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0-11-30 오후 07:30:39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경주신문 갤러리

세월의 흔적


경주신문 기자 / gjnews21@hanmail.net1464호입력 : 2020년 11월 19일

↑↑ 110x145cm, 합지, 먹, 아크릴, 담채.

세월의 흔적


긴 겨울잠 속에 생동감 넘치는 봄의 기운을 만나다.
종이와 먹의 만남은 필선의 정신과 기운이 있는 선과 점의 표현으로
氣가 넘치면 여백을 채워주고 氣가 부족하면 여백은 허전하다.
有와 無는 서로 상통하면, 시작과 끝은 의식을 갖고 있으나
氣韻은 필선의 생동감으로 무의식이 있을 때 氣를 볼 수 있다.



 





남리 최영조

작가 / 010-6818-0416
동국대학교 일반대학원 미술학과 석사졸업 / 개인전15회
밀라노,홍콩,중국 아트페어
대한민국미술대전 초대작가, 심사위원역임, 특선3회
국립현대미술관 미술은행 작품소장 / 경주미술협회 지부장

경주신문 기자 / gjnews21@hanmail.net1464호입력 : 2020년 11월 19일
- Copyrights ⓒ경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기획-정체성 잃은 경주공립미술관
경주오디세이
경주라이프
포토뉴스
기획특집
사회
칼럼
가장 많이 본 뉴스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43,057
오늘 방문자 수 : 26,125
총 방문자 수 : 3,763,065,106
상호: 경주신문 / 주소: 경상북도 경주시 계림로 69 / 발행인·편집인 : 손동우 / 발행인 : 정학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손동우
mail: gjnews21@hanmail.net / Tel: 054-746-0040 / Fax : 054-746-0044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다-01024
Copyright ⓒ 경주신문 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