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0-10-22 오후 07:29:15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INTERVIEW 종합 출향인소식 SNS는 즐거워 학교소식 인사 경주 동아리 탐방
뉴스 > SNS는 즐거워

핑크 뮬리가 위해 외래종 2급··· -작년 12월 지정, 이종표 씨 페이스북에서 알려


박근영 기자 / 1459호입력 : 2020년 10월 15일

지난 10월 13일 이종표 씨 페이스북에 의미 있는 포스팅이 올라왔다.
핑크 뮬리가 생태계 위해성 2급 외래종이니 마냥 즐겁게 볼 것이 아니라는 내용이다.
‘핑크 뮬리’의 아름다움은 가히 환상적이다. 은은하게 퍼지는 핑크뮬리 가느다란 입사귀들은 마치 파스텔을 칠한 듯 파란 가을하늘 아래서 더 잘 어울려 ‘핑크빛 갈대’라는 이름으로 불린다. 경주에 핑크뮬리 단지가 만들어진 이후 이 일대가 해마다 인산인해를 이룰 정도로 시민들과 관광객들 발길로 북새통이다. 실상이 이렇다보니 전국의 지자체들이 핑크뮬리 단지 조성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그러나 이 핑크 뮬리가 지난 2019년 12월 환경부 지정 생태계 위해성 2급인 요주의 외래종으로 분류된 것을 아는 사람들은 매우 드물다.

위해성 2급이란 ‘지금 당장은 위해성이 없지만 앞으로 확산정도 및 생태계 등에 미치는 영향을 지속적으로 관찰할 필요가 있는 생물’이다.

환경부는 작년 말부터 핑크 물리의 위해성을 적극적으로 알리며 심는 것을 만류해 왔지만 전국의 지자체들은 이런 우려와 상관없이 관광성만 고려해 군락지 조성을 앞 다투어 해왔다.

환경부 조사에 따르면 작년 기준 전국 37개 시민공원과 개인농장에서 약10만㎡로 축구장 14배 규모로 심어졌다.

척박한 환경에서 잘 자라고 위해 1급 외래종인 돼지풀이나 가시박, 미국쑥부쟁이처럼 우리 생태계에 치명적인 위해를 가할 수 있다.

이종표 씨 포스팅에 대해 댓글 단 사람들은 시에서 이런 내용을 모르고 심었다며 개탄했지만 경주에 핑크 뮬리가 조성된 때는 환경부에서 이런 판정을 하지 않았을 때다. 다만 향후 추가적인 조성을 자제하고 지금 있는 단지도 없애거나 잘 관리하는 쪽으로 관심을 모아야 한다.
박근영 기자 / 1459호입력 : 2020년 10월 15일
- Copyrights ⓒ경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INTERVIEW
문화·행사
금요연재
포토뉴스
형산강! 물길따라, 이야기따라
사설
칼럼
가장 많이 본 뉴스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42,967
오늘 방문자 수 : 42,790
총 방문자 수 : 3,761,666,635
상호: 경주신문 / 주소: 경상북도 경주시 계림로 69 / 발행인·편집인 : 손동우 / 발행인 : 정학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손동우
mail: gjnews21@hanmail.net / Tel: 054-746-0040 / Fax : 054-746-0044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다-01024
Copyright ⓒ 경주신문 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