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8-10-19 오후 07:08:05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검색 통합검색
뉴스 > 사회

불국사도 적폐청산 대상

경주불교학생회 동문회, 조계종 부정부폐 청산운동 ‘첫발’
이필혁 기자 / dlvlfgur@hanmail.net입력 : 2018년 08월 07일

불교계가 최근 지도부 부정축재와 은처자 논란, 학력위조 등의 각종 비리와 의혹 등이 제기되며 적페청산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지역에서도 적폐청산을 위한 움직임이 펼쳐지고 있다.

지난 2일 경주불교학생회 동문회 30여 명은 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불교조계종 부정부패와 비리척결을 위한 성명을 발표했다.

불교학생회 동문은 “종단을 이끄는 지도부들이 부정축재와 은처자, 학력위조 등의 각종 비리와 의혹으로 얼룩져 사회의 지탄을 받고 불교 위상이 위태로워졌다”면서 “하지만 이들은 참회는 고사하고 자리보존과 책임 회피에만 급급하는 비겁하고 추한 모습에 참담함을 금할 길 없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동문회는 비리로 얼룩진 3원장 과 지도부 퇴진, 종단개혁을 위한 대책기구 구성, 총무원장과 교구본사 주지 선출 직선제 도입 등이 관철될때까지 적폐청산 시민연대와 투쟁하겠다고 밝혔다.

불교학생회 동문회는 “경주는 이차돈 순교로 불교가 공인 된 곳으로 한국불교가 오늘에 있기까지 큰 역할을 한 곳이다”면서 “조계종 77교구 본사인 불국사도 적폐청산의 대상이다”고 말했다.
이필혁 기자 / dlvlfgur@hanmail.net입력 : 2018년 08월 07일
- Copyrights ⓒ(주)경주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Tags : 불국사
 
경주오디세이
경주라이프
경주의 풍광,우리의 기억들
포토뉴스
경주사람들
사설
칼럼
가장 많이 본 뉴스
경주신문사 소개 광고문의 개인정보취급방침 찾아오시는 길 구독신청 기사제보 청소년보호정책 윤리강령 편집규약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39,660
오늘 방문자 수 : 38,728
총 방문자 수 : 389,611,036
상호: (주)경주신문사 / 주소: 경상북도 경주시 계림로 69 / 발행인·편집인 : 손동우 / 발행인 : 정학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손동우
mail: gjnews21@hanmail.net / Tel: 054-746-0040 / Fax : 054-746-0044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다-01024
Copyright ⓒ (주)경주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