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0-10-22 오후 07:29:15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경주오디세이 지금 서울에서는 오상욱 경주의 조선스토리 문화관광해설사가 들려주는 숨은 경주 지역예술문화단체 릴레이 인터뷰 첨성대 클래식 수다 자영업 경제이야기 손진은 시인의 詩間 하성찬 전 교장의 경주이야기 형산강! 물길따라, 이야기따라 지난연재 종합
뉴스 > 클래식 수다

지휘봉이 사람을 죽이다니


경주신문 기자 / gjnews21@hanmail.net1428호입력 : 2020년 02월 27일

↑↑ 이동우
좋은 콘텐츠를 만드는
이지씨씨 대표
지휘봉에는 마치 마법사의 지팡이처럼 특별한 힘이 있다. 지휘자가 이것으로 허공을 가르기만 하면 각양각색의 악기들이 신기하게도 하모니를 만들어낸다. 어떤 단체의 대표자가 된 것을 두고 흔히 ‘지휘봉을 잡았다’라고 표현하는데, 매우 적절한 표현이다. 이처럼 지휘봉은 권력의 상징이 되어버렸다.

지휘봉에 얽힌 유명한 일화가 있다. 멘델스존(F.Mendelssohn/1809-1847)은 19세기 초반 지휘봉 보급에 큰 역할을 한 사람이다. 그는 고래 뼈로 만든 명품 지휘봉을 존경하는 선배 작곡가인 베를리오즈(L.H.Berlioz/1803-1869)에게 선물했다고 한다. 가난한 베를리오즈는 후배에게 답례로 라임 나뭇가지를 주었다고 하는데, 이때 한 말이 정말 괴짜답다.

“후배님, 다듬어 쓰세요!”

진짜로 나뭇가지를 다듬어 쓰는 음악가는 다름 아닌 정명훈이다. 그는 자택에 심은 올리브나무에서 나뭇가지를 잘라내어 직접 지휘봉을 만든다고 한다. 나뭇가지의 자연스러움을 그대로 보여주는 지휘봉은 조각 작품이나 마찬가지다. 그의 지휘봉은 가끔씩 자선경매에 등장해 높은 가격에 낙찰되기도 한다.

보통의 지휘봉은 막대 부분인 케인과 손잡이 부분인 핸들로 구성되어 있다. 케인은 나무나 플라스틱 소재로 만들고, 핸들은 알루미늄이나 코르크로 만든 것이 많다. 길이는 대개 50㎝안팎이다. 지휘봉이 등장한 건 19세기 초반이고, 이전에는 둘둘 만 종이 악보나 바이올린 활이 지휘봉을 대신했다. 지휘봉이 있어도 세이지(O.Seiji)처럼 맨손으로 지휘하는 사람이 있는가 하면, 게르기예프(V.Gergiev)처럼 이쑤시개만한 지휘봉을 쓰는 사람도 있다.


프랑스 오페라의 아버지로 불리는 륄리(J.B.Lully/1632-1687)는 음악사에서 가장 어이없게 죽은 사람 중의 하나다. 당시에는 큰 나무 봉을 바닥에 쿵쿵 찍으면서 지휘를 했는데, 그만 자신의 발을 찧고 만 것이다. 결국 상처가 곪아터져 패혈증으로 사망했다. 지휘봉이 사람을 죽이기도 한다.
경주신문 기자 / gjnews21@hanmail.net1428호입력 : 2020년 02월 27일
- Copyrights ⓒ경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INTERVIEW
문화·행사
금요연재
포토뉴스
형산강! 물길따라, 이야기따라
사설
칼럼
가장 많이 본 뉴스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45,234
오늘 방문자 수 : 10,971
총 방문자 수 : 3,761,548,025
상호: 경주신문 / 주소: 경상북도 경주시 계림로 69 / 발행인·편집인 : 손동우 / 발행인 : 정학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손동우
mail: gjnews21@hanmail.net / Tel: 054-746-0040 / Fax : 054-746-0044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다-01024
Copyright ⓒ 경주신문 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