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0-08-13 오후 06:50:42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자치·행정 경북도 정치 사회 경제 교육 문화 에너지 시니어 지난뉴스 6.13 지방선거 4.15총선
뉴스 > 4.15총선

박병훈 미래통합당 예비후보, 코로나19 피해 자영업자와 국민 소득보전 촉구


경주신문 기자 / gjnews21@hanmail.net1429호입력 : 2020년 03월 05일

박병훈 미래통합당 예비후보는 지난달 27일 보도자료를 통해 “정부는 지금 논의되고 있는 추가경정예산에 코로나19로 직접적 피해를 입은 자영업자와 국민의 소득보전 내용이 포함돼야 한다”고 촉구했다.

정부가 추경을 통해 의료기관 지원, 중소기업·자영업자 운영자금 지원, 중소기업·자영업자 임대료 인하를 위한 건물주와 자영업자에 대한 세제혜택 등은 물론, 코로나 확진자 방문 등으로 정상영업을 못한 음식점, 상점 등 자영업자와 기타 일반 국민의 소득을 정부가 보전해줘야 한다는 것.

박 예비후보는 “국민이 건강과 안전에 대해 침해당하고 경제적 고통이 가중되고 있으며, 해외에서는 사전 통보 없이 입국거부를 당하며 부당한 인권침해 피해를 입고 있다”며 “경주의 숙박시설에서는 예약이 대부분 취소되고 상가, 식당 등이 문을 닫고 영업을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지금의 사태는 정부가 역병에 대한 단호한 대응을 거부했고, 의료적 판단을 무시했기 때문”이라며 “또한 전염병 차단은 국가 안위와 국민 안전에 직결되는 최우선의 긴급 현안인데 한·중 관계를 저울질한 문재인 정부의 심각한 판단 오류 때문”이라고 진단했다.

이에 따라 박 예비후보는 △중국에 대한 입국 금지 조치 검토 △외국에서 강제수용 등 인권을 침해받고 있는 국민을 보호할 수 있는 실질적 방안 수립 △일반예비비 1조4000억원 즉각 지출 및 조기집행 △추경은 국민들의 실질적 피해보상이 가능한 내용으로 즉각 편성하고 총선에 활용하지 말 것 등을 정부에 촉구했다.
경주신문 기자 / gjnews21@hanmail.net1429호입력 : 2020년 03월 05일
- Copyrights ⓒ경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INTERVIEW
문화·행사
금요연재
포토뉴스
형산강! 물길따라, 이야기따라
사설
칼럼
가장 많이 본 뉴스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37,428
오늘 방문자 수 : 35,524
총 방문자 수 : 3,504,992,922
상호: 경주신문 / 주소: 경상북도 경주시 계림로 69 / 발행인·편집인 : 손동우 / 발행인 : 정학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손동우
mail: gjnews21@hanmail.net / Tel: 054-746-0040 / Fax : 054-746-0044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다-01024
Copyright ⓒ 경주신문 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