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9-12-05 오후 06:32:25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자치·행정 경북도 정치 사회 경제 교육 문화 에너지 시니어 지난뉴스 6.13 지방선거
뉴스 > 자치·행정 > 종합

시민감사관이 기자실 없애는 권력까지?

범죄경력 시민감사관 토론회장에서 “시민감사관 되면 기자실 폐쇄하겠다” 주장
욕설 논란까지, 결국 사퇴

이필혁 기자 / dlvlfgur@hanmail.net1414호입력 : 2019년 11월 14일

경주시 청렴도를 높이기 위한 시민감사관 제도가 감사관의 자격과 품행 논란으로 이어지며 순항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경주시는 지난 7일 경주시국제문화교류관에서 시민감사관 운영 및 발전방안 토론회를 개최돼 관심이 쏠렸다.

이번 토론회가 관심을 모으는 것은 시민감사관 임명 후 첫 토론회로 향후 운영을 위한 로드맵을 정하는 자리이기도 하지만 범죄경력의 시민감사관이 신상발언을 통해 해명의 기회가 주어졌기 때문이다.
이날 토론회에는 시민감사관 A씨와 B씨가 범죄경력에 대해 해명하며 자진 사퇴와 시민감사관 고수의 입장을 밝혔다.

먼저 사기죄로 400만원의 벌금형을 받은 A씨는 “예전의 일이 회자 되는 것도 부담됐지만 시민감사관으로 계속 간다는 것은 임명권자에 대한 예의가 아니라고 판단했다”면서 “감사관으로 오래갔으면 좋았겠지만 제 양심이 허락하지 않기에 이쯤에서 그만하겠다”고 사퇴 의사를 밝혔다.

반면 뇌물죄로 징역 8개월과 집행유예 1년을 받은 B씨는 시민감사관 유지 의사를 밝혔다. B씨는 “34세 때 술을 마시고 운전하다 사복 경찰관에게 단속 당해 경찰관에게 소지품을 던졌고 소지품에 있던 현금 9만원이 문제가 돼 처벌을 받았다”면서 “내가 장발장도 아니고 예전의 일로 감사관에서 사퇴할 수 없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언론에서 취재원을 취재하지 않고 기사를 쓰는 관행은 없어져야 한다”며 “제가 감사관이 되면 기자실을 없애는 힘 쓰겠다”고 주장했다. 또한 신상발언 후 B씨는 취재진을 향해 욕설을 하는 등 물의를 빚었다.

하지만 감사관 사퇴 불가를 외쳤던 B씨는 워크숍이 끝나고 경주시에 사퇴 의사를 밝히며 감사관 자격 논란은 일단락 됐다.
이필혁 기자 / dlvlfgur@hanmail.net1414호입력 : 2019년 11월 14일
- Copyrights ⓒ경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경주in스타
문화·행사
금요연재
포토뉴스
셔블&서울경주사람들
사설
칼럼
가장 많이 본 뉴스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33,170
오늘 방문자 수 : 29,032
총 방문자 수 : 1,553,017,637
상호: 경주신문 / 주소: 경상북도 경주시 계림로 69 / 발행인·편집인 : 손동우 / 발행인 : 정학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손동우
mail: gjnews21@hanmail.net / Tel: 054-746-0040 / Fax : 054-746-0044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다-01024
Copyright ⓒ 경주신문 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