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9-06-26 오후 02:40:03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문화행사 생활정보 도서추천 맛과 멋 특산물 건강 카드뉴스 공지사항
뉴스 > 도서추천

[어린이도서연구회 경주지회] 그날, 고양이가 내게로 왔다(김중미)


김선주 기자 / etstudio@naver.com1373호입력 : 2019년 01월 11일

그날, 고양이가 내게로 왔다 - 김중미
낮은산 / 280쪽 / 11,500원

새끼들을 다 잃고, 늘 배가 고픈 채 하루하루 힘겹게 사는 고양이 모리는 엄마를 잃은 연우와 가족이 된다. 연우는 일하느라 늘 바빴고, 함께할 시간이 부족한 삶속에서 갑자기 죽은 엄마를 이해할 수 없었다. 엄마의 죽음을 받아들일 수 없었던 연우는 슬픔을 모두 끌어안은 채 혼자 견뎌야했다. 혼자만의 상처인줄 알았던 연우는 가족이 된 길고양이 모리, 앞을 못 보는 크레마, 버림받은 마루, 아기고양이 레오와 함께 지내면서 부풀어 오른 풍선처럼 커진 상처를 조금씩 꺼내놓기 시작한다. 고양이들과의 소통으로 연우 자신의 상처보다 마지막 인사를 하지 못한 엄마, 엄마에게 공감을 해주지 못한 죄책감에 아파하는 아빠의 상처를 보게 되면서 성숙해가는데...

[이 책을 읽고]
고양이는 그루밍을 통해 서로에 대한 소통을 이야기한다. 이처럼 사람과의 관계 속에서도 서로를 이유 없이 밀쳐내고, 경계하기보다 다름을 인정하고 받아들이려는 노력이 필요하다는 것을 얘기해 주는 것 같다. 하루 하루 고달픈 삶을 사는 사람들의 상처에 대한 이야기라 그들의 아픔이 고스란히 전해졌다. 그들의 삶 뿐 아니라 우리보다 더 약자인 길고양이들의 삶 또한 힘들고 고통스럽게 느껴져서 읽는 내내 불편한 것도 사실이다. 하지만 아픔이 많은 존재들이 온전한 소통을 통해서 아픔을 나누어 가지며 희망적 치유를 해가는 이야기, 나의 아픔만 아니라 상대방의 아픔까지 이해해가는 과정을 보여준다. 이별의 빈자리를 다른 존재로 채우기보다, 남겨진 빈자리를 추억으로 채워 견뎌가는 주인공의 모습에서 아름다운 이별의 방법을 배울 수 있다.

-어린이도서연구회 경주지회
김선주 기자 / etstudio@naver.com1373호입력 : 2019년 01월 11일
- Copyrights ⓒ(주)경주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Tags : 어린이도서연구회 추천도서 경주동호회 독서모임
 
경주in스타
문화·행사
금요연재
포토뉴스
셔블&서울경주사람들
사설
칼럼
가장 많이 본 뉴스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28,878
오늘 방문자 수 : 1,366
총 방문자 수 : 964,832,802
상호: (주)경주신문사 / 주소: 경상북도 경주시 계림로 69 / 발행인·편집인 : 손동우 / 발행인 : 정학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손동우
mail: gjnews21@hanmail.net / Tel: 054-746-0040 / Fax : 054-746-0044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다-01024
Copyright ⓒ (주)경주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