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9-03-23 오후 07:30:48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클래식 수다
  최종편집 : 2019-03-23 오후 07:30:48
출력 :
[클래식 수다]
따로 또 같이, 협주곡
협주곡의 영단어 ‘concerto’는 경쟁과 협력을 의미하는 동사 ‘concertare’에서 나왔다고 한다. 그런데 이상하지 않은가? 협주곡이 경쟁과 협력이라는 상반된 속성을 모두 갖고 있다니 말이다. 하지만 협주곡을 ..
경주신문 기자 : 2019년 03월 21일
[클래식 수다]
콘서트 프로그램은 대충 이렇다!
오케스트라는 어떤 곡을 연주할까? 바로 이 ‘어떤 곡’들의 조합을 프로그램(program)이라고 부른다. 프로그램은 연주회가 열리는 콘서트홀이나 해당 교향악단의 홈페이지만 방문해도 금방 알 수 있다. 프로그램은 ..
경주신문 기자 : 2019년 03월 07일
[클래식 수다]
발레 주인공 찾기
세계적인 명성을 얻고 있는 발레단은 대체로 수십 명부터 백여 명에 이르는 많은 단원들을 보유하고 있다. 물론 이들이 같은 능력을 가진 건 아니다. 발레 무용수는 독무(獨舞)를 추냐 아니냐에 따라 크게 솔리스트(..
경주신문 기자 : 2019년 02월 21일
[클래식 수다]
OP석이 뭐야?
공연티켓은 자리마다 가격이 다르다. 같은 공간인데도 대개는 앞이 뒤보다, 중앙이 측면보다, 아래층이 위층보다 비싸다. 극장은 매출 극대화를 위해 이렇게 가격차별(price discrimination)을 한다. 자리는 보통 ..
경주신문 기자 : 2019년 01월 31일
[클래식 수다]
오페라 서곡에 빚진 오케스트라
공연시간이 되자 조명이 꺼지고, 지휘자가 무대 앞 피트에 등장한다. 그는 관객들의 박수갈채를 받고선 이내 오케스트라를 지휘하기 시작한다. 무대 막이 아직 오르지 않았는데도 말이다. 이때 피트에서 연주되는 음..
경주신문 기자 : 2019년 01월 17일
[클래식 수다]
빈 필의 투 톱 콘서트
빈 필하모닉 오케스트라(Wien Philharmonic Orchestra, 이하 ‘빈 필’이라 함)하면 바로 떠오르는 음악회가 두 개 있다. 하나는 신년음악회고, 다른 하나는 여름밤음악회다. 신년음악회는 매년 1월 1일 뮤직페어라..
경주신문 기자 : 2019년 01월 03일
[클래식 수다]
겨울엔 호두가 제일 잘 나가
‘메뚜기도 여름이 한철’이라고 누구나 전성기는 따로 있다. 공연도 마찬가지다. 오페라 ‘라 보엠(La Boheme)’과 발레 ‘호두까기인형(The Nutcracker)’은 12월에 유난히 잘 나가는 공연이다. 특히 호두까기인형..
경주신문 기자 : 2018년 12월 21일
[클래식 수다]
오케스트라와 구덩이
요즘에는 오케스트라가 당연히 ‘악단’을 의미하지만 원래는 장소적 개념이었다. 고대 그리스 시대의 원형극장에는 무대 앞에 악단이 앉는 공간이 따로 있었는데, 이를 ‘오케스트라’라고 불렀던 것이다. 달리 말..
경주신문 기자 : 2018년 12월 07일
[클래식 수다]
가만있어도 돈 버는 극장
프랑스 파리에는 유명한 국립오페라극장이 두 개나 있다. 하나는 오페라 가르니에(Garnier)고, 다른 하나는 오페라 바스티유(Bastille)다. 바스티유는 1989년에 프랑스혁명 200주년을 기념해 혁명의 상징인 바스티유..
경주신문 기자 : 2018년 11월 23일
[클래식 수다]
루이14세는 발레리노?
만약 발레의 발상지를 묻는 문제가 시험에 나온다면 아마 많은 사람들이 러시아라고 답할 것이다. 발레하면 차이콥스키나 볼쇼이발레단이 떠오르는 탓이다. 하지만 러시아는 발레가 태어난 곳이 아니다. 이쯤에서 어..
경주신문 기자 : 2018년 11월 09일
[클래식 수다]
눈을 감고 지휘하는 이유
아무리 클래식음악에 문외한이라도 카라얀(H.Karajan/1908-1989)이라는 이름을 한번쯤은 들어봤을 것이다. 그는 34년 동안(1955-1989) 베를린 필하모닉을 이끌면서 클래식의 대중화를 위해 헌신했다. 음반판매량이 ..
경주신문 기자 : 2018년 10월 26일
[클래식 수다]
참을 수 없는 비올레타의 무거움
베르디의 라 트라비아타는 오늘날 거의 모든 오페라극장에서 볼 수 있는 인기 오페라다. 공연 빈도로는 모차르트의 마술피리와 맨 앞자리를 다툰다. 이러니 세상에서 가장 유명한 오페라라 해도 과언이 아니다. 그런..
경주신문 기자 : 2018년 10월 12일
1
 
셔블&서울·경주사람들
문화·행사
경주오디세이
포토뉴스
건강
사설
칼럼
가장 많이 본 뉴스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32,662
오늘 방문자 수 : 6,162
총 방문자 수 : 545,939,534
상호: (주)경주신문사 / 주소: 경상북도 경주시 계림로 69 / 발행인·편집인 : 손동우 / 발행인 : 정학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손동우
mail: gjnews21@hanmail.net / Tel: 054-746-0040 / Fax : 054-746-0044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다-01024
Copyright ⓒ (주)경주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