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9-12-05 오후 06:32:25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자치·행정 경북도 정치 사회 경제 교육 문화 에너지 시니어 지난뉴스 6.13 지방선거
뉴스 > 자치·행정 > 종합

“에너지산업융복합단지 지정 실패 책임져라”

신재생에너지타운경주유치위, 기자회견열고 성명서 발표
이필혁 기자 / dlvlfgur@hanmail.net1415호입력 : 2019년 11월 21일
↑↑ 신재생에너지타운 경주유치위원회는 에너지산업융복합단지 지정 실패에 대해 경주시가 해명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신재생에너지타운 경주유치위원회(공동대표 김일윤)는 지난 19일 경주시청 기자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경북도가 정부의 에너지산업융복합 단지 지정 신청에 경주를 배제하고 영덕군을 신청해 유치 실패했다”면서 “이에 대해 해명하라”고 주장했다.

유치위원회 회원 20여명은 지난 6일 산업통상자원부가 국가 에너지산업융복합단지 최종 대상지로 목포 대양산단과 신항, 나주 혁신도시로 확정했다며 경북도의 신청 탈락에 대한 항의성 성명서를 발표했다.

이들 단체는 “신재생에너지타운 경주유치위원회는 2017년 4월 12일 발족 후 이 시점까지 2년 7개월 동안 끊임없이 대선공약(경주 첨단신재생에너지 융복합타운 육성) 실천을 위해 노력했으나 국회의원을 비롯한 경주시장, 도지사 및 도·시 의원은 무엇을 했냐”고 주장했다.

이어 “이철우 도지사는 영덕군 국회의원과 군수가 수차례 중앙 부처를 방문해 경북에서는 영덕군을 단독신청 할 수밖에 없었다고 했다”면서 “경주시를 무시하고 탈락위험을 지적했던 영덕군을 올렸다가 결국 탈락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경주시를 에너지산업융복합단지 지정 신청에 경주시를 배제하고 영덕군을 신청해서 유치실패라는 사태에 대해서 국회의원, 경주시장, 경북도지사는 책임을 져야한다”고 주장했다.

한편 이번에 산업통상자원부가 제18차 에너지위원회를 개최해 결정한 ‘에너지산업융복합산업단지(새만금, 광주, 전남 2개)’지정 내용에 따르면 새만금 에너지산업융복합단지는 새만금 일원 23.9㎢ 면적에 대규모 재생에너지 발전단지를 활용해 연관기업, 실증-시험 설비 집적화, 재생에너지관련 연기기관 유치 추진 등을 한다는 전략이다. 또 광주·전남 에너지산업융복합단지는 18.92㎢ 면적에 에너지벨리 지역 인프라를 활용하고 발전공기업의 수요를 연계한 기업유치를 통해 자생적 에너지신산업 융복합단지를 조성한다는 전략이다.
이필혁 기자 / dlvlfgur@hanmail.net1415호입력 : 2019년 11월 21일
- Copyrights ⓒ경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경주in스타
문화·행사
금요연재
포토뉴스
셔블&서울경주사람들
사설
칼럼
가장 많이 본 뉴스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33,170
오늘 방문자 수 : 28,569
총 방문자 수 : 1,553,017,174
상호: 경주신문 / 주소: 경상북도 경주시 계림로 69 / 발행인·편집인 : 손동우 / 발행인 : 정학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손동우
mail: gjnews21@hanmail.net / Tel: 054-746-0040 / Fax : 054-746-0044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다-01024
Copyright ⓒ 경주신문 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