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2-05-19 오후 07:35:31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문화행사 학교신문 맛과 멋 특산물 건강 카드뉴스 도서추천 공지사항 경주신문 갤러리 경주신문 유기동물 행복찾기 캠페인
뉴스 > 경주신문 갤러리

가야할 길은 아직 멀고


경주신문 기자 / gjnews21@hanmail.net1521호입력 : 2022년 01월 13일

↑↑ 山高水長, 은행나무·철·동 외, 30x50cm.

가야할 길은 아직 멀고


내 작품 안에 녹아있는 방식은 철이다.
나무를 통해서 철의 느낌을 살리는 것인데 어떤 사람들은 묻는다.
이게 정말 나무예요? 손으로 직접 확인하면서도 고개를 갸우뚱하는 관람객을 만나면 나는 웃는다. 내 손을 통해 작품화된 어떤 예술의 혼이 대상을 완벽하게 재현해냈다는 뜻이기 때문이다.
아직 내가 가야 할 길은 멀고 내 안에 깃든 힘은 정체 모를 곳으로 나를 자꾸 끌고 가려 한다. 그러나 이제 나는 내가 해야 할 일을 안다.
힘을 빼고 내 안의 그것에게 나를 맡기는 것이다. 그것은 내 손을 통해서만 저를 드러낼 것이다.
그러므로 내가 새긴 각(刻)들은 그것과 내 손의 합동작품이다.

내가 조금이나마 가능할 수 있는 것은 그 힘이 정통성만을 고집하는 것이 아니라 창의적이고 현대적인 특성을 살리고 싶어 한다는 것이다.

그러므로 내 작품은 실험적이라거나 모던하다는 평가를 받으면서 무성해질 것이다. 왕성해질 것이다. 내 작업은 가능보다는 불가능에 가깝지만 나는 그 불가능을 즐기는 중이다.

하나의 작품이 환성되듯 하나의 불가능이 완성되면 또 다른 불가능을 기다리는 일이 내가 추구하는 예술의 삶이기 때문이다.
끊임없이 끝이 보이지 않는다는 건 얼마나 가슴 설레는 일인가.





 



白岩 이영백 작가 / 010-3815-7277 / aunitecz@hanmail.net
초대전 및 국내외 교류전, 단체전 다수
사)한국서각협회 부이사장 및 경북지회장, 포항시서각협회 회장
국제각자연맹전, 대한민국서각대전, 경상북도서예대전, 양동국제서예대전 초대작가
대한민국미술대전, 대한민국서각대전, 대한민국전통서화대전 외 다수 공모전 심사·운영위원 역임, 대한민국 정예서각인 총람 편찬위원 역임
위덕대평생교육원 서각지도, 백암예술서각촌 촌장






경주신문 기자 / gjnews21@hanmail.net1521호입력 : 2022년 01월 13일
- Copyrights ⓒ경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경주사람들
인생을 바꾸다
경주라이프
포토뉴스
문화
사회
칼럼
가장 많이 본 뉴스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39,276
오늘 방문자 수 : 29,489
총 방문자 수 : 5,313,642,573
상호: 경주신문 / 주소: 경상북도 경주시 계림로 69 / 발행인·편집인 : 손동우 / 발행인 : 정학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손동우
mail: gjnews21@hanmail.net / Tel: 054-746-0040 / Fax : 054-746-0044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다-01024
Copyright ⓒ 경주신문 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