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8-08-14 오후 09:29:30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검색 통합검색
칼럼
  최종편집 : 2018-08-14 오후 09:29:30
출력 :
[경주논단]
2017 경주시 관광실태조사결과와 과제
최근 경주시는 2017년 경주시 관광실태 조사결과를 발표하였다. 조사결과 경주를 방문한 동기와 만족에 대해 내·외국인은 전체적으로 긍정적으로 평가하고 있으며 그중 볼거리와 즐길거리가 풍부하다는 항목에 가장..
경주신문 기자 : 2018년 08월 09일
[박성철의 문화단상]
나는 그냥 버스기사입니다
정말 더운 올 여름, 모처럼 좋은 책 한 권을 읽었다. 모름지기 글이란 타인의 시선을 전제로 한 저작물이 아니던가. 자신만의 내밀한 일기(日記)가 아닌 이상 본인만의 숨결, 느낌이나 냄새를 정말 있는 그대로 타인..
경주신문 기자 : 2018년 07월 26일
[경주논단]
원전해체연구소 경주유치 이렇게 하자
문재인 정부는 2017년 6월 19일 우리나라 최초의 상업원전인 고리 1호기를 영구정지 시켰다. 그리고 지난 6월 15일 한국수력원자력 이사회는 월성 1호기 조기폐쇄를 결정했다. 경주시가 다소 주춤했던 원자력해체기..
경주신문 기자 : 2018년 07월 26일
[박성철의 문화단상]
마사이족(族) 춤
여름 맞이 대청소를 하다가 검은색 뭔가를 발견한 곳은 높고 깊은 선반 안에서였다. 투명 테이프를 여러 겹 두른 걸 보니 뭔가 중요한 것임에 틀림없다. ‘어? 뭐지?’ 그걸 역시나 정성들여 풀어보니 ‘아, 이게 여..
경주신문 기자 : 2018년 07월 12일
[경주논단]
도시재생, 개발 혹은 보존
우리나라에서 도시재생은 2000년 이후 서울시가 청계천 복원과 뉴타운 사업 추진을 위해 외국의 도시재생 사례를 소개하면서 도입되기 시작했다. 도시재생법상 도시재생은 그동안 시행되어 온 수많은 도시재생과 관..
경주신문 기자 : 2018년 07월 12일
[박성철의 문화단상]
대금(大笒)에서 옥소리가 나는 이유
인터넷에 재미있는 영상 하나가 있어 소개한다. ‘플루트 연주자가 대금을 불 수 있을까?’ 하는 제목의 유투브 영상이다. 조회 건수가 8만이 넘은 걸 보니 온라인 상에서도 이슈가 되었던 모양이다. 플루트는 잘 아..
경주신문 기자 : 2018년 06월 28일
[경주논단]
임금님 귀는 당나귀 귀
신라 화랑의 총지도자인 국선(國仙) 김응렴(金膺廉)은 860년 15세(혹은 18세) 때 헌안왕(제47대, 857-861)이 불러 나라 안을 돌아다니면서 본 일을 묻자 선행하는 세 사람에 대해 말했다. 첫째는 남의 윗자리에 있을..
경주신문 기자 : 2018년 06월 28일
[경주논단]
월성1호기 조기폐쇄에 대한 경주시민이 살펴볼 문제들
지난 6월 15일 한국수력원자력 이사회는 서울 홍은동 그랜드힐튼호텔에서 월성1호기 조기폐쇄를 결정했다. 정부는 에너지전환 로드맵(17.10.24)과 제8차 전력수급기본계획(‘17.12.29)을 통해 월성1호기 조기폐쇄 ..
경주신문 기자 : 2018년 06월 21일
[박성철의 문화단상]
휴지로 변한 아들
애들이 갑자기 조용하면, 어디가 아프거나 뭔가 심각한(?) 일을 꾸미고 있거나 둘 중 하나다. 아까부터 이 방 저 방을 콩콩거리던 아들 녀석이 어째 조용하다. ‘엄마, 나 여기 있어’ 하고 녀석의 위치를 잘도 말..
경주신문 기자 : 2018년 06월 15일
[경주논단]
6.13지방선거 후 풀어야할 과제
정치 지형 변화 탓인지 전례 없이 많은 후보들이 출마한 선거가 끝났다. 과거 야당에서는 후보조차 내지 못했고, 심지어 특정정당 공천만 받으면 당선을 보장 받았었다. 실제 이번 선거에서도 도의원을 선출하는 ..
경주신문 기자 : 2018년 06월 15일
[경주만사]
경주를 재정의<再定義> 하자
오늘날 우리는 사고의 자유와 주체적인 의사표현의 확산시대를 맞고 있다. 크고 작은 조직뿐만 아니라 개인의 사회활동과 삶의 과정에서도 자존감이 인정받는 시대가 오고 있다. 이 같은 사회적 공감대는 과거 우..
이성주 기자 : 2018년 06월 07일
[경주논단]
‘보릿고개 고고학’은 이제 더 이상 없다
1960년대 이맘때는 보릿고개였다. 전년에 추수한 양식은 다 떨어지고 보리는 아직 영글지 않았다. 보릿고개를 넘는 길은 가파르고 험준했다. 사람들은 풀뿌리를 캐고, 나무껍질을 뜯고, 쑥으로 죽을 끓이며 연명했다..
경주신문 기자 : 2018년 05월 31일
[박성철의 문화단상]
중간고사와 백상아리
새 학기가 시작된 지 벌써 세 달째다. 세월이 참 빠르다. 신입생들은 어색한 화장과 굽 높은 구두에 어느 정도 적응을 하려니까 벌써 중간고사를 본단다. 고등학교까지 익숙했던 객관식 문제의 시험도 있긴 하지만 ..
경주신문 기자 : 2018년 05월 31일
[경주논단]
경주시장 후보들이 들어야 할 월성원전 정책
사용후핵연료(고준위핵폐기물)중간저장 및 영구처분장의 설치 지역과 일정, 시설규모 등을 재검토하는 ‘사용후핵연료 관리정책 재검토준비단’(단장 은재호 한국갈등학회 회장)이 출범식을 갖고 4개월간의 활동에 ..
경주신문 기자 : 2018년 05월 24일
[경주논단]
6.13지방선거 후보들의 과제
불과 몇 달 전만해도 전쟁의 먹구름이 짙게 드리워졌던 한반도에 평화의 햇살이 비춰지고 있다. 나라다운 나라를 기대했던 촛불혁명이 일궈낸 정권교체 덕분이다. 북한과 군사적 긴장을 이용해 정치권력을 공고히 ..
경주신문 기자 : 2018년 05월 17일
[박성철의 문화단상]
충청도 양반
군 동기 중에 충청도 출신이 하나 있었다. 익히 예상했다시피 그 친구는 엄청 느리다. 하는 행동도 느릿하고 말은 더더욱 느긋했다. 사회에서 그랬으면 여유롭다는 소리를 들었겠지만 군대라는 특수한 상황에서는 좋..
경주신문 기자 : 2018년 05월 17일
[경주논단]
쌀밥나무 가로수길
요즘 경주의 일부 가로에는 흰쌀밥을 고봉으로 수북히 담아 놓은 듯 하얀꽃으로 장관을 이루고 있다. 벚꽃처럼 화려하지는 않지만 꽃을 볼 수 있는 기간이 길고 순백색의 꽃이 탐스럽게 무더기로 피어서 사람들의 시..
경주신문 기자 : 2018년 05월 10일
[경주만사]
위기에 처한 지방선거 어떻게 할 것인가?
6.13지방선거 정당공천이 끝나고 본격적인 선거 국면에 접어들었지만 민의를 반영한 지역의제들은 찾아보기 어렵다. 주민들과 가장 밀접한 현안을 논의하고 이를 제도권에 반영하는 일꾼을 뽑는 지방선거가 시간이 ..
이성주 기자 : 2018년 05월 03일
[박성철의 문화단상]
빨간색 전동 칫솔
결국 탈이 났다. 과자와 사탕, 그리고 초콜릿을 입에 달고 살던 아들 녀석이 이가 아프다고 조퇴를 하고 왔다. 녀석이 치과에 다녀온 후로 화장실에는 전에 못 보던 전동 칫솔 하나가 놓여 있다. 녀석은 이제부터 군..
경주신문 기자 : 2018년 05월 03일
[박성철의 문화단상]
외로움, 그리고 건전지
인공지능이 탑재된 스피커, 에어컨, 자동차에서부터 대화하면서 바로 통역이 되는 이어폰에 이르기까지, 온 천지가 인공지능이고 또 그 변종들이다. 인공지능이 탑재된 냉장고는 그 속에 저장되어 있는 식재료로 어..
경주신문 기자 : 2018년 04월 19일
   [1]  [2] [3] [4] [5] [6] [7] [8] [9] [10]       
 
경주오디세이
경주라이프
[전시.공연]
 제3회 월성사진촬영대회 수상작 전시

8/14일(화)~9/16일(일) 경주예술의전당 갤러리별 
[행사]
 2018 경주맘아랑베이비페어

8/16(목)~8/19(일) 경주화백컨벤션센터(HICO) 
[건강]
 한국인 발병 1위, 위암

올바른 식습관으로 위암예방하자 
[행사]
 아토피·천식 건강캠프

신청기간 7/24(화)~8/24(금) 
[행사]
 봉황대 보물찾기

매주 토요일(주간한정) 
경주의 풍광,우리의 기억들
포토뉴스
경주사람들
사설
칼럼
가장 많이 본 뉴스
경주신문사 소개 광고문의 개인정보취급방침 찾아오시는 길 구독신청 기사제보 청소년보호정책 윤리강령 편집규약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35,548
오늘 방문자 수 : 20,234
총 방문자 수 : 98,388,290
상호: (주)경주신문사 / 주소: 경상북도 경주시 계림로 69 / 발행인·편집인 : 손동우 / 발행인 : 정학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손동우
mail: gjnews21@hanmail.net / Tel: 054-746-0040 / Fax : 054-746-0044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다-01024
Copyright ⓒ (주)경주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