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0-07-10 오후 07:08:49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자치·행정 경북도 정치 사회 경제 교육 문화 에너지 시니어 지난뉴스 6.13 지방선거 4.15총선
뉴스 > 자치·행정 > 종합

경주시 인구 2024년 25만명선 붕괴 우려!

2019년 인구 자연감소 ‘1038명’, 정부 차원 대책 요구 목소리 나와
이상욱 기자 / lsw8621@hanmail.net1422호입력 : 2020년 01월 09일
경주시 인구감소세가 지속되면서 앞으로 4년 뒤인 2024년 인구 25만명 선이 무너질 것이라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경주시가 인구증가를 위해 각종 정책을 쏟아내고 있지만 한계가 있는 만큼, 정부 차원의 대책마련이 요구되는 시점이다.

행정안전부 주민등록 인구통계에 따르면 지난해 연말 경주시 인구수는 25만5402명으로, 전년 25만6864명 대비 ‘1462명’ 감소했다.


최근 5년간은 2016년 3월 한국수력원자력(주) 본사 경주이전에 따른 인구유입 효과로 감소폭이 대폭 둔화됐다가 2017년부터 감소세는 다시 원점으로 회귀했다.

 지난 2015년 말 25만9773명에서 2016년 25만9452명으로 321명 줄어 과거 매년 1000명 이상 감소해왔던 인구감소폭이 대폭 줄어들었다. 하지만 한수원 효과는 2016년 한해에 그쳤다. 2017년 말 25만7903명으로 전년대비 1549명 감소했고, 2018년 말에도 1039명이 감소하며 인구감소세가 과거 수준으로 되돌아 간 것.

결국 2017년부터 2019년까지 3년 평균 1350명의 인구가 감소한 것으로 나타나면서, 이 추세대로라면 2024년 초 인구 25만명 선이 붕괴될 것이라는 예측이 나온다.



-‘인구 자연감소 심각’ 인구감소 주원인으로 꼽혀
경주시 인구감소 원인 중 하나로 꼽히는 사망자가 출생아보다 많은 ‘인구 자연감소’ 현상이 매년 심화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지난해 출생아 1116명 대비 사망자는 2154명으로 인구 자연감소가 1038명으로 나타났다. 역대 최고치다. 이를 단순 대비하면 지난해 인구감소 1462명의 71%를 차지한 셈이 된다.  또 지난 2015년 271명, 2016년 409명, 2017년 587명, 2018년 972명, 2019년 1038명으로 매년 출생아 대비 사망자수의 격차가 크게 벌어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인구 자연감소 증가는 낮은 출산율과 초고령화 사회 진입에 따른 것으로 분석된다. 실제 지난 2015년 출생아 1784명에서 2016년 1651명, 2017년 1392명, 2018년 1287명, 2019년 1116명으로 매년 출생아수가 급격히 줄어들고 있다.

이와 함께 초고령화 사회로 진입하면서 사망자도 꾸준한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2019년 말 기준 경주시 전체인구 중 65세 이상 인구가 5만4639명으로 고령인구 비율이 21.4%를 차지했다. 지난 2015년 18.2%, 2016년 18.8%, 2017년 19.7%, 2018년 20.4%인 점을 감안하면 고령화가 빠르게 진행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초고령화 사회는 유엔 기준에 따라 전체 인구 중 65세 이상 고령인구 비율이 20% 이상인 사회를, 고령사회는 14% 이상인 사회를, 고령화 사회는 7% 이상인 사회를 가리킨다. 초고령사회로 진입하면서 사망자 역시 2015년 2055명, 2016년 2060명, 2017년 1979명, 2018년 2259명, 2019년 2154명으로 매년 증가했다. 이처럼 출생아는 매년 줄고 사망자는 늘면서 인구 자연감소 현상이 심화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또 지난해 40대 이하 인구는 줄고 50대 이상 인구는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2019년 말 기준 40대 이하 인구수는 13만1394명으로 전년 13만5991명 대비 4597명 감소했다. 반면 50대 이상 인구수는 12만4008명 대비 12만837명으로 1년새 3135명 증가했다.

출산장려와 노인복지정책, 일자리창출, 문화 등 다양한 분야에서 인구증가를 위한 대책마련이 필요해 보이는 대목이다.

-부동의 1위 황성동 인구수 근래 들어 첫 감소
읍면동별 인구현황에 따르면 매년 인구가 증가해왔던 황성동이 지난해 말 근래 들어 처음으로 감소했다. 또 2018년 말 기준 1만명이 넘었던 불국동과 건천읍은 1만명 이하로 내려갔다.

지난해 말 기준 23개 읍·면·동 중 인구가 가장 많은 곳은 황성동으로 2만9665명. 이어 안강읍 2만5878명, 동천동 2만3379명, 용강동 2만1632명, 현곡면 2만1527명, 외동읍 1만8649명, 선도동 1만5102명, 성건동 1만4525명 순으로 인구 1만명 이상을 기록했다. 보덕동은 1842명으로 23개 읍면동 가운데 가장 적었다.

23개 읍면동 가운데 인구가 감소한 지역은 20곳, 증가한 지역은 3곳에 불과했다. 1년새 인구가 가장 많이 감소한 지역은 성건동으로 917명 줄었고, 동천동 882명, 안강읍 818명 등의 순이었다. 감소한 지역 중 황성동은 그동안 지속적으로 증가세를 보였지만 2018년 말 2만9816명 대비 151명 감소했다.
또 2018년 대단위 아파트단지 입주가 시작되면서 인구가 증가해 1만129명까지 기록했던 불국동은 1년 만에 9860명으로 269명 감소했다. 또 1만명 이상 인구를 지속적으로 유지했던 건천읍도 9688명으로 전년대비 347명 감소했다.

반면 현곡면은 전년 1만7930명 대비 3597명 증가하며 가파른 상승곡선을 그렸다. 이어 외동읍이 750명 증가했으며, 천북면도 5485명으로 전년 대비 149명 늘었다. 이는 현곡면과 외동읍의 대단위 아파트 입주가 지난해부터 본격화되면서 지역 내 인구이동이 많아졌다는 분석이다.

한편 2019년 말 기준 경주시 주민등록 인구 25만5402명 중 남자는 12만7928명, 여자는 12만7474명으로 남자가 여자보다 454명 더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세대수는 11만8542세대로 2018년 11만6805세대보다 1737세대 증가했다. 세대 당 인구는 2.15명으로 전년 2.2명보다 0.05명 감소했다. 평균연령은 46.5세로 전년 45.8세 대비 0.7세 높아졌다. 평균연령이 가장 높은 곳은 산내면 60.6세, 낮은 곳은 용강동 38.4세로 2개 지역 간 평균연령 차이는 22.2세였다.

-경주시 다양한 인구증가 정책 시행 효과는 의문
경주시는 인구증가 대책으로 올해부터 출산장려지원금을 대폭 확대하고, 전입대학생 생활안정자금을 지원하기로 했다. 출산축하금 20만원을 비롯해 첫째아 30만원, 둘째아 1년간 매월 20만씩, 셋째아 이상은 3년간 매월 50만원씩 총 1800만원을 지원하기로 했다.

또 올해 1월 1일 이후 전입한 지역 내 대학 재학 중인 대학(원)생에게는 학기별로 10만원씩 지원한다. 또 지난해부터 설치된 영유아 야간진료센터 운영을 지속적으로 지원하고, 여성과 아동에 친화적인 도시 조성 등 출산장려와 인구증가 대책을 적극 추진해나가기로 했다.

특히 일자리창출을 통한 인구 유입을 위해 지난해 수소연료전지발전소를 비롯해 총 8개 기업과 투자유치 MOU 체결 등 다양한 경제정책도 추진 중이다.

그러나 이 같은 지자체 차원의 정책만으로 인구증가에 실제 효과가 있을지 여부에는 의문표가 찍힌다. 우리나라가 작년 사상 처음으로 ‘출생률 0명대’ 국가에 진입했기 때문이다. 작년 전국 합계 출생률은 0.98명으로 사상 최저치를 경신하면서 경주지역 역시 이와 무관치 않은 것.

이 같은 점을 감안하면 만약 경주시 인구가 증가한다고 해도 인근 또는 타 지역 인구가 직업, 문화, 교육 등 다양한 환경 조건에 따라 전입해올 뿐 근본적인 해결책은 아니라는 지적이다.

경주시 관계자는 “고령인구의 사망으로 인한 자연감소가 큰 폭으로 늘고 있어 인구유지에 어려움이 많다. 자연감소를 막을 수 있는 마땅한 대책은 없다”며 “여성친화적인 도시 조성, 출산장려정책 등 다양한 인구유입 정책 등을 추진해나가면서 현실에 맞는 새로운 시책을 마련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상욱 기자 / lsw8621@hanmail.net1422호입력 : 2020년 01월 09일
- Copyrights ⓒ경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INTERVIEW
문화·행사
금요연재
포토뉴스
형산강! 물길따라, 이야기따라
사설
칼럼
가장 많이 본 뉴스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32,933
오늘 방문자 수 : 9,933
총 방문자 수 : 3,366,463,558
상호: 경주신문 / 주소: 경상북도 경주시 계림로 69 / 발행인·편집인 : 손동우 / 발행인 : 정학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손동우
mail: gjnews21@hanmail.net / Tel: 054-746-0040 / Fax : 054-746-0044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다-01024
Copyright ⓒ 경주신문 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