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9-09-17 오후 06:53:46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2019 2018 2017 2016
2019
  최종편집 : 2019-09-17 오후 06:53:46
출력 :
[종합]
본지 독점, 지면 최초 공개(마지막회) 문서 발견한 경주최부자선양회 최창호 이사를 통해 본 향후 과제
“이 유물은 우리집안 누구 한 사람, 한 개인의 재산이 아닙니다. 경주사회 전체의 자산이지요. 공적인 유물이요, 경주시 공공의 자산이라고 생각합니다. 경주시민의 자산으로 잘 보존되고 연구돼 더욱 알려지고 경..
선애경 문화전문 기자 : 2019년 08월 23일
[종합]
[본지독점 최초공개]④독립자금 댄 ‘백산무역주식회사’관련 문서와 독립운동가들이 보낸 간찰(簡札)들
“조선이 독립할 수 있다는 불온한 유언비어는 조선인 사회에서 표면상 심하게 큰 일이 없는 듯하나 최근에는 궁벽한 지방 사람에 이르기까지 가정부(假政府)의 존재 내지 독립단의 활동 등을 맹신하는 형세에 있다...
선애경 문화전문 기자 : 2019년 08월 14일
[종합]
[기획]② 국제관광도시 경주 ‘아직 갈 길 멀어’
최근 지역을 찾는 외국인 관광객이 급증하면서 국제관광도시로서 경주의 위상이 높아지고 있는 반면, 지역 관광업계의 마인드나 인프라는 이에 미치지 못한다는 지적이다. 특히 외국인들의 생활습관에 대한 배려도 ..
이재욱 기자 : 2019년 08월 14일
[2019]
신라왕경 복원·정비 사업 기간 늘고 사업비도 증가
신라왕경 핵심유적 복원·정비 관련 사업 기간이 당초보다 연장되면서 사업비 또한 늘어날 전망이다. 지난 2017년 말 문화재청 문화재위원회의 승인을 받은 ‘신라왕경 핵심유적 복원·정비 종합기본계획서’에 따..
이상욱 기자 : 2019년 08월 02일
[종합]
[본지 독점, 지면 최초 공개]③육훈(六訓) 그대로 실천해 증명하는 문서들도 대거 발견
300년간 부를 누린 최부자 집안에는 합리적이고 현명한 지침들이 있었다. 절제를 통한 공생을 실천하고 나눔을 실천해 공동의 번영을 이룬 최부잣집은 10대에 걸쳐 가거십훈(家居十訓)을 바탕으로 육연(六然)과 육훈..
선애경 문화전문 기자 : 2019년 08월 01일
[종합]
[기획]① 경주 찾은 외국인 관광객 ‘언어소통’ 가장 어려워
경주를 찾는 외국인 관광객들이 가장 불편한 사항으로 언어소통 어려움을 손꼽았다. 최근 1년 사이 동부사적지를 비롯해 불국사, 보문관광단지 등 주요관광지에 유럽 등지에서 경주를 찾은 개별 외국인 관광객들..
이재욱 기자 : 2019년 08월 01일
[종합]
신라왕경 복원·정비 사업 공정률 35.9% ‘신라 왕경특별법 제정’ 더욱 절실
‘신라왕경 핵심유적 복원·정비에 관한 특별법’(이하 신라왕경특별법)이 7월 18일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를 통과하면서 신라왕경 복원·정비 사업에 대한 관심도 높아지고 있다. 신라왕경 복원과 천년고도 부..
이상욱 기자 : 2019년 08월 01일
[종합]
[본지 독점, 지면 최초 공개]② 경주의 국채보상운동(國債報償運動)
최근 한일간 수출규제 갈등이 갈수록 확산되면서 1907년부터 1908년 사이, 국민들의 모금으로 국채를 갚기 위해 전개된 국권회복운동인 ‘국채보상운동’이 다시 부각되고 있다. 전 민족적 애국계몽운동이었던 이 ..
선애경 문화전문 기자 : 2019년 07월 25일
[종합]
[본지 독점, 지면 최초 공개]①-들어가면서
투철한 도덕의식과 솔선수범하는 공공정신을 실현한 노블레스 오블리제를 그대로 증명한 문서들이 최부잣집에서 발견됐다. 만석꾼을 10대에 걸쳐 배출한 경주 최부잣집. 3백여 년간 이어져 온 대표적인 조선의 부자 ..
선애경 문화전문 기자 : 2019년 07월 18일
[종합]
올해 여름휴가 명품 경주 바다로!
무려 45km 청정 동해안을 품고 있는 경주. 5개의 해수욕장과 주상절리를 감상할 수 있는 파도소리길, 오류 캠핑장과 토함산 자연휴양림 등 여름 휴가철 여행 최적지는 단연 경주다. 낭만과 행복, 그리고 시원함을 느..
엄태권 기자 : 2019년 07월 11일
[종합]
[3] ‘야전병원’의 여성 참전용사들
1950년 6월 25일 북한의 38선 전역에 걸친 기습 남침으로 시작된 비극의 역사는 조국을 지키기 위해 참전한 한국군 13만7899명이 전사했고, 대한민국의 자유 수호를 위해 알지도 못하는 낯선 이국땅에서 유엔군 4만6..
엄태권 기자 : 2019년 06월 27일
[종합]
[2]치열했던 40여일의 어래산 공방전 ‘안강·기계 전투’
본지는 호국보훈의 달 6월을 맞아 경주에 생존해 있는 6.25 참전용사를 만나 비참했던 그날의 기억을 들어봤다. 1950년 6월 25일. 6.25 전쟁이 시작된 지 3일 만에 서울이 함락되고 국군은 패퇴를 거듭하며 국제..
엄태권 기자 : 2019년 06월 20일
[종합]
[1]핏물의 낙동강 ‘다부동 전투’의 기억, 노병 손관호 옹
본지는 호국보훈의 달 6월을 맞아 경주에 생존해 있는 6.25 참전용사를 만나 비참했던 그날의 기억을 들어봤다. -다부동 전투 1950년 8월 1일부터 9월 24일까지 치열했던 ‘다부동 전투’. ‘다부동 전투’..
엄태권 기자 : 2019년 06월 13일
[종합]
일본 사례로 보는 경주 관광발전 방안[2]
이용숙 일본 간사이국제대학교 경영학과 교수가 경주서 ‘일본 관광정책 현황과 지역 활성화 사례’를 주제로 특강했다. 이 교수는 특강에서 일본의 관광정책과 현황, 그리고 초고령사회 등 사회적 문제에 대처해나..
이상욱 기자 : 2019년 05월 30일
[종합]
일본 사례로 보는 경주 관광발전 방안[1]
이용숙 일본 간사이국제대학교 경영학과 교수가 경주서 ‘일본 관광정책 현황과 지역 활성화 사례’를 주제로 특강했다. 이 교수는 특강에서 일본의 관광정책과 현황, 그리고 초고령사회 등 사회적 문제에 대처해나..
이상욱 기자 : 2019년 05월 23일
[2019]
펜션·게스트하우스 늘고, 식료품 가게는 줄어
본지는 2016년 5월 국세청이 공개하는 사업자 현황을 분석해 최초 보도한 이후 2018년 말 기준 3년간 경주지역 사업자의 변화를 짚어봤다. 지난 호 14개 업태별 현황에 이어 이번 호에는 ‘100대 생활업종’에 대해 ..
이상욱 기자 : 2019년 05월 16일
[2019]
경주 사업자 6~70대 증가, 3~40대 감소 ‘고령화시대(?)’
본지는 2016년 5월 국세청이 공개하는 사업자 현황을 분석해 최초 보도한 이후 2018년 말 기준 3년간 경주지역 사업자의 변화를 짚어봤다. 국세청이 공개하는 ‘14개 업태별 현황’과 ‘100대 생활업종’에 대한 분..
이상욱 기자 : 2019년 05월 09일
[종합]
3·1운동 100주년 특집(마지막)-백산무역(주)창립 100주년… 실질적 운영자 `최준`
복면강도 안희제 기록은 잘못 와전된 이야기, 박상진과의 일화··· “백산이 거액의 독립자금이 필요해 최준을 찾아가 부탁했으나 너무 큰돈이라며 난색을 표했다. 백산은 다른 곳으로 돈을 구하러 떠났다. 며칠..
박근영 기자 : 2019년 03월 21일
[종합]
3·1운동 100주년 특집(3)-정무공 정신 깃든 경주최부자 가문과 동학
3·1 만세운동과 관련한 동학과 천도교의 역할 및 비중에 대해 전편에서 소개했다. 그러나 이 동학이 경주의 전통 명가로서 10대 이상에 걸쳐 나눔과 상생을 이어온 경주최부자 가문과 깊은 연관을 맺고 있다는 사실..
박근영 기자 : 2019년 03월 14일
[종합]
3·1운동 100주년 특집(2)-동학 발상지가 전라도 고부라고요?
“심지어 경주 학생들과 시민들조차 동학 발상지가 전라도 어디인 것으로 압니다” 최근 천도교와 관련한 한 경주 인사의 볼멘소리다. 중·고등학교 역사 교과서에 동학에 관한 기술이 지극히 단편적이고 그나마 ..
박근영 기자 : 2019년 03월 07일
   [1]  [2]    
 
경주in스타
문화·행사
금요연재
포토뉴스
셔블&서울경주사람들
사설
칼럼
가장 많이 본 뉴스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29,318
오늘 방문자 수 : 1,494
총 방문자 수 : 1,198,083,749
상호: (주)경주신문사 / 주소: 경상북도 경주시 계림로 69 / 발행인·편집인 : 손동우 / 발행인 : 정학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손동우
mail: gjnews21@hanmail.net / Tel: 054-746-0040 / Fax : 054-746-0044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다-01024
Copyright ⓒ (주)경주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