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18-01-17 오후 06:52:51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정치자치·행정사회경제문화교육지역별 소식인물출향인지난뉴스실시간뉴스동영상뉴스
사회
전체기사
종합
복지
특집
종교
커뮤니티
나도한마디
공지사항
알립니다
알뜰정보
시안방
 
뉴스 > 사회 > 종합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대릉원 돌담길, 아름다운 ‘시가(詩歌) 거리’로 재탄생
경주신문 기자 / gjnews21@hanmail.net1325호입력 : 2018년 01월 11일(목) 14:22
공유 : 트위터페이스북미투데이요즘에
↑↑ 황룡사 9층 목탑 이미지가 포함된 시가 작품 주물 현판.
ⓒ (주)경주신문사


경주 천마총이 있는 대릉원 동편 돌담길이 시를 읽고 감상할 수 있는 시가(詩歌)의 거리로 변신했다. 첨성대 일원 동부사적지와 시가지를 연결하는 대릉원 돌담길은 봉황대와 신라대종 종각 맞은 편 대릉원을 마주보고 왼쪽으로 돌아가는 길이다.

경주시는 지난 5일 기존 동궁과 월지, 첨성대, 동부사적지 꽃단지, 교촌마을 등 대표적인 관광 코스와 황리단길, 봉황프리마켓, 신라대종 등 떠오르는 도심 관광콘텐츠를 연계하는 새로운 명소로서 대릉원 돌담길을 시가 있는 문화의 거리로 조성했다고 밝혔다.

시는 경주문인협회의 자문을 얻어 국내외 대표 시가 작품 29편을 선정하고, 금관, 천마도, 황룡사 9층목탑 등 경주를 상징하는 이미지가 포함된 주물 현판을 제작해 야간 경관조명과 함께 돌담길에 설치했다.

주요 시가로는 경주를 대표하는 향토 시인인 박목월의 ‘나그네’와 김동리의 ‘갈대밭’을 비롯해 서정주 ‘푸르른 날’, 김소월 ‘진달래 꽃’, 신경림 ‘갈대’ 등 우리나라 대표 시인 작품과 괴테 ‘연인의 곁에서’, 마야 엔젤로우 ‘오직 드릴 것은 사랑뿐이리’, 로버트 프로스트 ‘눈 오는 저녁 숲가에 서서’ 등 세계적 작가의 작품들도 선보이고 있다.

밤이면 은은하고 아름다운 청사초롱과 시가의 거리 경관 조명이 어우러져 경주를 찾는 관광객의 새로운 야간 투어코스로 각광을 받을 것으로 기대된다. 경주시 관계자는 “아름다운 시(詩)가 흐르는 대릉원 돌담길 ‘시가의 거리’가 낭만과 정감이 넘치는 전국 최고의 걷고 싶은 거리로 거듭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경주신문 기자  gjnews21@hanmail.net
- Copyrights ⓒ(주)경주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최양식 시장 불출마 철회···3선 ..
시민이 뽑은 선출직 시·도의원은 ..
옥산서원 소장 ‘삼국사기’ 국보로..
경주 맛집멋집[9]-최상급 한우만 고..
한옥 건립·육성사업에 박차… 한옥..
최저시급 인상으로 변하는 근로 환..
홍준표 대표 경주 찾아 ‘TK 보수결..
경주시 인구 1년새 1549명 감소
[10]신라의 얼 찾아 한평생, 석당 ..
시설관리공단, 시장과의 만남 갖고 ..
최신뉴스
핫한 관광명소 ‘한국대중음악박물..  
경주북부시장 청년몰, 상권 형성 ..  
권석희, 배옥임, 강옥희 ‘3人전 3..  
김준홍 교수, 경북정책연구원 신임..  
경주소방서, 목욕장 일제점검  
경북도지사 도전 후보들 민심잡기 ..  
“지방분권 국민투표 지방선거에 ..  
2018 경주시 청소년 합창단 단원 ..  
최양식 시장 불출마 철회···3선..  
시설관리공단, 시장과의 만남 갖고..  


경주신문사 소개 광고문의 개인정보취급방침 찾아오시는 길 구독신청 기사제보 청소년보호정책 윤리강령 편집규약
상호: (주)경주신문사 / 사업자등록번호: 505-81-04548 / 주소: 경상북도 경주시 계림로 69 / 대표 : 손동우 / 발행인 : 정학구
mail: gjnews21@hanmail.net / Tel: 054-746-0040 / Fax : 054-746-0044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다-01024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손동우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