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0-08-10 오후 05:06:18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경주신문 창간30주년 2019 2018 2017 2016
2019
  최종편집 : 2020-08-10 오후 05:06:18
출력 :
[종합]
국내 최초 삼국유사 테마 문화 콘텐츠 개장-교육·문화·관광의 구심점 랜드마크 ‘군위삼국유사테마파크’
군위문화관광재단(이사장 김영만)은 오는 7월 1일 전국 최초이자 국내 유일의 삼국유사를 테마로 한 삼국유사테마파크를 개장한다. 삼국유사 테마파크는 문화체육관광부 3대 문화권 사업의 하나로 추진됐으며 삼국유..
김명남 시민 기자 : 2020년 06월 25일
[종합]
‘생활 속 거리두기’ 가능한 경주 여행지 5選
경주시는 ‘생활 속 거리두기’가 가능한 최적의 경주 여행지 5선을 선정해 발표했다. 여행의 키워드는 코로나19로 지친 몸과 마음에게 주는 ‘여유와 휴식’. 호젓하고 시원한 바다, 안전하고 편리한 캠핑장, 화..
이상욱 기자 : 2020년 06월 11일
[종합]
천년고도 경주 사계절 명품 스포츠 도시 ‘자리매김’
경주시가 전국 최고 스포츠 인프라를 바탕으로 적극적인 마케팅을 통해 스포츠 명품도시로의 위상을 높이는데 주력한다. 경주시는 1월부터 12월까지 사계절 내내 굵직한 스포츠 행사를 유치해 도시 이미지 제고는 물..
이상욱 기자 : 2020년 01월 23일
[종합]
시정 최우선 순위 올해도 ‘경제살리기·일자리 창출’
“올해 지역경제 살리기, 일자리창출을 시정 최우선 순위에 두고 경제시정을 펼쳐 나가겠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지난 6일 시청 대회의실에서 ‘2020 신년 언론인 간담회’를 갖고 지난해 시정 주요 성과와 올..
이상욱 기자 : 2020년 01월 09일
[종합]
인재양성의 산실, 지방 교육문화의 거점 ‘경주향교’
공수 배례, 한복을 곱게 차려입은 초등학생들이 두 손을 모아 예를 갖춰 인사를 한다. 그 모습이 사뭇 진지하다. 경주향교(전교 이상필)는 지난 21일 교촌 최부자아카데미 강의실에서 전교, 유도회장, 유림, 강사..
오선아 기자 : 2019년 12월 26일
[종합]
되돌아 본 2019년 경주-2019 기해년, 경주에는 무슨일들이?
황금돼지 해라 불렀던 2019 기해년. 각종 권력형 비리로 인한 혼란한 정국 속에 패스트트랙, 검찰개혁, 공수처법, 선거법개정 등 국정운영을 두고 벌인 진영 간 양보 없는 끝판 싸움은 민생외면으로 이어져 정치권에..
이성주 기자 : 2019년 12월 26일
[종합]
[기획]경주 도시재생과 젠트리피케이션-5.경주 젠트리피케이션 현상과 이를 극복하기 위한 방안
경주시는 지난해 국토교통부 주관 ‘2018년도 도시재생 뉴딜사업’ 공모에 선정돼 도시재생의 신호탄을 쏘아 올렸다. 향후 5년간 국비 150억 원을 포함, 총 250억원의 사업비를 확보한 경주시는 원도심 지역 도시재..
이필혁 기자 : 2019년 12월 05일
[종합]
(사)신라문화원-최고를 향해 뛰는 경주 지킴이(1)-26년째 신라문화의 현대적 가치 재창출에 한 길을 걸어온 (사)신라문화원
경주를 방문하는 모든 사람들이 단순 문화재 관람이 아닌 그 속에 숨어있는 가치를 느낄 수 있도록 현대적 시각에 맞게 스토리를 입히고, 청소년·취약계층·중장년·노인, 공무원, 기업체연수 등에 적합한 문화콘텐..
이성주 기자 : 2019년 12월 05일
[종합]
최고를 목표로 뛰고 있는 지역기업 ‘에싸(ESSA)’-독자적인 기술로 세계를 공략하는 에싸(ESSA)
경주에는 많은 기업이 있지만 독자적인 기술 보유로 국내외 시장을 이끌고 공략하는 기업은 찾기 어렵다. 1993년 창업한 ‘에싸(ESSA)’는 지속 성장 가능한 기업문화를 만들겠다는 윤영내 대표이사의 지속적인 투자..
이성주 기자 : 2019년 12월 05일
[종합]
[기획]지역특화 문화예술교육, 시민들 삶의 질 높인다④-경주 지역 문화예술교육 활용방안
최근 예술교육의 필요성이 대두되면서 개개인의 생애주기별 수요와 요구에 맞춰 문화예술교육을 즐길 수 있는 여건이 점점 좋아지고 있다. 올해는 문화예술교육정책이 본격적으로 시행된 지 14년째이며, 그동안 문화..
오선아 기자 : 2019년 11월 28일
[종합]
[기획]경주 도시재생과 젠트리피케이션-4.아시아 젠트리피케이션과 극복사례와 방안(대만 스다지역 상인과 주민의 상생)
경주시는 지난해 국토교통부 주관 ‘2018년도 도시재생 뉴딜사업’ 공모에 선정돼 도시재생의 신호탄을 쏘아 올렸다. 향후 5년간 국비 150억 원을 포함, 총 250억원의 사업비를 확보한 경주시는 원도심 지역 도시재..
이필혁 기자 : 2019년 11월 28일
[종합]
[기획]지역특화 문화예술교육, 시민들 삶의 질 높인다③ 타 지역 문화예술교육 우수사례
최근 예술교육의 필요성이 대두되면서 개개인의 생애주기별 수요와 요구에 맞춰 문화예술교육을 즐길 수 있는 여건이 점점 좋아지고 있다. 올해는 문화예술교육정책이 본격적으로 시행된 지 14년째이며, 그동안 문화..
오선아 기자 : 2019년 11월 21일
[종합]
[기획]경주 도시재생과 젠트리피케이션-3.아시아 젠트리피케이션 사례(베트남 하노이)
경주시는 지난해 국토교통부 주관 ‘2018년도 도시재생 뉴딜사업’ 공모에 선정돼 도시재생의 신호탄을 쏘아 올렸다. 향후 5년간 국비 150억 원을 포함, 총 250억원의 사업비를 확보한 경주시는 원도심 지역 도시재..
이필혁 기자 : 2019년 11월 21일
[종합]
[기획]지역경제 활성화 ‘공유경제’로 풀어보자⑤ 지역, 공유경제의 준비와 방향
소유가 아닌 공유. 환경오염 문제와 함께 떠오른 공유경제. 새로운 물품의 생산이 아닌 있는 것을 재활용하고 공유하는 것. 세계는 지금 순환경제의 시대다. 전 세계 공유경제 시장 규모는 오는 2025년까지 3350억달..
이재욱 기자 : 2019년 11월 14일
[종합]
[기획]지역특화 문화예술교육, 시민들 삶의 질 높인다②경주의 문화예술교육 자원 및 현황
최근 예술교육의 필요성이 대두되면서 개개인의 생애주기별 수요와 요구에 맞춰 문화예술교육을 즐길 수 있는 여건이 점점 좋아지고 있다. 올해는 문화예술교육정책이 본격적으로 시행된 지 14년째이며, 그동안 문화..
오선아 기자 : 2019년 11월 14일
[종합]
[기획]경주 도시재생과 젠트리피케이션-2.젠트리피케이션 긍정적 측면과 부정적 측면(전주 한옥마을과 대구 김광석 거리)
경주시는 지난해 국토교통부 주관 ‘2018년도 도시재생 뉴딜사업’ 공모에 선정돼 도시재생의 신호탄을 쏘아 올렸다. 향후 5년간 국비 150억 원을 포함, 총 250억원의 사업비를 확보한 경주시는 원도심 지역 도시재..
이필혁 기자 : 2019년 11월 14일
[종합]
제9회 경주시학생영어말하기대회 수상자

경주신문 기자 : 2019년 11월 14일
[종합]
수준 높은 영어 실력 뽐낸 경주 학생들
지역 초중고 학생들에게 영어 말하기에 대한 자신감을 심어주고 글로벌 인재로 성장하기 위해 마련한 ‘제9회 경주시 학생 영어말하기 대회’ 본선이 지난 9일 경주 화랑마을 기파랑관에서 성황리에 개최됐다. 경..
오선아 기자 : 2019년 11월 14일
[종합]
[기획]지역경제 활성화 ‘공유경제’로 풀어보자-④ 해외(호주) 공유경제의 규모와 종류
소유가 아닌 공유. 환경오염 문제와 함께 떠오른 공유경제. 새로운 물품의 생산이 아닌 있는 것을 재활용하고 공유하는 것. 세계는 지금 순환경제의 시대다. 전 세계 공유경제 시장 규모는 오는 2025년까지 3350억달..
이재욱 기자 : 2019년 11월 07일
[종합]
[기획]지역특화 문화예술교육, 시민들 삶의 질 높인다① 문화예술교육, 어떻게 볼 것인가?
최근 예술교육의 필요성이 대두되면서 개개인의 생애주기별 수요와 요구에 맞춰 문화예술교육을 즐길 수 있는 여건이 점점 좋아지고 있다. 올해는 문화예술교육정책이 본격적으로 시행된 지 14년째이며, 그동안 ..
오선아 기자 : 2019년 11월 07일
   [1]  [2] [3]    
 
INTERVIEW
문화·행사
금요연재
포토뉴스
형산강! 물길따라, 이야기따라
사설
칼럼
가장 많이 본 뉴스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40,020
오늘 방문자 수 : 34,615
총 방문자 수 : 3,504,917,139
상호: 경주신문 / 주소: 경상북도 경주시 계림로 69 / 발행인·편집인 : 손동우 / 발행인 : 정학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손동우
mail: gjnews21@hanmail.net / Tel: 054-746-0040 / Fax : 054-746-0044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다-01024
Copyright ⓒ 경주신문 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