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3-02-07 오후 04:13:49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INTERVIEW 종합 출향인소식 SNS는 즐거워 학교소식 인사 경주 동아리 탐방
뉴스 > SNS는 즐거워

유해야생동물은 언제나 나쁜 것일까?

엄필란 씨, 배추밭 망친 고라니 피해 올려
박근영 기자 / 1564호입력 : 2022년 12월 08일
↑↑ 고라니가 뜯어 먹은 배추밭 올린 엄필란 씨 페이스북.

고라니는 유해동물일까 보호받아야 할 야생동물일까? 결론부터 말하면 현재 대한민국의 고라니는 분명히 유해동물, 더 정확히 ‘유해야생동물’에 포함된다.

야생생물 보호 및 관리에 관한 법률 시행규칙 제4조에 따르면 장기간에 걸쳐 무리를 지어 농작물 또는 과수에 피해를 주는 참새, 까치, 어치, 직박구리, 까마귀, 갈까마귀, 떼까마귀 등은 연중 어느 때나 해로운 것으로 분류되어 있다.
 
일부 지역에 서식밀도가 너무 높아 농·림·수산업에 피해를 주는 꿩, 멧비둘기, 고라니, 멧돼지, 청설모, 두더지, 쥐류 및 오리류는 시기에 따라 해로운 동물로 등록돼 있다. ‘해롭다’고 판단되면 해당 지방자치단체장이 피해사례나 포획 신청 등을 고려해 포획 시기를 정하도록 규정해두고 있다. 다시 말해 어느 때는 보호동물이 될 수도 있고 어느 때는 유해 동물이 될 수 있다는 말이다. 우습게도 ‘다람쥐와 청설모에게 도토리를 양보하라’는 현수막과 반대로 청설모는 유해야생동물에 포함돼 있고 심지어 아무 때나 마구 잡아도 되는 유해야생동물로 분류돼 있다.

어느 쪽이 됐건 유해성은 다분히 사람의 입장에서 판단한 근거다. 따지고 보면 유해 조수가 생긴 것은 인간의 이기심과 탐욕이 만들어낸 결과로 어느 동물은 과하게 잡거나 몰아내면서 보호동물이 되고 어느 동물은 그에 따른 천적이 사라지며 지나치게 늘어나 해로운 동물이 됐을 따름이다.

지난 12월 1일 엄필란 씨가 페이스북에 고라니로 인해 망쳐버린 배추밭 사진을 올렸다. 맛있고 건강한 김치를 담겠다고 유기농법으로 키운 배추를 고라니들이 밤새 달려들어 다 뜯어 먹어 초토화된 밑둥만 남았다. 상황을 보면 고라니들은 유해야생 동물이지만 오죽하면 인가로 내려와 배추밭을 망쳤을까 싶어 측은하기도 하다.

그런 마음이 공유됐기에 그 모습을 본 친구들이 이구동성 복 받을 것이라 축원하지 않았을까?
 
엄필란 씨 역시 “은혜받기 전에 내가 먼저 굶어죽을 것 같다”며 너스레 떨어도 고라니를 크게 책망하지 않는 눈치다. 야생동물이 힘겨운 겨울철, 그와 함께 사람들이 해를 입는 계절, 함께 살아가는 묘법이 필요하다.
박근영 기자 / 1564호입력 : 2022년 12월 08일
- Copyrights ⓒ경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경주사람들
인생을 바꾸다
경주라이프
포토뉴스
문화
사회
칼럼
가장 많이 본 뉴스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27,055
오늘 방문자 수 : 30,723
총 방문자 수 : 5,661,177,778
상호: 경주신문 / 주소: 경상북도 경주시 계림로 69 / 발행인·편집인 : 손동우 / 발행인 : 정학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손동우
mail: gjnews21@hanmail.net / Tel: 054-746-0040 / Fax : 054-746-0044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다-01024
Copyright ⓒ 경주신문 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