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0-10-21 오후 05:13:17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자치·행정 경북도 정치 사회 경제 교육 문화 에너지 시니어 지난뉴스 6.13 지방선거 4.15총선
뉴스 > 자치·행정 > 종합

경주 ‘이거사터’ 토지매입·발굴 예산 확보

청와대 석불좌상 경주이전 사업 탄력
경주시의회 관련 법안과 예산안 ‘원안가결’

이상욱 기자 / lsw8621@hanmail.net1457호입력 : 2020년 09월 24일
↑↑ 청와대 석불좌상의 본래 위치로 알려진 이거사터에 대한 토지매입과 발굴을 위한 예산 등이 확보돼 불상 경주 이전에 탄력을 받게 됐다.

청와대 소재 보물 제1977호 ‘경주 방형대좌 석조여래좌상’(청와대 석불좌상)의 본래 위치로 알려진 도지동 소재 ‘이거사터’의 토지매입과 발굴을 위한 법적근거와 예산이 확보됐다.

이에 따라 2018년부터 본격 추진된 청와대 석불좌상 경주이전 사업 추진에 탄력을 받게 됐다.
경주시의회는 지난 22일 열린 254회 임시회 제2차 본회의에서 경주시가 상정한 이거사터 부지매입 관련 2020년도 공유재산관리계획 제4차 변경안을 원안대로 최종 의결했다.

또 2020년도 제2회 추가경정예산(안) 심의에서 토지매입비 11억원과 정밀발굴조사 비용 3억원 등 총 사업비 14억원도 통과시켰다.

경주시는 예산 확보에 따라 곧바로 이거사터 부지 1만6649㎡ 매입을 추진하고, 문화재 지정과 학술적 고증을 위한 정밀발굴조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이거사터는 지난 2018년 10월 일제강점기 자료 ‘신라사적고’에 청와대 석불좌상이 ‘도지리 이거사터에서 총독부로 이전했다’는 내용이 발견돼 불상의 원 위치로 알려진 곳이다.

이에 2018년 11월 경주시, 경주시의회, 경주문화재제자리찾기시민운동본부는 불상의 반환과 이거사지를 복원·정비해 제자리에 이전하기 위한 민관추진위원회를 결성해 활동을 본격화했다.

하지만 불상이전과 관련 국립경주박물관 등으로 임시 이전하는 것은 불상훼손 등의 이유로 문화재위원회 승인을 받기 어렵다는 전문가 자문이 있었다.

특히 문화재 지정과 관련해서는 유적 내 토지소유주가 동의하지 않아 발굴조사가 되지 않고, 석탑에 대한 복원·정비가 진행되지 않은 상태에서 국가지정문화재 지정과 국비지원은 어렵게됐다.

이에 따라 경주시는 전액 시비를 들여 부지매입과 발굴조사를 거쳐 청와대 석불좌상의 경주 귀환을 추진키로 결정했고, 이번에 관련 법안과 예산안 경주시의회에 제출해 동의를 받았다.

경주시는 지난 12일 열린 경주시의회 문화행정위원회 간담회에서 ‘경주 이거사지 발굴조사 및 토지매입 추진 계획’을 밝혔다.

이날 경주시의 보고에 따르면 지난 1월부터 이거사터에 대한 시굴조사와 발굴조사를 통해 금당지와 강당지로 추정되는 유적을 확인했다.

경주시 관계자는 “이거사터 부지매입과 발굴을 위한 예산이 확보된 만큼 지금까지 진행한 발굴조사범위를 확대해 문화재 지정과 정비를 위한 학술자료를 확보하겠다”며 “청와대 석불좌상을 본래 위치로 이전하기 위한 학술적 고증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경주시는 지난 1월부터 이거사터에 대한 시굴조사와 발굴조사를 통해 금당지와 강당지로 추정되는 유적을 확인한 바 있다.
이상욱 기자 / lsw8621@hanmail.net1457호입력 : 2020년 09월 24일
- Copyrights ⓒ경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INTERVIEW
문화·행사
금요연재
포토뉴스
형산강! 물길따라, 이야기따라
사설
칼럼
가장 많이 본 뉴스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38,862
오늘 방문자 수 : 6,555
총 방문자 수 : 3,520,603,128
상호: 경주신문 / 주소: 경상북도 경주시 계림로 69 / 발행인·편집인 : 손동우 / 발행인 : 정학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손동우
mail: gjnews21@hanmail.net / Tel: 054-746-0040 / Fax : 054-746-0044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다-01024
Copyright ⓒ 경주신문 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