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9-10-18 오후 06:45:26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자치·행정 경북도 정치 사회 경제 교육 문화 에너지 시니어 지난뉴스 6.13 지방선거
뉴스 > 경북도

원전해체연구소 경주 유치에 마지막 전력 쏟는다

경북도-시군-국회, 도의회 함께
멀티플레이

경주신문 기자 / gjnews21@hanmail.net1379호입력 : 2019년 02월 28일
경북도는 3월, 원전해체연구소 입지 발표가 임박함에 따라 수시 전략회의를 열고 유치에 전 행정력을 집중하는 한편, 주무부처인 산업통상자원부와 국회를 수차례 방문해 건의하는 등 지역의 유치 열기를 전달하기 위해 동분서주 하고 있다. <사진>
특히 경북도는 도지사가 당정협의회 등을 통해 직접 국회와 주무부처인 산업통상자원부에 건의하는 한편, 원전업무를 동해안전략산업국 중심으로 격상시켜 비상TF팀 체제로 전환한다. 도는 이에 따라 진행상황을 실시간으로 체크하고 3월까지 신속 대응해 나가기로 했다. 아울러 조직개편 시 원전국책사업팀 신설도 적극 검토키로 했다.
한편 원전해체연구소 유치는 경주시를 중심으로 시군 차원에서도 적극 대응하고 있는데 지난달 20일에는 동해안 5개 시군(포항, 경주, 영덕, 울진, 울릉)이 동해안 상생협의회를 개최해 원전해체연구소 경주 유치 성명서도 발표한 바 있다.
또한 도의회에서도 원전해체연구소 유치에 발 벗고 나섰다. 지난달 20일 원자력대책특별위원회(위원장 박승직)에서 원전해체연구소의 경주 유치를 촉구하는 한편, 조직 확대도 집행부에 적극 주문했다. 지역출신 국회의원들도 적극 협력하는 모양새다.
김석기 의원실은 도 원전부서와 핫라인을 구축하고 정보 공유와 함께 공동 대응키로 했다. 곽대훈, 장석춘 의원 등 대구경북지역 국회의원들도 협력을 약속하고 함께 공동전선을 펼치기로 했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경북도는 이제 더 이상 물러설 수 없다는 절박함을 가지고 원전해체연구소 유치에 전력을 다하고 있다”면서 “연구소를 도내에 반드시 유치해 실의에 빠진 지역 주민들에게 새로운 희망을 안겨주는 동시에 지역의 원전관련 기업 육성과 청년 일자리 창출에 적극 힘 쓰겠다”고 밝혔다.
경주신문 기자 / gjnews21@hanmail.net1379호입력 : 2019년 02월 28일
- Copyrights ⓒ경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경주in스타
문화·행사
금요연재
포토뉴스
셔블&서울경주사람들
사설
칼럼
가장 많이 본 뉴스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28,227
오늘 방문자 수 : 1,967
총 방문자 수 : 1,370,098,213
상호: 경주신문 / 주소: 경상북도 경주시 계림로 69 / 발행인·편집인 : 손동우 / 발행인 : 정학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손동우
mail: gjnews21@hanmail.net / Tel: 054-746-0040 / Fax : 054-746-0044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다-01024
Copyright ⓒ 경주신문 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