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9-11-18 오후 07:52:25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INTERVIEW 종합 출향인소식 SNS는 즐거워 학교소식 인사 경주 동아리 탐방
뉴스 > INTERVIEW > 종합

[인터뷰]70대 어르신 생명 구한 시내버스 기사 김동규 씨

“어르신이 건강하신 모습보니 마음이 놓여요”
엄태권 기자 / nic779@naver.com1392호입력 : 2019년 05월 30일
↑↑ 시내버스 운전기사 김동규 씨.

시내버스 기사가 갑작스런 마비 증상을 보인 70대 여성 승객을 구해 훈훈한 감동을 전해주고 있다.
주인공은 바로 ㈜새천년미소 30번 버스 운전기사 김동규(57) 씨.

지난 25일 이른 아침, 평소처럼 버스를 운행하던 김 씨는 충효동 대우 2차 아파트 앞 버스승강장에서 급히 버스를 세우고 좌석으로 뛰어갔다. 수년간 같은 시간 같은 승강장에서 내리시던 어르신 한 분이 미동도 없이 앉아 계셨기 때문.

“그 어르신은 수년간 제가 운행하는 버스를 타오셨어요. 경주세무서 앞에서 타고 대우 2차 아파트 앞에서 내렸죠. 그랬던 분이 내려야 할 승강장에 왔는데도 내리시지 않아서 겁이 나기도 하고 걱정이 돼 버스를 멈추고 어르신이 앉아 계신 좌석으로 갔습니다”

그날은 토요일이어서 학생을 비롯한 승객들이 한 명도 없었던 상황이라 김 씨는 혼자 어르신을 부축해 인도로 옮겼다. 13년간 버스 운행을 해왔다던 김 씨도 이런 상황은 처음이라 겁도 많이 나고 당황스러웠지만 3여년 전 소방서에서 받은 CPR(심폐소생술)을 기억하며 응급조치에 들어갔다.

“처음에는 팔 쪽에 마비가 있었고 인도로 옮기는 중에 다리까지 마비가 됐어죠. 그래서 인도에 앉히고 119에 신고를 하는 동시에 심폐소생술을 하게 됐죠”

심폐소생술을 펼친 김동규 씨는 어르신의 숨이 트이는 소리를 듣고 한 숨을 돌렸다고.

“119와 통화를 계속했습니다. 어르신 상태를 전달하고 조치방법에 대해 설명해 줘 그대로 팔다리를 주물러 드렸죠. 다행히 저희 버스회사 정비팀 팀장님이 출근길에 멈춰있는 버스를 보고 달려왔다가 응급조치를 도와주셨어요”

곧이어 구급차가 도착해 어르신은 병원으로 안전하게 이송됐다. 그는 특히 평소 승객들을 틈틈이 살피며 버스운행을 한 것과 소방서에서 버스기사들 대상으로 실시한 응급처치교육으로 이번 어르신을 구할 수 있었다고 전했다.

“최근 경주의 시내버스는 어르신들이 비율이 많이 늘었습니다. 그래서 저를 비롯한 버스기사들은 평소에도 승객들의 상태를 틈틈이 살피면서 운행을 하죠. 그런 습관이 이번에 효과를 본거 같습니다”

“얼마 전 아침에 어르신이 버스에 타시길래 괜찮으냐고 물어 봤어죠. 그 어르신이 지금은 괜찮다면서 그날 기억이 전혀 나지 않는다고 말씀하셨어요. 아무래도 중간에 의식을 잃어서 그러신 것 같아요. 무엇보다 건강한 모습을 뵈니 당시 겁도 났지만 용기 내 응급조치를 한 것이 잘했단 생각이 들었죠”

최근 어르신을 건강한 모습으로 버스에서 뵐 수 있어 기뻤다는 김 씨는 버스운행을 하는 모든 버스기사들도 그런 상황에서는 누구나 그렇게 행동했을 것이라며 앞으로도 승객들의 안전을 위해 의무를 다하겠다고 다짐을 전했다.
엄태권 기자 / nic779@naver.com1392호입력 : 2019년 05월 30일
- Copyrights ⓒ경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경주in스타
문화·행사
금요연재
포토뉴스
셔블&서울경주사람들
사설
칼럼
가장 많이 본 뉴스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33,531
오늘 방문자 수 : 3,033
총 방문자 수 : 1,463,822,784
상호: 경주신문 / 주소: 경상북도 경주시 계림로 69 / 발행인·편집인 : 손동우 / 발행인 : 정학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손동우
mail: gjnews21@hanmail.net / Tel: 054-746-0040 / Fax : 054-746-0044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다-01024
Copyright ⓒ 경주신문 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