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0-10-22 오후 07:29:15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INTERVIEW 종합 출향인소식 SNS는 즐거워 학교소식 인사 경주 동아리 탐방
뉴스 > 경주 동아리 탐방

(16) 테니스로 하나 된 ‘경주시민테니스클럽’

남녀노소 누구나 즐길 수 있는 대중 스포츠 테니스
실력은 물론 회원 간 남다른 우애

엄태권 기자 / nic779@naver.com입력 : 2018년 07월 16일
↑↑ 남다른 친목과 실력을 자랑하는 경주시민테니스클럽 회원들.
ⓒ (주)경주신문사

테니스는 네트를 사이에 두고 부드러운 공을 라켓으로 치고받으며 경쟁하는 스포츠 중 대표적인 종목이다. 각종 대회가 열리는 대중 스포츠 테니스. 경주지역에서는 20여 팀, 900여 명의 회원들이 왕성한 활동을 하고 있다. 

경주시민테니스클럽(회장 서기익, 이하 시민클럽)은 오래된 역사와 수상경력 등 경주지역 대표 테니스클럽 중 하나로 1980년 황성테니스클럽으로 시작했다.

이들은 경주축구공원 4구장에서 2005년까지 경기를 했었고 현재는 북천 강변에 있는 시민테니스장에서 활동하고 있다.

시민클럽은 65세 이하 남성 회원 45명, 65세 이상 남·여 회원 30명으로 구성돼 있고 매월 첫째 일요일 오전9시, 6~8월은 첫째 토요일 오후4시에 정기 모임을 갖고 있다.

지난 14일, 폭염 속에서도 운동으로 값진 땀을 흘리고 있는 시민클럽 서기익 회장과 회원들을 만날 수 있었다.
↑↑ 서기익 회장과 이병희 코치.
ⓒ (주)경주신문사

서기익 회장은 “우리 클럽은 각계각층의 다양한 직업을 가진 회원들이 나이에 관계없이 남다른 친목을 자랑합니다. 회원 간의 돈독한 우애는 그 어느 동호회에 뒤지지 않습니다”며 클럽을 소개했다.

그는 또 “테니스는 어르신들도 함께 할 수 있는 운동으로 78세 최대인 회원이 가장 고령이십니다. 실제 작년 전국대회 60세 이상 시니어부에서 박진환 회원이 우승을 거둔 만큼 고령 회원들의 열정은 대단합니다”며 테니스는 나이에 상관없음을 강조했다.
↑↑ 테니스는 남녀노소 상관없이 꾸준히 즐길 수 있다.
ⓒ (주)경주신문사

시민클럽의 수상경력은 화려하다.
경주에서 펼쳐지는 테니스협회장배, 시장배, 한수원사장배, KORAD배 등 경주 자체 클럽대항전에서 금배우승 10회, 은배우승 8회, 동배우승 6회의 수상경력을 가지고 있다.

이외에도 2008년 한라하우젠트배 전국대회에서 서지환·한진섭 회원이 신인부 우승을 차지하기도 했다.
↑↑ 사회인 테니스는 복식 경기로 회원 간 호흡이 중요하다.
ⓒ (주)경주신문사

서 회장은 친목은 물론 실력까지 우수한 것은 회원들의 꾸준한 노력과 열정, 우수한 코치 덕분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저희 회원들은 전국 규모의 대회에 수시로 참가를 하고 있습니다. 전국대회를 경험하고 안하고는 경기력에서도 차이가 나기 마련이죠. 거기에 안동고·안동대 선수 출신인 이병희(47) 코치의 열정적인 레슨도 큰 비중을 차지하고 있습니다”며 실력의 비결에 대해 설명했다.
ⓒ (주)경주신문사

서 회장은 또 “테니스는 실외경기라 날씨에 많은 영향을 받습니다. 타 지역은 실내구장이 마련돼 있지만 경주는 그렇지 않아 많은 아쉬움을 가지고 있습니다”며 실내구장이 생겨 날씨와 계절에 구애받지 않고 운동을 했으면 하는 희망도 얘기했다.

한편 시민클럽은 구장 특성상 입회비 5만원과 월회비(65세 이하 3만원, 65세 이상 남·여 2만원)를 받고 있다.
엄태권 기자 / nic779@naver.com입력 : 2018년 07월 16일
- Copyrights ⓒ경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INTERVIEW
문화·행사
금요연재
포토뉴스
형산강! 물길따라, 이야기따라
사설
칼럼
가장 많이 본 뉴스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42,967
오늘 방문자 수 : 37,751
총 방문자 수 : 3,761,661,596
상호: 경주신문 / 주소: 경상북도 경주시 계림로 69 / 발행인·편집인 : 손동우 / 발행인 : 정학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손동우
mail: gjnews21@hanmail.net / Tel: 054-746-0040 / Fax : 054-746-0044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다-01024
Copyright ⓒ 경주신문 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