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9-08-19 오후 08:26:36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문화행사 생활정보 도서추천 맛과 멋 특산물 건강 카드뉴스 공지사항
뉴스 > 문화행사

`2시의 콘서트` 첫 공연, 성악가 김완준의 ‘우리가곡사(史)랑’

테너 김완준이 전하는 한국가곡의 비하인드 스토리

렉처 콘서트와 함께 즐기는 오후의 티타임

경주신문 기자 / gjnews21@hanmail.net입력 : 2019년 04월 30일
(재)경주문화재단은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아, 민족혼이 담긴 한국가곡사(史)를 돌아보기 위해 성악가 김완준의 ‘우리가곡사랑’을 5월 22일 오후 2시, 경주예술의전당 화랑홀 무대에 올린다.

이번 공연은 ‘2시의 콘서트’의 일환으로, 지역에서 접하기 힘든 고품격 예술무대가 펼쳐진다.

해설을 맡은 성악가 김완준은 현재 대구가톨릭대 특임교수와 대구시민예술문화대학 학장을 맡고 있는 예술교육자이자, 대구시립오페라단을 창단하고 대구오페라하우스와 계명아트센터, 그리고 경주예술의전당 관장을 역임한 예술행정가이기도 하다. 2016년 경주예술의전당의 ‘김관장과 함께하는 가곡정원’, ‘김완준과 함께하는 목월의 시’ 공연 역시, 김완준이라는 타이틀 하에 성황리에 마친 바 있다.

2019년 첫 ‘2시의 콘서트’로 2년 만에 경주예술의전당 무대에 오르는 그는 누구나 쉽고 재밌게 우리 가곡을 접할 수 있도록, 김완준만의 비하인드 가곡사와 함께 관객이 같이할 수 있는 시간도 준비했다.

출연진으로는 소프라노 최윤희(영남대 교수), 테너 강현수(계명대 교수), 바리톤 제상철(영남대 겸임교수), 바리톤 박정환(경주오페라단 예술감독), 소프라노 이민정(포항예고 강사), 소프라노 이소미(대구가톨릭대 평생교육원 강사), 피아노 박진아(연세대 객원교수), 피아노 장정원(경주시립합창단 반주자) 등 대구・경북 지역의 유명 음악가들이 대거 출동한다. 이들은 홍난파의 ‘봉선화’, 김성태의 ‘동심초’, 윤용하의 ‘보리밭’, 최영섭의 ‘그리운 금강산’ 등 우리 고유 가곡에 대한 각별한 사랑이 담긴 선곡으로 관객을 만날 예정이다.

한편, (재)경주문화재단 공연담당자는 “경주예술의전당 대표 레퍼토리사업 ‘2시의 콘서트’는 저녁 시간대 공연을 즐기기 힘든 관객들을 위한 낮 시간대 맞춤형 공연으로, 간단한 차와 다식을 제공하는 등 예술의 친숙화에 기여하도록 하는 것이 목표”라면서 “우리가 몰랐던 숨은 이야기를 통해 한국가곡을 새롭게 만나는 즐거운 시간이 됐으면 한다”고 언급했다.

이번 공연 외에도 7월 10일 경북도립무용단과 함께하는 ‘춤, 소리, 그리고 놀자’, 9월 4일 스타 무용가 김설진, 허창열의 ‘몹(시) 쓸(만한) 춤판Ⅱ’가 2019년 2시의 콘서트로는 준비돼 있다.

이번 공연은 경주예술의전당 홈페이지(www.gjartcenter.kr)와 티켓링크(www.ticketlink.co.kr), 네이버(www.naver.com)에서 전석 5000원에 예매 가능하며, 선착순으로 진행되는 카카오플러스친구 쿠폰 30% 할인, 2018년 2시의 콘서트 티켓 소지자에게 제공되는 마니아 20% 할인 또한 진행 중이다.

자세한 정보는 경주예술의전당 홈페이지(www.gjartcenter.kr)와 문의전화(1588-4925)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경주신문 기자 / gjnews21@hanmail.net입력 : 2019년 04월 30일
- Copyrights ⓒ(주)경주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경주in스타
문화·행사
금요연재
포토뉴스
셔블&서울경주사람들
사설
칼럼
가장 많이 본 뉴스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27,039
오늘 방문자 수 : 17,187
총 방문자 수 : 966,584,450
상호: (주)경주신문사 / 주소: 경상북도 경주시 계림로 69 / 발행인·편집인 : 손동우 / 발행인 : 정학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손동우
mail: gjnews21@hanmail.net / Tel: 054-746-0040 / Fax : 054-746-0044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다-01024
Copyright ⓒ (주)경주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