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3-03-16 오후 08:03:24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맛과 멋 건강 경주신문 갤러리 경주신문 유기동물 행복찾기 캠페인
뉴스 > 경주신문 갤러리

지상갤러리[104] 헌화가


경주신문 기자 / gjnews21@hanmail.net1571호입력 : 2023년 02월 02일
↑↑ 헌화가, 한중권 작, 손수협 서각, 느티나무, 180×80cm, 2022, 경주향교 소장.

헌화가

신라 제33대 성덕왕(702~737) 때 순정공(純貞公)이 명주(강릉) 태수로 부임하며, 바닷가에 행차하여 점심을 먹었다.
옆에는 마치 병풍이 바다에 둘려있는 듯한 석장(石嶂)이 있었는데, 높이가 천장으로 척촉화(躑躅花)가 무성히 피어있었다.
공의 부인 수로(水路)가 그것을 보고 옆에 있는 사람들에게 말했다.
“꽃을 꺾어 바칠 사람이 누구인가?”
시종이 말하길 “사람이 이를 수 있는 곳이 아닙니다”고 하니, 모두 할 수 없다고 했다.
옆에서 어떤 노인이 암소를 끌고 지나가며, 부인의 말을 듣고 그 꽃을 꺾어 가사를 지어 바쳤다. 『삼국유사』 「기이(紀異) 수로부인」

독자님들께 꽃 한 송이를 바치옵니다.
2023년 계묘년에는 당신의 이야기가 멋진 노랫말로 만들어지길 기원합니다.
천 년 후 당신의 이야기는 역사가 될 것입니다.



한중권 작가 / 010-5545-7081 / artssoul@hanmail.net
韓中日 국제서예교류전(’22, 경주)
한국·대만 국제서예교류전(’22, 경주)
죽농서단 창립100주년 기념전(’22, 대구)
G-아트마켓, 신라아트마켓(’22, 경주)
(사)심천서예연구원 이사




경주신문 기자 / gjnews21@hanmail.net1571호입력 : 2023년 02월 02일
- Copyrights ⓒ경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경주사람들
인생을 바꾸다
경주인문학산책
포토뉴스
문화
사회
칼럼
가장 많이 본 뉴스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20,807
오늘 방문자 수 : 9,066
총 방문자 수 : 5,886,805,759
상호: 경주신문 / 주소: 경상북도 경주시 계림로 69 / 발행인·편집인 : 손동우 / 발행인 : 정학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손동우
mail: gjnews21@hanmail.net / Tel: 054-746-0040 / Fax : 054-746-0044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다-01024
Copyright ⓒ 경주신문 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