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0-10-22 오후 07:29:15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경주신문 창간30주년 2019 2018 2017 2016
뉴스 > 경주신문 창간30주년

창간30주년 축하메세지-김석기 국회의원

경주신문은 시민들의 목소리를 증언해 온 경주의 역사
경주신문 기자 / gjnews21@hanmail.net1417호입력 : 2019년 12월 05일
"경주신문은 시민들의 목소리를 증언해 온 경주의 역사"

안녕하십니까? 국회의원 김석기입니다.지역의 민심을 대변하며 지역의 목소리를 담아왔던 경주신문이 창간한지도 어언 30주년을 맞게 됐습니다. 진심으로 축하드립니다.

경주신문은 지방화, 주민자치시대 도래의 한 가운데서 창간돼 오늘에 이르기까지 빛나는 발자취를 이루고 있습니다. 경주신문의 30년은 지역의 가치를 계승·발전시키고 시민들의 목소리를 증언해 온 경주의 역사라고 생각합니다. 

특히 공정하고 객관적인 보도에 앞장서며, 시민들의 알권리를 충족시키고, 지역사회의 미래를 밝히면서 언론이 가져야할 사명감을 충실히 이행해왔습니다. 경주신문의 30년을 자랑스럽게 생각하며, 정학구 대표님을 비롯한 임직원 여러분의 노고에 진심어린 감사의 인사를 전합니다.

우리 경주는 신라천년의 찬란한 역사와 문화를 재건하며 대한민국 대표 관광도시로의 재도약이라는 새로운 전기를 맞이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급변하는 국내외 정세 변화에 유연하게 대처하며 지역 발전과 시민 행복을 추구해야하는 그 어느 때보다 중차대한 변혁의 시기를 맞고 있습니다. 

이러한 도약과 변혁을 이루고 웅비하는 새천년 역사를 희망으로 채우기 위해서는 경주의 모든 부문, 계층 간에 원활한 소통이 이루어지고, 힘을 하나로 모으는 결집의 자세가 무엇보다 중요합니다. 도약과 변혁으로 경주의 잠재력을 경쟁력으로 바꾸어 나가는 길에 경주신문이 앞으로도 크게 기여해 주시길 바랍니다. 

아무쪼록 경주신문이 시민들의 믿음과 신뢰 속에서 언론이 가져야 할 본연의 사명을 지키며, 경주의 새 시대를 열어가는 정론지로 거듭나기를 기대합니다.다시 한 번 경주신문의 창간 30주년을 진심으로 축하드리며, 임직원 모두의 건승을 기원합니다. 감사합니다.
경주신문 기자 / gjnews21@hanmail.net1417호입력 : 2019년 12월 05일
- Copyrights ⓒ경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INTERVIEW
문화·행사
금요연재
포토뉴스
형산강! 물길따라, 이야기따라
사설
칼럼
가장 많이 본 뉴스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42,967
오늘 방문자 수 : 40,330
총 방문자 수 : 3,761,664,175
상호: 경주신문 / 주소: 경상북도 경주시 계림로 69 / 발행인·편집인 : 손동우 / 발행인 : 정학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손동우
mail: gjnews21@hanmail.net / Tel: 054-746-0040 / Fax : 054-746-0044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다-01024
Copyright ⓒ 경주신문 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