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0-10-22 오후 07:29:15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INTERVIEW 종합 출향인소식 SNS는 즐거워 학교소식 인사 경주 동아리 탐방
뉴스 > 경주 동아리 탐방

(6) 우리소리 국악회 “우리 전통악기와 소리를 배우고 싶다면 언제든지 환영합니다”

자유롭고 동료애가 있는 모임이 되고파
이재욱 기자 / chdlswodnr@naver.com1336호입력 : 2018년 04월 12일

전통악기 및 국악도 배우면서 봉사활동도 함께 하고 싶다면 딱 맞는 모임이 있다. ‘우리소리 국악회’다. 우리소리국악회는 이성애 선생의 문하생, 수료생들이 모여서 봉사활동도 하고 문화예술 활동도 겸하는 모임이다.

시작은 2005년 신라천년예술단이었지만 현재는 우리소리 국악회의 이름으로 활동하고 있다. 약 70여 명의 회원들이 경주, 포항, 영천에서 활동하고 있으며 대금, 가야금, 민요, 고전무용 등으로 지역의 경로당을 찾으며 봉사, 지역축제 및 행사무대에서 공연하기도 한다.

우리소리 국악회에 가입한 뒤 일정의 회비를 내고 1-2년간 이성애 선생에게 직접 배워 어느정도 공연을 다닐 실력이 되면 봉사활동이나 무대행사에 나가게 된다. 봉사활동이나 무대행사가 부담된다면 강제성은 없으므로 계속해서 공부만 하는것도 가능하다.

우리소리 국악회 회원들은 “지역에서 전통악기를 배울 수 있는 곳이 없었는데 이런 모임이 지역에 있어서 다행입니다”, “우연히 알게되어 배우고 함께 하는데 매일이 즐겁습니다”, “오래된 회원들은 10년 이상 된 사람들도 많습니다”, “악기도 배우고 봉사활동도 하고 일석이조의 모임입니다”라고 입을 모았다. 자유롭게 배우고, 자유롭게 봉사활동 하는 것이 우리소리 국악회의 목표다.

이성애 선생은 “우리소리 국악회는 경주 젓내소리, 포항의 일월대금, 영천의 별빛소리 팀이 합쳐진 하나의 새로운 모임입니다. 팀이 나뉘어져있지만 사실은 다같은 회원들입니다”, “회원들은 자유롭게 배우고, 봉사·동이나 공연에 뜻이 있으면 함께 할 수 있도록 자유롭게 운영되고 있습니다. 형식적이고 억지스러운 모임보다는 자유롭고 동료애가 있는 모임으로 만들고 싶습니다”고 말했다.


우리소리 국악회는 비영리단체로 등록을 준비중이다. 본격적으로 지역에서 활동하려고 한다. 지역에서 국악을 조금 더 쉽게, 누구나 접할 수 있도록 하겠다는 우리소리 국악회의 의지다.

이성애 선생은 “국악을 배우고 싶은데 지역에서는 어떻게 배워야 할지 몰라서 못하는 경우가 많아요. 적어도 지역에서 배울 수 있는 장소가 있고, 모임이 있다는 것을 알리고 싶어서 비영리 단체로 등록해 본격적으로 활동하려고 계획중입니다”고 말했다.

지역에서 대금, 가야금, 민요 등 우리의 전통악기와 소리를 배우고 싶다면 우리소리 국악회를 통해 시작해보자. 봉사활동을 통한 보람과 공연행사와 정기공연 등을 통한 성취도를 함께 느낄수 있을 것이다.
이재욱 기자 / chdlswodnr@naver.com1336호입력 : 2018년 04월 12일
- Copyrights ⓒ경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INTERVIEW
문화·행사
금요연재
포토뉴스
형산강! 물길따라, 이야기따라
사설
칼럼
가장 많이 본 뉴스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42,967
오늘 방문자 수 : 39,206
총 방문자 수 : 3,761,663,051
상호: 경주신문 / 주소: 경상북도 경주시 계림로 69 / 발행인·편집인 : 손동우 / 발행인 : 정학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손동우
mail: gjnews21@hanmail.net / Tel: 054-746-0040 / Fax : 054-746-0044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다-01024
Copyright ⓒ 경주신문 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