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0-07-10 오후 07:08:49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자치·행정 경북도 정치 사회 경제 교육 문화 에너지 시니어 지난뉴스 6.13 지방선거 4.15총선
뉴스 > 자치·행정 > 종합

[5분발언]“경주시 간부공무원 긴급재난지원금 기부 아쉽다”

서선자 의원 “경주시에서 사용 유도 했어야”
이상욱 기자 / lsw8621@hanmail.net1445호입력 : 2020년 06월 25일
↑↑ 서선자 의원이 지난 23일 본회의장에서 5분 발언을 하고 있다.

경주시 5급 이상 간부공무원들이 정부 긴급재난지원금을 기부한 것과 관련, 비판이 일었다.
서선자 의원(더불어민주당 비례대표)은 제251회 경주시의회 제1차 정례회 2차 본회의에서 5분 발언을 통해 “기부를 결정하기 전 지원금이 경주시에 사용될 수 있도록 유도하는 것을 먼저 고민했어야 했다”고 지적한 것.

앞서 경주시는 지난달 11일 주낙영 시장을 비롯한 간부공무원, 그리고 일반직원들이 자율적으로 참여해 약 1억여 원이 기부될 것이라고 밝혔었다. 이에 대해 서 의원은 “시민들은 정부가 국민 모두에게 긴급재난지원금을 지급한 것은 소상공인들을 돕고, 일이 없어 어려움에 처한 국민들에게 생활의 보탬이 되도록 하는 차원에서 시행된 것으로 알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강원도 최문순 도지사가 공직자들의 재난지원금 반납을 만류한 사실을 예로 들며 “이는 재난지원금을 수령해 지역 내 소비로 지역경제의 숨통을 트기 위한 취지”라며 “결국 경주시는 정부의 궁극적인 취지를 읽지 못했다는 이야기들이 나오고 있다”고 주장했다.

서 의원은 이어 “대통령 그리고 각급 국무위원들, 국회의원들도 기부에 동참하는데 경주시가 기부한 것은 잘못된 일은 아니다”면서도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시민정서에는 부합하지 않는다는 주장이 설득력을 얻고 있기 때문에 ‘공직자들의 재난지원금이 기부되지 않고 차라리 어려운 지역민들을 도왔다면 더 좋았지 않았나’라는 아쉬움이 남는다”고 밝혔다.

서 의원은 “지원금 기부 관련 시장님의 판단이 너무 지엽적인 것으로 매달려 있는 것은 아닌지 의구스러우며, 또 지역의 지도자라면 기부를 결정하기 전 해당 지원금이 경주시에 사용될 수 있도록 유도하는 것을 고민했어야 한다”며 “시장님은 개인적으로 1000만원을 기부했고, 전체 공무원은 5천만원 정도의 기부금을 냈다. 기부금은 그 정도로 털어버리고 재난지원금은 개인적인 문제로 끝냈어야 했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이상욱 기자 / lsw8621@hanmail.net1445호입력 : 2020년 06월 25일
- Copyrights ⓒ경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INTERVIEW
문화·행사
금요연재
포토뉴스
형산강! 물길따라, 이야기따라
사설
칼럼
가장 많이 본 뉴스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36,591
오늘 방문자 수 : 4,984
총 방문자 수 : 3,366,425,676
상호: 경주신문 / 주소: 경상북도 경주시 계림로 69 / 발행인·편집인 : 손동우 / 발행인 : 정학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손동우
mail: gjnews21@hanmail.net / Tel: 054-746-0040 / Fax : 054-746-0044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다-01024
Copyright ⓒ 경주신문 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