 사업하는 사람들에게나 공통된 꿈일 것이다. 조금 더 욕심을 내어 그 전원주택이 짬짬이 수익이 되어 작게라도 ..
박근영 기자 : 2020년 11월 12일
[김영회의 신라향가, 일본 만엽집을 열다]
오사카성 문이 열렸다
누구는 말하기를 무언가를 성취하는데 제일 중요한 것은 노력이라고 이야기 한다. 그러나 꼭 그런 것만은 아닌 것같다. 향가 연구에 쏟은 것을 모두 열이라 한다면 노력이 아홉을 차지할 것이다. 그러나 효과로만 본..
경주신문 기자 : 2020년 11월 12일
[관광도시, 걷기 좋은 도시가 먼저다]
차 없는 거리 조성, 보행자 안전이 먼저
경주는 최근 황리단길 인근 도로의 교통 혼잡으로 관광객은 물론 주민들의 불만이 커지고 있다. 이에 시는 한시적 교통 통제를 통한 주말 ‘차 없는 거리’를 시행하고 있다. 이 제도를 시행 전 주민과 일부 상인들..
이필혁 기자 : 2020년 11월 12일
   [1]  [2] [3] [4] [5] [6] [7] [8] [9] [10]       
 
기획-정체성 잃은 경주공립미술관
경주오디세이
경주라이프
포토뉴스
기획특집
사회
칼럼
가장 많이 본 뉴스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43,057
오늘 방문자 수 : 26,370
총 방문자 수 : 3,763,065,351
상호: 경주신문 / 주소: 경상북도 경주시 계림로 69 / 발행인·편집인 : 손동우 / 발행인 : 정학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손동우
mail: gjnews21@hanmail.net / Tel: 054-746-0040 / Fax : 054-746-0044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다-01024
Copyright ⓒ 경주신문 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