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9-10-18 오후 06:18:27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지금 서울에서는 첨성대 시와 술과 경주문인들의 숨은 이야기 향가, 천년을 뒤흔드는 새로운 발견 클래식 수다 문화관광해설사가 들려주는 숨은 경주 경주오디세이 경주의 풍광,우리의 기억들 나라를 지킨 숭고한 정신이 서린 우리지역 현충시설 손진은 시인의 詩間 안병렬 교수의 논어묵상 하성찬 전 교장의 경주이야기 오상욱 경주의 조선스토리 지난연재 종합
뉴스 > 클래식 수다

OP석이 뭐야?


경주신문 기자 / gjnews21@hanmail.net1376호입력 : 2019년 01월 31일
↑↑ 이동우
국립예술단체연합회
사무국장
공연티켓은 자리마다 가격이 다르다. 같은 공간인데도 대개는 앞이 뒤보다, 중앙이 측면보다, 아래층이 위층보다 비싸다. 극장은 매출 극대화를 위해 이렇게 가격차별(price discrimination)을 한다.
자리는 보통 R석, S석, A석, B석으로 나뉘는데, 극장에 따라 VIP석이라는 이름을 가진 비싼 자리도 있다. 한편 극장에선 간혹 ‘OP석’이란 요상한 이름을 가진 자리를 팔기도 한다. 이건 도대체 어떤 자리일까?

극장의 무대 앞에는 연주를 위해 오케스트라가 자리하는 구덩이 같은 공간이 있다. 이를 오케스트라 피트라고 한다. 극장 2층 이상의 객석에서는 피트 안이 조금 보이지만, 1층에서는 아예 보이지 않는다. 궁금하면 인터미션 시간에 피트 안을 잠깐 살펴보자. 연주자들이 좁은 공간에 옹기종기 앉아 있는 모습이 보일 것이다.
하지만 피트에 항상 오케스트라가 있는 건 아니다. 라이브 음악이 필요 없는 공연에선 피트를 덮어 무대로 쓰거나 피트 안에 의자를 놓고 객석으로 활용한다. 이때 피트 안의 객석을 영문 머리글자를 따서 OP(orchestra pit)석이라고 부르는 것이다.

OP석은 원칙적으로 오페라 극장처럼 오케스트라 피트가 있는 곳에서만 가능한 자리지만, 정작 활용되는 장르는 ‘오페라가 아닌 공연’에서다.
즉, 녹음된 음원을 사용하는 상업 뮤지컬이나 밴드가 무대 위에 올라오는 대중가수 콘서트에서 애용하는 편이다. 티켓을 한 장이라도 더 팔아야 하기 때문이다. OP석은 대체로 R석 가격에 팔리지만 어떤 이에게는 그 이상의 가치가 있다. 무대 위의 출연자들을 대면하듯 바로 앞에서 볼 수 있기 때문이다.
혹시나 그들과 악수나 가벼운 허그로 스킨십까지 나누는 행운을 잡는다면, 비싼 티켓 값은 문제가 되지 않을 것이다. 가심비(價心比), 즉 가격 대비 심리적 만족도가 커지기 때문이다.
경주신문 기자 / gjnews21@hanmail.net1376호입력 : 2019년 01월 31일
- Copyrights ⓒ경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경주in스타
문화·행사
금요연재
포토뉴스
셔블&서울경주사람들
사설
칼럼
가장 많이 본 뉴스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31,499
오늘 방문자 수 : 21,158
총 방문자 수 : 1,370,089,177
상호: 경주신문 / 주소: 경상북도 경주시 계림로 69 / 발행인·편집인 : 손동우 / 발행인 : 정학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손동우
mail: gjnews21@hanmail.net / Tel: 054-746-0040 / Fax : 054-746-0044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다-01024
Copyright ⓒ 경주신문 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