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1-10-25 오후 07:01:36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INTERVIEW 종합 출향인소식 SNS는 즐거워 학교소식 인사 경주 동아리 탐방
뉴스 > SNS는 즐거워

‘아빠의 밥상’ 올리는 신세대 아버지 김찬형 씨

한식, 양식을 비롯 별의별 음식 만들며 가족과 소통
박근영 기자 / 1504호입력 : 2021년 09월 09일

아버지라는 지위는 불과 한 세기만에 엄청나게 많은 변화를 겪었다. 해방 전후 대가족 제도와 전통적 유교관습이 지배하던 농경사회에서는 가정 내에서 아버지의 지위는 막강했다. 아버지의 말씀이 곧 법이고 진리였다. 감히 거역했다가는 집안에서 뿐만 아니라 친족들, 동네까지 소문 나 에게 멸시 당하는 풍파를 감수해야 했다.

80년대 이전, 산업사회까지 아버지는 그런대로 권위가 인정됐다. 집안의 중심으로서, 가장으로서, 집안을 지탱하는 경제주체로서 어느 하나 꿀릴 게 없었다. 연령으로 치면 대체적으로 지금의 60대 이상까지는 이 그룹에 속하는, 남자로서는 마지막 권위를 누린 세대다.

90년대 아버지들은 문자 그대로 ‘낀’ 형편이다. 지금의 50대는 대체적으로 이 그룹에 속할 것이다. 어릴 때 보고 자란 것은 전통 농경 사회, 대가족의 풍모가 엄연히 존재했지만 가정을 이룰 때쯤 완전히 핵가족으로 바뀌었고 한창 여성의 권위가 높아지던 시기였다. 이 시대 아버지들은 부모와 형제, 집안과의 유대에도 신경 써야 하고 아내의 눈치도 살펴야 한다. 대부분 노동의 대가가 통장으로 바로 들어가는 시스템 속에서 기능적으로는 ‘돈 벌어 주는 남자’로 전락한 채 거꾸로 용돈을 타 쓰는 사람으로 전락했다. 이 시기 아버지들은 심리적으로는 어린 시절의 관습에 빠져있고 현실적으로는 급속한 변화로 인해 어정쩡한 태도를 취하면서 가정 내에서 지위를 상당부분 상실하기 시작했다.

2000년 대 이후, 40대 이하의 아버지들은 윗세대들에 비해 훨씬 자유로워졌다. 대가족 제도 자체를 경험해보지 않았거나 아주 어린 시절 겪은 일이니 가족만 잘 챙기면 되는 아버지가 됐다. 어릴 때부터 양성동등의 인식을 꾸준히 교육 받고 자란 덕분에 성별 간 스트레스도 훨씬 덜 하다. 기존의 연대 의식들이 줄어들고 급격히 개인주의적인 성향을 띤 세대답게 무엇을 하건 자유롭다.

김찬형 씨가 페이스북에 올리는 가족들을 위해 가끔씩 꾸미는 ‘아빠의 밥상’은 그래서 더 자연스럽게 보이는 일상이고 행복한 모습이다. 누가 시켜서 하는 것이 아니고 스스로 즐겁게 하는 일이니 밥상에 윤기가 흐른다. 지금까지 많은 밥상을 올리면서 한식, 양식은 물론 별의별 음식을 다 만들어 올린다.

밥상 뿐 아니라 간식, 야식, 디저트까지 어지간한 요리사 저리 가라다. 물론 정기적이다 싶은 외식도 마다하지 않는다. 아무 것도 보지 않고 이 즐비한 음식들만 봐도 40대 후반, 남편으로서 아버지로서 한창 소통 많은 가장으로서 김찬형 씨가 꾸려나가는 행복이 보이고도 남는다. 50대 이상의 낀 세대가 한 번쯤 유심히 살펴보고 밴치마킹하기 딱 좋은 아빠의 밥상이고 자신의 이름 ‘형’을 딴 ‘형아’의 생각들이다.
박근영 기자 / 1504호입력 : 2021년 09월 09일
- Copyrights ⓒ경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경주사람들
경주오디세이
경주라이프
포토뉴스
경주인살롱
사회
칼럼
가장 많이 본 뉴스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25,059
오늘 방문자 수 : 23,610
총 방문자 수 : 4,673,288,945
상호: 경주신문 / 주소: 경상북도 경주시 계림로 69 / 발행인·편집인 : 손동우 / 발행인 : 정학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손동우
mail: gjnews21@hanmail.net / Tel: 054-746-0040 / Fax : 054-746-0044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다-01024
Copyright ⓒ 경주신문 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