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3-09-27 오후 05:17:09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맛과 멋 건강 경주신문 갤러리 경주신문 유기동물 행복찾기 캠페인
뉴스 > 경주신문 갤러리

지상갤러리[119] 어둠의 터널에도 끝이 있으려니…


경주신문 기자 / gjnews21@hanmail.net1588호입력 : 2023년 06월 01일
↑↑ 빛의 가람
어둠의 터널에도 끝이 있으려니…

잘 살았는지
잘 살고 있는지
잘 살아갈 수 있을지

의문과 암담함이 지친 생활의 터널을 더 어둡게 한다.
누군가는 이 시리고 어두운 흐름이 오래갈 것 같다고 한숨을 쉬고
누군가는 길을 걷다가도 하늘을 쳐다보는 시간이 길어졌다고 탄식을 뱉는 이도 있다.
종일 마스크를 끼고 거리를 돌아다니다 보면 밝음보다는 어둠이 짙은 시대다.
이런 암울한 시대에 필요한 건 마음을 반짝이게 하는 착란이라도 좋고 밝고 빛나는 흔적을 볼 수 있다면...

마음이 밝아진다는 건 마음에 빛이 들어 어둠을 몰아낸다는 것이다.
빛은 눈을 크게 떠서 보면 아름다움은 사라지고 눈을 감고 보면 황홀함이 닫힌다.
엷게 떠서 마음이 따라갈 수 있도록 때론 흔들어주고 어떤 땐 반짝이게 해서 마음이 편할 수 있게 앉혀주는 것이다.
특히 타인의 마음으로 들어갈 때는 타인이 화들짝 놀라지 않게 은은한 빛을 내며 노크해야지 싶다.
오늘은 우리 마음에 우리가 밝고 맑은 빛이었으면 하고 이 환함을 던진다.

지금 어둠의 터널은 터널 끝에서 만나는 찬란한 밝음처럼…


최부해 사진작가 / 010-3524-0092 / siluet24@naver.com
(사)한국사진작가협회 경주지부장 역임
(사)한국사진작가협회 교육전문위원회 부위원장
(사)한국사진작가협회 경북지회 부회장
신라미술대전 초대작가
현 경주평생학습관 사진강의 출강


경주신문 기자 / gjnews21@hanmail.net1588호입력 : 2023년 06월 01일
- Copyrights ⓒ경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경주사람들
인생을 바꾸다
경주인문학산책
포토뉴스
문화
사회
칼럼
가장 많이 본 뉴스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21,181
오늘 방문자 수 : 2,229
총 방문자 수 : 6,309,134,296
상호: 경주신문 / 주소: 경상북도 경주시 계림로 69 / 발행인·편집인 : 손동우 / 발행인 : 정학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손동우
mail: gjnews21@hanmail.net / Tel: 054-746-0040 / Fax : 054-746-0044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다-01024
Copyright ⓒ 경주신문 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