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9-10-19 오후 06:37:48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지금 서울에서는 첨성대 시와 술과 경주문인들의 숨은 이야기 향가, 천년을 뒤흔드는 새로운 발견 클래식 수다 문화관광해설사가 들려주는 숨은 경주 경주오디세이 경주의 풍광,우리의 기억들 나라를 지킨 숭고한 정신이 서린 우리지역 현충시설 손진은 시인의 詩間 안병렬 교수의 논어묵상 하성찬 전 교장의 경주이야기 오상욱 경주의 조선스토리 지난연재 종합
뉴스 > 클래식 수다

교향곡의 계보③ 북유럽 교향곡


경주신문 기자 / gjnews21@hanmail.net1396호입력 : 2019년 06월 27일

↑↑ 이동우
예술상생 대표
북유럽 음악의 거장은 단연 노르웨이의 그리그(E.Grieg/1843-1907)다. 하지만 교향곡에서는 두 명의 1865년생 동갑내기가 발트 해를 사이에 두고 경쟁했다. 한 사람은 핀란드의 시벨리우스이고, 다른 한 사람은 덴마크의 닐센이다. 전자가 자연의 위대함을 음악으로 표현했다면, 후자는 인간의 마음을 그려냈다. 이들의 교향곡에는 독일 교향곡과는 다른 북유럽 특유의 차분한 정취가 흐른다.

시벨리우스(J.Sibelius/1865-1957)는 불과 27세에 민족서사시 칼레발라(Kalevala)를 모티브로 한 쿨레르보(Kullervo/1892년)를 작곡하여 핀란드를 대표하는 민족주의 음악가로 부상했다. 잘 알려진 대로 교향시 핀란디아(Finlandia/1899년)는 그를 핀란드의 영웅으로 만들었다. 핀란디아는 러시아의 압제에 시달리고 있던 핀란드 국민들에게 희망의 메시지를 전하는 구세주 같은 음악이었다. 곧 금지곡이 되었지만 핀란드의 민족의식은 더욱더 강렬해졌다.

시벨리우스는 평생 일곱 편의 교향곡을 작곡했는데, 시간이 지날수록 짧고 간결해진다. 마지막 7번 교향곡(1924년)에 이르러서는 고전파 교향곡의 길이만큼이나 짧아지고, 단악장 형식을 써서 기존의 형식을 탈피했다. 하지만 공통점은 모두 조국의 위대한 자연을 노래한 ‘전원’교향곡이란 점이다. 시벨리우스의 미스터리(mystery)는 걸작인 7번을 작곡한 후 죽을 때까지 무려 30여년이 흐르는 동안 8번 교향곡을 내놓지 못했다는 점이다. 조국 독립(1917년) 이후 생활이 안정되어 창작욕구가 사라졌다는 분석이 있는가 하면, 준비하던 8번이 시대와 맞지 않아서 폐기해 버렸다는 이야기도 있다.

한편, 닐센(C.Nielsen/1865-1931)은 동갑내기 시벨리우스보다 한 편 적은 여섯 편의 교향곡을 작곡했다. 이 중에서 4번 불멸(Inextinguishable)과 5번이 유명하다. 제1차 세계대전 중(1916년)에 작곡된 4번 교향곡은 동향 선배인 안데르센(H.C.Andersen/1805-1875)의 동화처럼 전쟁의 공포에 빠진 사람들에게 큰 위안이 되었다. 4번 교향곡은 4개의 악장이 쉬지 않고 연주되어 하나의 악장처럼 느껴진다. 이러한 형식은 전쟁 후에 작곡한, 닐슨의 대표작 5번 교향곡(1922년)에도 이어진다.

닐센은 그리그, 시벨리우스와 함께 북유럽 음악의 3대 거장으로 불리지만, 우리나라에선 아직 낮선 이름이다. 요즘 간간히 닐센의 교향곡이 무대에 오른다. 꼭 들어보길 바란다. 교향곡의 주류를 벗어나 민족주의에 기초한 이런 음악들을 듣는 건 음악 편식증을 극복하는 일임에 틀림없다.
경주신문 기자 / gjnews21@hanmail.net1396호입력 : 2019년 06월 27일
- Copyrights ⓒ경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경주in스타
문화·행사
금요연재
포토뉴스
셔블&서울경주사람들
사설
칼럼
가장 많이 본 뉴스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35,703
오늘 방문자 수 : 2,649
총 방문자 수 : 1,370,167,259
상호: 경주신문 / 주소: 경상북도 경주시 계림로 69 / 발행인·편집인 : 손동우 / 발행인 : 정학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손동우
mail: gjnews21@hanmail.net / Tel: 054-746-0040 / Fax : 054-746-0044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다-01024
Copyright ⓒ 경주신문 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