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0-07-14 오후 01:20:49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자치·행정 경북도 정치 사회 경제 교육 문화 에너지 시니어 지난뉴스 6.13 지방선거 4.15총선
뉴스 > 4.15총선

변화를 바라는 지지자들, ‘뒷북’ 단일화 촉구

민주진보개혁 후보 단일화 촉구
이필혁 기자 / dlvlfgur@hanmail.net1434호입력 : 2020년 04월 09일

경주 변화를 바라는 지지자들이 후보 단일화를 요구했지만 늦은 시기와 단일화 방식 등이 배제돼 헛구호에 그치고 있다. <사진>

지난 7일 경주 변화를 바라는 지지자들이 경주시청에서 경주시 21대 총선에서 민주진보개혁 후보 단일화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개최했다. 이들은 낙후된 경주 발전을 위해 보수정당의 집권은 안 된다며 민주진보개혁 후보들의 후보 단일화를 요구했다.

지지자들은 “경주 낙후 원인이 보수정당의 연이은 집권이며 이로 인한 구태와 게으름이 심해진 상태다”면서 “민주진보개혁 후보들의 단일화를 이루는 것만이 보수정당 심핀 의지를 제대로 드러내주는 길이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후보 단일화가 이뤄지지 않는다면 경주는 경쟁과 견제없이 보수정당 독재를 겪으면서 더 후퇴 될 것이다”고 우려를 표했다.

이들은 후보 단일화를 요구하면서도 단일화 방식과 시기, 대상자 등에 대해서는 뚜렷한 의견을 표현하지 못했다.

그들은 “누구든지 단일화만 된다면 그것으로 만족한다”면서 “경주가 자연스럽게 후보 단일화가 이뤄지길 기대했지만 단일화가 이뤄지지 않아 늦게 기자회견을 열게 된 것이다”고 말했다.

한편, 경주 변화를 바라는 지지자들의 후보 단일화 요구는 헛구호에 그칠 전망이다. 

지난 7일 경주시선관위에 따르면 후보자들의 투표 용지가 인쇄됐다고 밝혔다. 이로 인해 후보 단일화가 이뤄지더라도 단일화 효과는 떨어지게 된다. 또한 총선을 코앞에 두고 대상과 단일화 방식도 정하지 못했기 때문이다.

한 시민은 “이들 단체가 지지하는 후보가 다른 후보보다 지지율이 낮은 상황이고 단일화 의사도 없는 상황에서 누구든 단일화만 하라는 식의 기자회견이 이해되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필혁 기자 / dlvlfgur@hanmail.net1434호입력 : 2020년 04월 09일
- Copyrights ⓒ경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INTERVIEW
문화·행사
금요연재
포토뉴스
형산강! 물길따라, 이야기따라
사설
칼럼
가장 많이 본 뉴스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44,177
오늘 방문자 수 : 20,232
총 방문자 수 : 3,366,593,686
상호: 경주신문 / 주소: 경상북도 경주시 계림로 69 / 발행인·편집인 : 손동우 / 발행인 : 정학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손동우
mail: gjnews21@hanmail.net / Tel: 054-746-0040 / Fax : 054-746-0044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다-01024
Copyright ⓒ 경주신문 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