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9-10-18 오후 06:45:26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지금 서울에서는 첨성대 시와 술과 경주문인들의 숨은 이야기 향가, 천년을 뒤흔드는 새로운 발견 클래식 수다 문화관광해설사가 들려주는 숨은 경주 경주오디세이 경주의 풍광,우리의 기억들 나라를 지킨 숭고한 정신이 서린 우리지역 현충시설 손진은 시인의 詩間 안병렬 교수의 논어묵상 하성찬 전 교장의 경주이야기 오상욱 경주의 조선스토리 지난연재 종합
뉴스 > 나라를 지킨 숭고한 정신이 서린 우리지역 현충시설

[3]경주공고 ‘6.25 참전 전몰학우 위령탑’


엄태권 기자 / nic779@naver.com1391호입력 : 2019년 05월 23일



                                                    남구봉


민족을 반역한 붉은 이리떼의 남침으로
바람 앞의 등불이 된 조국을 구하려
펜 대신 총 들고 초연탄우 속을 치닫던 경공 학우들
자유와 평화와 통일 위해 순결한 피를 뿌리며
화랑의 기개로 목숨 불태운
그 젊은 그 열정, 오 고귀한 충혼이여

나라와 겨레는 건져 놓고
그대들은 어느 기슭에 한줌 흙으로 돌아가고
혹은 무덤 하나 없이 아직도 구천을 헤매는 무명영령들
하늘은 푸르러 저렇듯 무한한데
역사의 가시밭길 구비구비를 헤쳐온지 어느덧 서른네 해
아, 살아 남은 자가 오히려 할 말이 없구나

여기 불사조로 온 그대들의
무기보다 강한 양심 죽음보다 강한 사랑으로
어제와 오늘 그리고 내일을 잇게 하는 가교를
우리 서로 얼싸안게 하라
그리고 거룩한 그대들의 뜻과 이름
길이 여기 빛나리
자유 평화 정의와 함께
길이 여기 살으리

-경주공고 6.25 참전 전몰학우 위령탑 비문



↑↑ 경주공업고등학교 교정에 자리잡고 있는 6.25 참전 전몰학우 위령탑.

1950년 7월 15일.
당시 경주공업중학교 학도병 18명은 경주중, 문화중학교 학도병들과 함께 전쟁터로 나가 조국을 수호하기 위해 펜 대신 총을 들었다.

애석하게도 이들 중 4명을 제외한 14명의 경주공업중 학도병들은 장렬히 산화해 고향으로 돌아오지 못했다. 1983년, 경주공업중·고등학교 동창회는 전쟁터에서 나라를 위해 목숨을 바쳤지만 변변한 위령탑 하나 없다는 것을 아쉬워하고, 동문들의 넋을 달래며 그 뜻을 기리기 위해 각 지역 동문들의 뜻을 모으기 시작했다.

참전 학도병 동문 기수가 주축이 돼 조국을 위해 몸 바친 학도병들을 기억하고자 전국 각지에서 동문들이 모금에 참여한 결과 이듬해인 1984년 11월 제막식을 갖게 됐다.

한편, 경주공고에서는 매년 6월 25일이면 동문과 유족들, 학생 대표들이 참석한 가운데 위령제를 지내고 있으며, 경주공고 총동창회는 학교 측과 함께 동문 학도병들의 뜻을 알리고자 노력하고 있다.
엄태권 기자 / nic779@naver.com1391호입력 : 2019년 05월 23일
- Copyrights ⓒ경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경주in스타
문화·행사
금요연재
포토뉴스
셔블&서울경주사람들
사설
칼럼
가장 많이 본 뉴스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28,227
오늘 방문자 수 : 11,320
총 방문자 수 : 1,370,107,566
상호: 경주신문 / 주소: 경상북도 경주시 계림로 69 / 발행인·편집인 : 손동우 / 발행인 : 정학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손동우
mail: gjnews21@hanmail.net / Tel: 054-746-0040 / Fax : 054-746-0044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다-01024
Copyright ⓒ 경주신문 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