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0-07-10 오후 07:08:49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자치·행정 경북도 정치 사회 경제 교육 문화 에너지 시니어 지난뉴스 6.13 지방선거 4.15총선
뉴스 > 에너지

맥스터 증설 공론화 ‘시민참여단’ 구성 완료

월성원전 지역실행기구 시민참여단 165명 선정
찬·반 시민단체 각각 입장 밝혀 논란 확대 전망

이상욱 기자 / lsw8621@hanmail.net입력 : 2020년 06월 22일
↑↑ 월성원전 지역실행기구는 22일 맥스터 증설 관련 공론화를 위한 시민참여단 165명을 선정했다.

월성원전 사용후핵연료 건식저장시설(맥스터) 증설 여부에 대한 공론화에 참여할 시민참여단 165명이 선정됐다.

월성원전 지역실행기구는 22일 월성원전환경감시센터에서 지역주민 의견수렴 조사기관인 한국능률협회컨설팅과 함께 시민참여단 165명을 선정했다.
시민참여단은 원전 인근지역인 감포읍, 양북면, 양남면에서 110명, 경주시내 지역 55명을 무작위로 추첨해 구성했다.

지역실행기구는 당초 150명으로 시민참여단을 구성할 계획이었지만, 개인사정 등으로 불참할 경우를 고려해 15명(10%)을 추가로 선정했다.
또 추가로 시민참여단에서 이탈자가 발생할 경우를 대비해 후보군까지 선정을 완료했다.

선정 방식은 컴퓨터 프로그램을 이용해 성별·연령별·지역별로 무작위 추첨을 통해 뽑았다.
다만, 맥스터 증설 찬성과 반대에 대한 비율은 고려되지 않았다.

이에 앞서 한국능률컨설팅은 지난 5월부터 만19세 이상 동경주지역 2000명, 시내지역 1000명 등 총 3000명의 시민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통해 시민참여단의 목적, 역할, 진행 과정 등을 안내하고 참여의사를 확인했다.
그 결과 722명이 참여의사를 밝혔고, 이날 무작위 추첨을 통해 165명이 최종 선정된 것.

참여 의사를 밝힌 시민은 지역별로는 감포읍 122명, 양북면 79명, 양남면 259명, 경주시내 262명 등이었다.
이중 이날 무작위 추첨 방식에 따라 감포읍 38명, 양북면 30명, 양남면 42명, 경주시내 55명이 시민참여단으로 최종 선정됐다.

시민참여단은 오는 27일 맥스터 증설 공론화를 위한 오리엔테이션을 가질 예정이다.
이어 사전 워크숍과 종합토론회 등 3주간의 숙의기간을 거쳐 전문성을 높이고 7월 말 맥스터 증설 여부를 결정하게 된다.

한국능률컨설팅은 숙의과정을 통해 시민참여단의 맥스터 증설 찬반 의견과 초기 찬성 또는 반대에서 변화하는 비율 등까지 모든 과정을 담은 보고서를 지역실행기구에 제출한다.
이어 지역실행기구는 제출된 보고서를 사용후핵연료 관리정책 재검토위원회로 제출한다.
재검토위는 제출된 결과를 해석한 뒤 정부 권고안을 작성, 산업부에 통보해 국가정책에 반영한다.

↑↑ 경주환경운동연합 등 시민단체는 이날 회의실 입구를 막고 시민참여단의 찬반 비율을 맞춰 공정성을 입증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편 이날 경주환경운동연합 등 월성원전 핵쓰레기장 추가건설 반대 경주시민대책위는 회의실 계단 입구를 막아 당초 계획한 시간보다 1시간 정도 시민참여단 선정이 지연됐다.
이들은 시민참여단 구성과 관련해 찬성과 반대 비율을 5대5로 맞춰 공정성 여부를 입증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오후엔 경주시청 현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시민참여단 구성 무효 및 공론화 중단을 촉구했다.

반면 맥경주월성맥스터증설찬성추진위원회는 이날 오전 시청 현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월성원전 맥스터 증설은 지역경제와 일자리 창출에 지대한 영향을 미치는 시급한 문제”라며 맥스터 증설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이날 하루 동안 맥스터 증설 찬성과 반대를 촉구하는 시민단체 간 주장이 동시에 터져나오면서 향후 지역 내 논란은 점점 커질 전망이다.
이상욱 기자 / lsw8621@hanmail.net입력 : 2020년 06월 22일
- Copyrights ⓒ경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INTERVIEW
문화·행사
금요연재
포토뉴스
형산강! 물길따라, 이야기따라
사설
칼럼
가장 많이 본 뉴스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36,591
오늘 방문자 수 : 5,124
총 방문자 수 : 3,366,425,816
상호: 경주신문 / 주소: 경상북도 경주시 계림로 69 / 발행인·편집인 : 손동우 / 발행인 : 정학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손동우
mail: gjnews21@hanmail.net / Tel: 054-746-0040 / Fax : 054-746-0044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다-01024
Copyright ⓒ 경주신문 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