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0-08-06 오후 07:55:59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경주오디세이 지금 서울에서는 오상욱 경주의 조선스토리 문화관광해설사가 들려주는 숨은 경주 지역예술문화단체 릴레이 인터뷰 첨성대 클래식 수다 자영업 경제이야기 손진은 시인의 詩間 하성찬 전 교장의 경주이야기 형산강! 물길따라, 이야기따라 지난연재 종합
뉴스 > 클래식 수다

까치발의 탄생


경주신문 기자 / gjnews21@hanmail.net1412호입력 : 2019년 10월 31일

 이동우 예술상생 대표
탄생기의 발레는 남성 중심의 예술이었다. 태양왕 루이14세가 발레리노였다는 사실을 봐도 알 수 있다. 이런 현상은 18세기에도 계속되었다. 여성 무용수는 치렁치렁한 긴 치마에 굽 높은 구두를 신었다. 아무래도 바지를 입은 남성 무용수보다 동작에 더 많은 제약을 받는다. 치마에 갇혀있는 다리는 기교를 부려도 보이지 않아 무용지물이다. 게다가 여성이 발목을 노출하는 건 시대의 금기사항이었다.

이때 발레계의 반항아가 나타난다. 1726년 파리에서 데뷔한 벨기에 태생의 마리 카마르고(Marie Camargo/1710-1770)는 치마를 발목 위로 잘라버리고 무대에 등장하여 금기를 깨버린다. 카마르고의 이런 파격적인 행위는 매우 큰 호응을 얻었다. 치마길이는 고작 발목 위 15cm까지였지만 여성 무용수들을 무겁고 거추장스러운 발레복으로부터 해방시킨 혁명이었다.

당시 카마르고의 발레의상은 큰 인기를 끌었다. 더불어 그녀의 헤어스타일, 의상, 그리고 신발까지도 카마르고 풍이라 불리며 유행했다. 그녀는 오늘날로 치면 최고의 패셔니스타(fashionista)였던 것이다. 아무튼 카마르고가 남성 중심의 발레에서 벗어나 19세기에 발레리나의 전성시대를 여는 선구자 역할을 담당한 건 분명하다.

1832년 파리에서 초연한 라 실피드(La Sylphide)에선 전에 없던 발레동작이 등장한다. 발가락 끝으로 서는 쉬르 레 푸앵트(sur les pointes)라는 동작으로 일명 ‘까치발’이라고 한다. 이 동작은 이탈리아 출신의 마리 탈리오니(Marie Taglioni/1804-1884)가 처음 선보였다. 당시에는 토슈즈가 나오기 전이라 순간적으로 올라섰다가 바로 내려오는 것에 불과했겠지만 탈리오니의 까치발은 엄청난 반향을 불러일으켰다.

라 실피드는 지젤과 함께 낭만주의를 대표하는 발레다. 공기의 요정(실피드의 사전적 의미)들이 입는 종 모양의 로맨틱 튀튀(romantic tutu)는 카마르고의 혁명적인 치마를 계승한 것이다. 발목 아래로 보이는 여성 무용수의 까치발 동작은 발레사의 중요한 한 페이지가 되었다. 카마르고의 치마가 없었다면 탈리오니의 까치발도 없었을 것이다.
경주신문 기자 / gjnews21@hanmail.net1412호입력 : 2019년 10월 31일
- Copyrights ⓒ경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INTERVIEW
문화·행사
금요연재
포토뉴스
형산강! 물길따라, 이야기따라
사설
칼럼
가장 많이 본 뉴스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41,772
오늘 방문자 수 : 42,456
총 방문자 수 : 3,504,726,135
상호: 경주신문 / 주소: 경상북도 경주시 계림로 69 / 발행인·편집인 : 손동우 / 발행인 : 정학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손동우
mail: gjnews21@hanmail.net / Tel: 054-746-0040 / Fax : 054-746-0044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다-01024
Copyright ⓒ 경주신문 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