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9-11-18 오후 07:52:25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INTERVIEW 종합 출향인소식 SNS는 즐거워 학교소식 인사 경주 동아리 탐방
뉴스 > INTERVIEW > 칭찬합시다

화랑회-“칭찬이란 자신감을 생기게 하고, 행복을 키워나가게 하는 밑거름이라고 생각합니다”

가볍게 주고 받은 칭찬이 동문회 결속의 원동력
이재욱 기자 / chdlswodnr@naver.com1401호입력 : 2019년 08월 01일
↑↑ 설현철 회장.

경주고 26회부터 46회 동문들로 구성된 모임 ‘화랑회’는 1999년도 발대식을 가지고 ‘오른손이 하는 일을 왼손이 모르게 하라’는 말처럼 지역민들이 알게 모르게 사회공헌활동을 펼쳐왔다.

화랑회 회원들은 매해마다 어려운 이웃들을 위해 집수리 봉사, 의료봉사, 무료 법률상담, 환경정화 활동, 장애아동들을 위한 목욕봉사 등 다양한 활동을 지역에서 실천해왔고 창단 10주년 때에는 다문화가정 아이들을 데리고 1박 2일의 일정으로 서울투어를 실시하기도 했다.

이러한 활동들을 주위에 알리지 않고 해왔기 때문에 주변에서는 화랑회에 대한 칭찬이 자자하다.
화랑회 회원들은 “말 그대로 봉사를 한 것입니다. 봉사를 한 것이기 때문에 우리 화랑회의 활동을 알릴 필요가 없다고 모두 생각했습니다. 칭찬받기 위해 한 행동이 아니었던 일로 주변에서 많이들 칭찬해주셔서 감사할 뿐입니다”고 말했다.

화랑회의 자원봉사는 전문적인 분야에서의 활동이 많다. 각 분야의 전문가와 현역들로 구성된 집단이기에 가능하다고 강조했다.

설현철 회장은 “같은 고등학교의 선·후배 동문 집단이기 때문에 손발이 잘 맞는 것도 있습니다. 그리고 무엇보다 전문 직종에서 현역으로 있는 선배님들과 동기, 후배님들이 적극적으로 협조해주시기 때문에 가능한 활동이라고 생각합니다”고 말했다.

화랑회 회원들은 칭찬이란 ‘자신감, 행복의 밑거름’이라고 표현했다. 칭찬을 통해 나와 상대방의 자신감을 높이고 칭찬이 나와 상대방에게 행복한 마음을 생기게 하는 밑거름 이라는 것.

“생각해보면 화랑회의 모든 활동들도 회원들 간에 오고 가는 칭찬이 있었기에 더 열심히 할 수 있었던 것이 아닐까 생각합니다. 봉사를 전문으로 하는 다른 단체들처럼 활동의 횟수가 많지 않지만 한 번의 봉사활동을 하더라도 동문들 간에 주고받는 가벼운 칭찬한마디가 화랑회가 지속적으로 지역에 봉사할 수 있었던 계기가 아니었나 생각합니다”

화랑회는 올해 지역에서 활약하고 있는 수많은 자원봉사자들을 위한 봉사활동을 할 계획이다.
“많은 봉사자분들이 지역을 위해 활약하고 있는 것을 잘 알고 있습니다. 타인을 위해 스스로를 내려놓고 봉사하는 봉사자분들을 위한 활동을 해보자는 의견이 화랑회 내부에서 나왔습니다” “지역에서 활동하는 봉사자분들이 더 열심히 활동할 수 있도록 그분들을 위한 작은 선물을 준비할 계획입니다. 그리고 봉사자분들에게 수고하셨다고 칭찬 한마디씩 건네고 싶습니다”
이재욱 기자 / chdlswodnr@naver.com1401호입력 : 2019년 08월 01일
- Copyrights ⓒ경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경주in스타
문화·행사
금요연재
포토뉴스
셔블&서울경주사람들
사설
칼럼
가장 많이 본 뉴스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38,132
오늘 방문자 수 : 20,701
총 방문자 수 : 1,463,806,921
상호: 경주신문 / 주소: 경상북도 경주시 계림로 69 / 발행인·편집인 : 손동우 / 발행인 : 정학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손동우
mail: gjnews21@hanmail.net / Tel: 054-746-0040 / Fax : 054-746-0044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다-01024
Copyright ⓒ 경주신문 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