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9-10-21 오후 03:49:11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자치·행정 경북도 정치 사회 경제 교육 문화 에너지 시니어 지난뉴스 6.13 지방선거
뉴스 > 자치·행정 > 종합

월성원전 맥스터 건설 핵심자재 반입 ‘논란’

환경단체 불법건설 추진 주장 즉각 반출 촉구
월성원전, 공론화 이전 체결한 계약 이행한 것

이상욱 기자 / lsw8621@hanmail.net1408호입력 : 2019년 10월 04일
월성원자력본부 내 사용후핵연료 임시저장시설(맥스터) 추가 건설을 위한 핵심자재가 반입된 것으로 드러나면서 지역 환경단체가 반발하는 등 논란이 일고 있다.

반면 월성원자력본부는 반입된 기자재는 지난 2018년 5월 정부의 사용후 핵연료관리정책 재검토준비단이 구성되기 이전 체결한 납품계약에 따른 것이라며 해명에 나섰다.

지난 1일 월성원자력본부와 경주환경운동연합 등에 따르면 월성원전 내 맥스터 추가 건설을 위한 자재인 저장 실린더가 지난 7월과 9월 30일, 10월 1일 세 차례에 걸쳐 반입됐다.

경주지역 환경단체는 이에 대해 고준위핵폐기물 관리정책 마련을 위한 공론화 진행 중에 맥스터 증설을 위한 기자재 반입은 불법이라고 주장하며, 즉각 반출할 것을 촉구했다.

맥스터 추가 건설과 관련해서는 한국수력원자력이 지난 2016년 4월 산업부 등에 월성원전 내 맥스터 7기 증설을 위한 ‘사용후핵연료 운영변경 허가’를 신청했지만, 정부가 허가를 보류했었다.

또 지난 5월 발족한 사용후핵연료 관리정책 재검토위원회는 맥스터 추가 건설여부를 지역실행기구의 의견수렴을 거쳐 권고안을 정부에 작성·제출하면, 정부가 최종 결정하는 것으로 결론지었다.

최근 구성된 월성원전 지역실행기구 역시 맥스터 증설여부를 의제로 채택하고 지역주민들의 의견을 수렴할 계획이다.

이에 따라 환경단체는 사용후핵연료 관리정책 공론화 과정을 거쳐 최종 결정되기 전까지는 맥스터 건설을 중단하는 것이 약속사항인데도 이를 위반하고 사실상 추진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경주지역 환경단체 관계자는 “맥스터 건설 중단은 이번 공론화에서 산업부와 시민사회의 약속사항이고, 경주시민이 결정하는 공론화 의제에도 들어가 있는데 맥스터 기자재를 반입한 것은 사실상 공론화를 하지 말자는 것”이라며 “산업부와 경주시가 이 사태를 엄중하게 인식하고 월성원전 내 반입된 기자재가 반출될 수 있도록 적극 조치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월성원자력본부는 환경단체가 주장하고 있는 맥스터 불법 건설 추진은 사실이 아니라고 해명했다.

월성원자력본부 관계자는 “기자재 반입은 2018년 4월 5일 사용후핵연료 저장시설 기자재 납품계약에 따른 것일 뿐”이라며 “이 계약의 체결 시점은 2018년 5월 11일 정부의 사용후핵연료 재검토준비단이 발족하기 전이고, 또 재검토위원회는 올해 5월 29일 발족했기 때문에 환경단체가 주장하는 불법 건설 추진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고 강조했다.  또 “맥스터 추가건설여부는 정부의 정책에 따라 결정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월성원전 내 사용후핵연료 임시저장시설 현황은?
월성원자력본부 내에는 이미 사용후핵연료 건식저장시설인 캐니스터 300기와 맥스터 7기가 운영되고 있다.  캐니스터는 지난 1992년 4월부터 사용후핵연료를 저장하기 시작해 2010년 4월 포화됐다. 저장하고 있는 사용후핵연료는 16만2000다발이다.

2010년 4월부터 운영한 맥스터는 6월말 기준 저장용량 16만8000다발 중 15만4920다발을 보관하고 있어 저장률 92.2%인 상태다. 오는 2021년 11월경 포화상태에 이를 전망이다.

이에 따라 새로 건립을 추진해 온 임시저장시설은 맥스터 7기로 사용후핵연료 16만8000다발을 추가로 저장할 수 있는 규모다.

맥스터의 사용후핵연료 저장 포화시점과 추가 건설 공사기간이 19개월인 점 등을 감안하면 연말 내로 건설 여부가 결정돼야 한다.
이상욱 기자 / lsw8621@hanmail.net1408호입력 : 2019년 10월 04일
- Copyrights ⓒ경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경주in스타
문화·행사
금요연재
포토뉴스
셔블&서울경주사람들
사설
칼럼
가장 많이 본 뉴스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35,703
오늘 방문자 수 : 26,292
총 방문자 수 : 1,370,190,902
상호: 경주신문 / 주소: 경상북도 경주시 계림로 69 / 발행인·편집인 : 손동우 / 발행인 : 정학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손동우
mail: gjnews21@hanmail.net / Tel: 054-746-0040 / Fax : 054-746-0044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다-01024
Copyright ⓒ 경주신문 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