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9-08-22 오후 05:49:18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지금 서울에서는 시와 술과 경주문인들의 숨은 이야기 클래식 수다 문화관광해설사가 들려주는 숨은 경주 경주오디세이 경주의 풍광,우리의 기억들 나라를 지킨 숭고한 정신이 서린 우리지역 현충시설 손진은 시인의 詩間 안병렬 교수의 논어묵상 하성찬 전 교장의 경주이야기 오상욱 경주의 조선스토리 지난연재 종합
뉴스 > 클래식 수다

교향곡의 계보② 누가 세 번째 B?


경주신문 기자 / gjnews21@hanmail.net1392호입력 : 2019년 05월 30일
↑↑ 이동우
예술상생 대표
고전주의 교향곡 형식이 낭만주의에 의해 어떻게 파괴되는 지는 괴짜 베를리오즈(L.H.Berlioz/1803-1869)가 잘 보여준다. 그의 환상교향곡(1830년)은 낭만주의 표제음악의 효시로 불리는데, 5악장으로 되어 있어 기존 4악장 형식을 벗어났고, 3악장에는 미뉴에트가 아닌 왈츠를 넣었다. 이어서 리스트(F.Liszt/1811-1886)는 단(單)악장 교향곡인 교향시를 만든다.

진보적 낭만주의자들은 교향곡에 이야기를 넣었다. 베를리오즈의 환상교향곡은 자신의 실연(失戀)에 관한 곡이고, 리스트의 교향시도 시(詩)적인 내용을 담고 있다. 바그너(R.Wagner/1813-1883)는 이야기가 없는 절대음악은 공허한 음의 울림에 불과하고, 이런 교향곡은 베토벤에서 끝났다고 말한다. 실제로 베토벤이 죽은 후 19세기 중반까지는 절대음악의 맥을 이을만한 교향곡이 나오지 않아서 바그너의 주장은 설득력을 갖게 되었다.

하지만 이때 브람스(J.Brahms/1833-1897)가 나타난다. 그는 고전주의와 절대음악을 고수했다. 멘델스존(J.L.F.Mendelssohn/1809-1847) 사후 끊긴 고전파의 명맥이 살아난 것이다. 나이 40이 넘어 발표한 교향곡 1번(1876년)을 가리켜 뷜로(H.von Bülow/1830-1894)는 ‘베토벤 교향곡 10번’이라는 찬사를 보냈다. 베토벤의 9번 교향곡을 잇는다는 뜻이다. 또한 브람스는 바흐, 베토벤과 함께 독일음악의 3B로 불리는 명예를 누린다. 그는 이후 고전적 형식에 맞춘 교향곡 세 곡을 더 작곡한다.

바그너는 이런 보수주의 음악가 브람스가 못마땅할 수밖에 없다. 바그너는 사사건건 비판을 가했지만, 브람스는 바그너와 대립각을 세우진 않았다. 나이가 20살이나 어린데다 음악장르도 중복되지 않기 때문이었다. 대신에 브람스는 바그너의 숭배자인 브루크너(A.Bruckner/1824-1896)와 다투었다. 두 사람은 교향곡 분야에서 충돌했다.

바그너의 오페라 ‘탄호이저’(1845년)를 보고 열렬한 바그너주의자가 된 브루크너는 이후 명성을 얻은 후 자신의 교향곡 3번(1873년)을 바그너에게 헌정한다. 한편 교향곡 7번(1883년)은 바그너를 애도하는 곡이다. 2악장에서 그를 잃은 슬픔이 바그너튜바(Wagnertuba)에 절절히 묻어나온다. 아마 바그너에게 세 번째 B는 브람스가 아니라 브루크너였을 것이다.

바그너 대 브람스, 진보 대 보수의 대립구도는 당대 최고의 음악평론가였던 한슬리크(E.Hanslick/1825-1904)가 만든 프레임이었다. 그는 리스트와 바그너가 낭만주의의 거장이 되어 진보음악이 온 유럽을 풍미하던 시절에 고전주의 절대음악을 옹호하여 시대의 균형을 맞추었다. 그러나 아는가? 바그너든 브람스든 그들의 뿌리는 베토벤이란 사실을! 베토벤은 형식을 만들고 파괴함으로써 그들 모두의 스승이 되었다.
경주신문 기자 / gjnews21@hanmail.net1392호입력 : 2019년 05월 30일
- Copyrights ⓒ(주)경주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경주in스타
문화·행사
금요연재
포토뉴스
셔블&서울경주사람들
사설
칼럼
가장 많이 본 뉴스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44,844
오늘 방문자 수 : 5,705
총 방문자 수 : 966,688,317
상호: (주)경주신문사 / 주소: 경상북도 경주시 계림로 69 / 발행인·편집인 : 손동우 / 발행인 : 정학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손동우
mail: gjnews21@hanmail.net / Tel: 054-746-0040 / Fax : 054-746-0044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다-01024
Copyright ⓒ (주)경주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