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18-01-19 오후 04:15:03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정치자치·행정사회경제문화교육지역별 소식인물출향인지난뉴스실시간뉴스동영상뉴스
문화
전체기사
종합
문화
스포츠
특집
행사
동리와 목월, 그 잊혀져가는 이야기들
경주의 풍광, 우리의 기억들
문화發 예술驛
조금진 관장의 그림읽기
커뮤니티
나도한마디
공지사항
알립니다
알뜰정보
시안방
 
뉴스 > 문화 > 문화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90년 전 우리 문화재 생생한 사진 더 공개될 듯
(주)아스카엔 경주학연구원 협약체결
오선아 기자 / suna7024@hanmail.net1308호입력 : 2017년 09월 08일(금) 11:20
공유 : 트위터페이스북미투데이요즘에
↑↑ 지난달 31일 힐튼호텔에서 (주)아스카엔(문화재사진 전문회사, 사장 오가와고타로, 좌측 두번째)과 경주학연구원(원장 박임관, 우측 두번째) 간 협약(MOU)을 체결했다.
ⓒ (주)경주신문사


지난 1일 경주세계문화엑스포 문화센터 전시실에는 ‘90년 전 흑백사진에 담긴 우리문화재’라는 타이틀로 일본 아스카엔에 소장 돼 있는 ‘노세 우이조’ 유리건판 사진과 아스카엔에서 복제 촬영 해 온 미공개 흑백 사진 80여 점을 선보였다.

이날 전시를 통해 90년 전 우리 문화재가 처한 당시의 생생한 모습이 관람객들에게 고스란히 전달됐으며 앞으로 더 많은 사진과 자료가 추가적으로 공개될 것으로 기대된다. 지난달 31일 힐튼호텔에서 (주)아스카엔(문화재사진 전문회사, 사장 오가와 고타로)과 경주학연구원(원장 박임관) 간 협약(MOU)을 체결했다.

이번 업무협약은 ‘오가와 세이요’가 촬영한 유리건판, 사진 필름 및 그 자료 등의 조사 및 그 도상 데이터 등의 취급에 관한 계약이다. 경주학연구원은 내년 1월 1일부터 2020년 12월 31일까지 ㈜아스카엔이 소장하고 있는 ‘오가와 세이요’의 일제강점기 우리문화재 사진과 소장 자료 등을 일체 추가 조사한다.

↑↑ 지난 1일 ‘90년 전 흑백사진에 담긴 우리 문화재’전에서 방명록을 쓰고 있는 오가와 고타로 사장.
ⓒ (주)경주신문사


협약식에서 오가와 고타로 사장은 “아스카엔에서 지금까지 오가와 세이요 사진을 보관만 해왔었고 거의 공개를 하지 않은 상태였다. 경주학연구원에서 이 사진들을 조사하고 연구할 수 있는 길이 열려서 반갑다”고 말했다.

박임관 원장은 “1920년대 오가와 세이요 선생께서 그 먼 길을 오셔서 찍으신 열정 못지않게 저희가 그분을 위해서 아스카엔에 현창하는 작업을 위해서도 소홀하지 않겠다”며 “100년 가까이 오랜 시간 변하지 않게 잘 보관해 오신 깊고 높은 뜻을 잘 받들겠다. 90년 전 오가와 세이요 선생이 사진을 찍을 때의 마음이 고스란히 잘 베어 나올 수 있도록 열심히 조사연구 해 나가겠다” 밝혔다.
오선아 기자  suna7024@hanmail.net
- Copyrights ⓒ(주)경주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필리핀에서 온 김희진 씨-“한국에..
최 시장 불출마 번복에 지역 선거판..
포항~영덕 동해선 철도, 26일부터 ..
2018 경주시 청소년 합창단 단원 모..
경주의 조선 스토리(9)-금장대에 올..
‘경주말(語)의 보존과 활용2’ ‘..
권석희, 배옥임, 강옥희 ‘3人전 3..
경북도지사 도전 후보들 민심잡기 ..
개띠 해의 경주개 동경이
김준홍 교수, 경북정책연구원 신임 ..
최신뉴스
경주시, 2018 송화도서관 독서동아..  
불법 광고물 수거보상제 실시  
통합문화이용권 2월 1일부터 주민..  
경북도, 자동차세 절세 노하우 공..  
알아두면 좋은 2018년 달라지는 소..  
노후 경유자동차 조기 폐차 지원사..  
2018 내셔널리그, 3월 17일 개막  
제7회 경주시 건축상 수상작 종합..  
경북도, 2018년 주민등록 사실조사..  
경북도 인터넷중독 예방교육 및 상..  


경주신문사 소개 광고문의 개인정보취급방침 찾아오시는 길 구독신청 기사제보 청소년보호정책 윤리강령 편집규약
상호: (주)경주신문사 / 사업자등록번호: 505-81-04548 / 주소: 경상북도 경주시 계림로 69 / 대표 : 손동우 / 발행인 : 정학구
mail: gjnews21@hanmail.net / Tel: 054-746-0040 / Fax : 054-746-0044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다-01024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손동우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