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3-03-16 오후 08:03:24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자치·행정 경북도 정치 사회 경제 피플 교육 문화 지난뉴스 2022 선거 6.13 지방선거 4.15총선
뉴스 > 피플

“경주야말로 국제사진제를 열어야 할 도시!”

이정환 작가, 세계적 사진 거장들 경주 안내
박근영 기자 / 1571호입력 : 2023년 02월 02일
↑↑ 경주를 찾은 사진 작가들을 소개한 이정환 작가의 페이스북

사진은 21세기 이후 폭발적인 성장을 거듭한 현대문명과 예술의 절대강자가 되었다.
특히 스마트폰 카메라 성능이 좋아지고 SNS의 발전이 다각화하면서 사진은 일상과 떼려야 뗄 수 없는 친근한 예술로 거듭났다. 그런 만큼 사진이 미치는 영향도 어느 때보다 커졌다. MZ세대들은 자신들만의 포토존을 찾아 여행지를 선택하는 습성을 가진 것으로도 알려져 있다.

지난달 30일 경주 사진작가 이정환 작가의 페이스북에 사진계에서 세계적인 명성을 가지고 있는 특별한 작가들이 경주를 방문한 사진이 올라왔다. 이웃한 포항시에서 국제사진전을 개최한 바, 이 행사가 끝나고 국내외 사진예술의 거장들이 경주를 방문한 것이다. 이정환 작가는 이번 행사에서 경주시 자문위원의 자격으로 참여한 후 중요 작가들의 경주방문을 맞은 것이다.

이정환 작가와 함께 경주를 찾은 사진작가들은 내셔날지그래픽 등재 사진가이자 이번 사진제에서 총감독을 맡은 구승회 교수(신라대 광고홍보미디어 영상학부)와 프랑스 아를 국립사진학교 Paul Pouvereau 교수, 폴란드의 Marcin Rycze 작가, 인도의 Swapnil Agaskar 작가 등이다. 이들은 불국사와 첨성대·안압지를 비롯한 동부사적지, 정미소 갤러리를 비롯한 황리단길 등을 방문하며 한껏 경주의 아름다움에 빠진 것으로 알려졌다.

이정환 작가에 따르면 이들 작가들은 이구동성 경주의 매력에 고무되어 국제사진제가 다른 도시가 아닌 경주에서 열리는 것이 훨씬 바람직하다고 강조한 것으로 전했다. 이들은 ‘포항 국제사진제는 경주라는 도시가 옆에 있어 더 빛날 수 있었다’며 만약 경주가 국제사진제를 한다면 기꺼이 적극적으로 돕겠다는 약속도 한 것으로 알려졌다. 구승회 교수는 도시브랜딩에서 사진이 차지하는 역할이 얼마나 중요한지를 역설하면서 지자체들이 전문 작가들의 사진을 통해 지자체를 홍보하는데 훨씬 적극적이어야 한다고 강조했다고 한다.

비록 몇 컷의 페이스북 사진일 뿐이지만 그 속에서 찾을 만한 이야기들이 넘쳐난다. 이것만 봐도 사진이 얼마나 중요한 단서들을 제공하는지 알 수 있다.
박근영 기자 / 1571호입력 : 2023년 02월 02일
- Copyrights ⓒ경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경주사람들
인생을 바꾸다
경주인문학산책
포토뉴스
문화
사회
칼럼
가장 많이 본 뉴스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20,807
오늘 방문자 수 : 9,023
총 방문자 수 : 5,886,805,716
상호: 경주신문 / 주소: 경상북도 경주시 계림로 69 / 발행인·편집인 : 손동우 / 발행인 : 정학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손동우
mail: gjnews21@hanmail.net / Tel: 054-746-0040 / Fax : 054-746-0044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다-01024
Copyright ⓒ 경주신문 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