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1-01-25 오후 06:53:22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경북도

경북 뉴노멀 시대 글로벌 여행지로 부상

세계 최대 언론통신사 AP 경북 여행지 소개
경주신문 기자 / gjnews21@hanmail.net입력 : 2020년 11월 29일

경북문화관광공사는 올해 1월 코로나19 시작과 함께 공격적인 비대면 글로벌 브랜드마케팅을 추진해온 그동안의 노력이 풍성한 결실을 거두고 있다고 밝혔다.

공사에 따르면 지난 19일 세계 최대 언론통신사인 미국 AP에 경북 여행지가 소개됐다.
경북은 지난 10월 세계적인 여행 매체인 ‘론리플래닛’에 뉴노멀 시대 글로벌 여행지로 소개된 후, 연이은 외신 보도로 글로벌 시장에서 경북관광의 매력과 잠재력을 확인했다는 평가다.

AP통신은 지난달 ‘론리플래닛’이 글로벌 여행지로 인정한 경북의 청송, 영양, 성주, 군위를 심도 깊게 소개했다. 특히 산, 자연, 역사, 지역특색이 강한 경북을 청정·자연·아웃도어와 전통·로컬리티의 테마로 구분, 경북의 다양한 매력을 전했다.

AP통신은 프랑스의 AFP통신, 영국의 로이터통신과 함께 세계 3대 통신사 중 하나다.
세계 250개국에 지부를 둔 AP통신은 세계 인구 절반 이상이 매일 AP 기사를 접할 만큼 뉴스 배포 범위가 넓다.
또한 언론통신사 중 기사 내용의 공정성·정확성으로 가장 신뢰받는 언론으로 평가된다.

김성조 사장은 “지난달 론리플래닛에 이어 세계 최대 언론통신사인 AP통신이 경북의 매력을 소개한 것은 경북관광의 잠재력이 세계무대에서 인정받았음을 의미한다”며 “공신력 있는 외신 보도는 코로나19 종식 후 경북관광의 즉각적인 글로벌 시장 진출에 더없이 좋은 디딤돌이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또 동국대 호텔관광외식경영학부 박종구 교수는 “코로나19로 인한 경북 관광산업의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변화와 혁신적인 글로벌 브랜드마케팅의 중요성이 더욱 강조되고 있다”며 “이번 AP통신에 경북관광이 소개된 것은 경북관광의 재도약을 위한 터닝포인트가 될 것”이라고 전했다.


경주신문 기자 / gjnews21@hanmail.net입력 : 2020년 11월 29일
- Copyrights ⓒ경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INTERVIEW
경주오디세이
경주라이프
포토뉴스
경주인살롱
사회
칼럼
가장 많이 본 뉴스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35,929
오늘 방문자 수 : 5,520
총 방문자 수 : 4,060,224,281
상호: 경주신문 / 주소: 경상북도 경주시 계림로 69 / 발행인·편집인 : 손동우 / 발행인 : 정학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손동우
mail: gjnews21@hanmail.net / Tel: 054-746-0040 / Fax : 054-746-0044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다-01024
Copyright ⓒ 경주신문 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