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1-03-04 오후 04:09:44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클래식 수다
  최종편집 : 2021-03-04 오후 04:09:44
출력 :
[클래식 수다]
글루크는 듣보잡?
이탈리아 르네상스의 산물로 탄생한 오페라는 피렌체, 베네치아, 나폴리를 중심지로 명맥을 이어갔다. 100여년이 흐르는 동안 귀족에서 평민으로 관객층이 확산되고, 심각한 내용에서 벗어나 장난스러운 이야기도 수..
경주신문 기자 : 2021년 02월 25일
[클래식 수다]
부퐁 논쟁
18세기 나폴리에서 오페라 부파가 생겨나고 유행하더니 페르골레시의 히트작인 ‘마님이 된 하녀’는 월드투어에 나서게 된다. 1752년 프랑스 파리에서 륄리의 오페라 막간에 이탈리아 가수들이 공연을 하게 된 것이..
경주신문 기자 : 2021년 02월 04일
[클래식 수다]
나폴리의 오페라는 웃겨!
오페라는 원래 비극이다. ‘오르페오’의 이야기에서 알 수 있듯이 해피엔딩은 없다. 그러나 상인 등 평민계급이 극장에서 당당히 오페라를 소비하게 되자 상황이 변한다. 사실 그리스나 로마의 신화를 소재로 하는 ..
경주신문 기자 : 2021년 01월 20일
[클래식 수다]
베네치아에는 오페라극장이 몇 개나 있을까?
앞서 언급했듯이 오페라의 발상지는 이탈리아의 피렌체이다. 17세기 초반에 로마에서 반짝 흥행을 주도했지만 교황이 있는 곳이라 규제가 심했다. 여성들이 무대에 설 수 없었고, 당대의 아이돌스타였던 카스트라토..
경주신문 기자 : 2021년 01월 07일
[클래식 수다]
오르페오가 뭐길래?
오페라는 르네상스 후기에 이탈리아의 피렌체에서 탄생했다는 것이 정설이다. 그리스 비극에 관심이 많던 피렌체의 귀족들이 ‘카메라타(camerata)’라 불리는 방에 모여 연구한 결과. 첫 작품 ‘다프네’(1597년 초..
경주신문 기자 : 2020년 12월 24일
[클래식 수다]
발레음악의 선구자, 차이콥스키
발레음악하면 연상되는 작곡자는? 아마 대부분의 사람들이 차이콥스키(Pyotr Tchaikovsky/1840-1893)라고 답할 것이다. 그러면 베토벤이나 바그너가 발레음악을 작곡했던가? 금시초문일 것이다. 19세기의 발레음악은..
경주신문 기자 : 2020년 12월 10일
[클래식 수다]
걸 그룹 유닛은 저리 가라, 파 드 콰트르
앞서 두 사람이 춤을 추면 파 드 되(pas de deux)라고 했다. 그럼 세 사람이 추면? 파 드 트로아(pas de trois). 네 사람이 추면? 파 드 콰트르(pas de quatre)다. 영어의 듀엣, 트리오, 콰르텟과 발음이 비슷하다. ..
경주신문 기자 : 2020년 11월 26일
[클래식 수다]
그랑 파드되에 숨어있는 다섯 고개
발레는 여성 무용수의 푸에테처럼 솔리스트의 독무에서 받는 감동도 크지만, 감동으로 치면 남녀 무용수가 함께 어우러지는 2인무도 만만치 않다. 2인무를 파드되(pas de deux)라고 부르는데, 주연 무용수가 추는 2..
경주신문 기자 : 2020년 11월 12일
[클래식 수다]
서른 두 번의 빙글빙글, 푸에테
발레를 보다가 열이면 열 모두 감탄사를 연발하는 장면이 하나 있다. 바로 여자 주인공이 쉬지 않고 서른 두 바퀴를 빙글빙글 도는 모습이다. 이것을 32회전 푸에테라고 하는데, 발레에서 볼 수 있는 최고의 테크닉..
경주신문 기자 : 2020년 10월 28일
[클래식 수다]
디베르티스망은 왜 필요할까?
디베르티스망(divertissement)은 불어로 기분전환, 휴식, 심심풀이, 오락이라는 다양한 뜻을 갖고 있다. 흔히 줄거리와 무관한 볼거리 위주의 춤을 말하는데, 주연을 비롯한 솔리스트 무용수들의 기교를 보여주는 버..
경주신문 기자 : 2020년 10월 15일
[클래식 수다]
엄격한 형식미를 위한 클래식 튀튀
발레사를 보면 여성무용수들의 치마가 점점 짧아진 것을 알 수 있다. 발레가 유럽 궁정에서 사교를 위한 필수과목으로 통할 때는 치마가 바닥을 쓸 정도로 치렁치렁 길었다. 시대의 반항아 카마르고가 나타나 발..
경주신문 기자 : 2020년 09월 24일
[클래식 수다]
러시아발레 황금기의 1등 공신 프티파
프랑스 혁명 이후 시대적 광기(狂氣)를 반영한 낭만발레는 극장예술로 자리 잡는데 성공하지만, 19세기 후반에 이르러서는 오페라에서 겨우 명맥을 유지할 정도로 순식간에 위축된다. 이 무렵에 파리의 발레는 예술..
경주신문 기자 : 2020년 09월 10일
[클래식 수다]
인터미션이 필요해
TV 드라마가 절정을 향해 치닫고 있는데 갑자기 쑥 들어오는 중간광고! 대부분의 사람들은 궁금증을 꾹꾹 참으며 광고를 보고 만다. 이래서 중간광고의 효과는 정말 크다. 시청자들이 자리를 뜰 수 없게 해놓고 광고..
경주신문 기자 : 2020년 08월 27일
[클래식 수다]
노래인 듯 노래 아닌 노래 같은레치타티보
오페라를 보다가 누구나 이런 생각을 한 적이 있을 것이다. “성악가들은 왜 어색하게도 노래하듯 대사를 칠까? 그냥 말로 하지” 여기서 노래하듯 대사를 치는 것을 레치타티보(recitativo)라고 한다. 아리..
경주신문 기자 : 2020년 08월 12일
[클래식 수다]
오페라는 아리아 놀음
야구는 투수놀음이라는 말이 있다. 야구의 승부가 투수에 의해 좌지우지된다는 뜻이다. 한편 오페라는 아리아 놀음이다. 바그너라면 선뜻 동의하지 않겠지만, 많은 사람들이 아리아 하나로 그 오페라를 연상하고, 좋..
경주신문 기자 : 2020년 07월 22일
[클래식 수다]
오페라의 엑스트라 군단 오페라합창단
대작 영화에는 엄청나게 많은 엑스트라 배우가 필요하다. 발레도 군무를 담당하는 코르드 발레가 없다면 빈약한 공연이 된다. 오페라도 마찬가지다. 오페라합창단이 없다면 가수 몇 명이 독창 아리아와 레치타티보..
경주신문 기자 : 2020년 07월 09일
[클래식 수다]
쓰리 테너의 명암
쓰리 테너(the 3 tenors)는 동시대에 서로 라이벌로 활동하던 이탈리아의 성악가 루치아노 파바로티(Luciano Pavarotti/1935년), 스페인의 성악가 플라시도 도밍고(Placido Domingo/1941년), 호세 카레라스(Jose Car..
경주신문 기자 : 2020년 06월 25일
[클래식 수다]
팔방미인 칼라스
20세기 최고의 여성 성악가를 뽑으라면, 마리아 칼라스(M.Callas/1923-1977)를 빼놓을 수 없다. 단아한 용모, 뛰어난 실력, 그리고 기품 있는 무대매너로 제2차 세계대전 후 최고의 오페라 가수로 각광받았다. 하지..
경주신문 기자 : 2020년 06월 11일
[클래식 수다]
디바들의 갑질
카스트라토의 시대가 저물고, 노래 잘 하는 디바(diva)들의 전성시대가 열렸다. 19세기 초반, 벨칸토 3인방이라 불리는 로시니, 도니체티, 벨리니의 오페라는 성악가, 특히 여성가수의 기량이 중시됐고, 이들이 흥행..
경주신문 기자 : 2020년 05월 28일
[클래식 수다]
옵(op.)이 뭐지?
연주회 프로그램을 보면, 베토벤의 합창교향곡을 아래처럼 표기해 놓은 것을 볼 수 있다. 그런데 여기서 ‘op.’ 는 무슨 뜻일까? Beethoven, Symphony No. 9 op.125 ‘Choral’ ‘op.’는 ‘opus’의 약자..
경주신문 기자 : 2020년 05월 14일
   [1]  [2] [3]    
 
INTERVIEW
경주오디세이
경주라이프
포토뉴스
경주인살롱
사회
칼럼
가장 많이 본 뉴스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46,616
오늘 방문자 수 : 5,894
총 방문자 수 : 4,304,670,944
상호: 경주신문 / 주소: 경상북도 경주시 계림로 69 / 발행인·편집인 : 손동우 / 발행인 : 정학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손동우
mail: gjnews21@hanmail.net / Tel: 054-746-0040 / Fax : 054-746-0044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다-01024
Copyright ⓒ 경주신문 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