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9-12-05 오후 06:32:25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자치·행정 경북도 정치 사회 경제 교육 문화 에너지 시니어 지난뉴스 6.13 지방선거
뉴스 > 6.13 지방선거

최양식 후보 삭발·단식농성은 ‘정치공작’ 비난

주낙영 후보측 “여론 호도행위는 전형적인 선거방해” 주장
이상욱 기자 / lsw8621@hanmail.net입력 : 2018년 06월 08일
자유한국당 주낙영 후보측은 8일 성명을 통해 최양식 무소속 경주시장 후보의 금권선거 수사촉구 삭발·단식농성에 대해 정치공작, 구태정치라고 비난했다.
주 후보측은 최양식 후보가 지난 7일 주낙영 후보에 대해 금권선거를 하고 기자를 매수하려 했다고 주장하고 사법당국의 수사를 촉구한데 대해 “이는 있지도 않은 사실을 만들어 의혹을 부풀리고, 상대방에게 혐의를 뒤집어 씌워 선거를 혼탁하게 만드는 구태정치의 전형”이라고 주장했다.

주 후보측은 “이진락 도의원이 경주의 한 언론사 A기자에게 돈을 건네려 했다는 의혹은 본인이 이를 강력히 부인하고 있고 현재 경찰이 엄중히 수사 중인 것으로 알고 있다”며 “주 후보도 성명을 통해 사실여부를 명확히 밝혀 엄중처리해 줄 것을 요청한 바 있다”고 강조했다.

주 후보측은 또 “이 도의원은 자유한국당 당원자격으로 같은 당 소속 경주시장 후보를 위해 선거사무실에 나와 자원봉사를 한 것 뿐”이라며 “이 사건과 관련해 주 후보는 두 사람이 만난 사실 자체를 몰랐으며 아무런 관련이 없다”고 밝혔다.
또한 “수사 결과가 나오지도 않은 상태에서 아무런 근거 없이 마치 주 후보가 금권선거를 한 것으로 단정하고, 후보사퇴를 촉구하고 여론을 호도하는 행위는 전형적인 선거방해”라고 주장하기도 했다.

특히 주 후보측은 최양식 후보측과 A기자와의 기획·공작 가능성도 제기했다.
주 후보측은 “A기자는 최근 최양식 후보 밴드에 지지 댓글을 올리는 등 특정후보에 대한 편향성을 보여주고 있다”면서 “여러 가지 정황으로 보아 이 사건은 최 후보 측이 A기자와 짜고 사전에 주도면밀하게 기획·공작한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며 이에 대한 수사당국의 철저한 수사를 촉구하기도 했다.
주 후보측은 끝으로 “최양식 후보는 시민들의 눈살을 찌푸리게 하는 선거방해 책동을 즉각 중단하고, 마지막까지 정정당당하게 선거에 임해 주길 요청한다”고 밝혔다.

한편 최양식 후보는 7일 기자회견을 열고 주낙영 후보의 금권선거, 기자매수 관련 사법당국의 수사를 촉구한 뒤 삭발에 이어 대구지검 경주지청 앞에서 단식농성 중이다.
↑↑ 주낙영 후보측은 8일 성명을 통해 최양식 후보 삭발·단식농성은 ‘정치공작’이라고 비난했다. 사진을 지난달 25일 시청 브리핑실에서 가진 기자회견 모습.
이상욱 기자 / lsw8621@hanmail.net입력 : 2018년 06월 08일
- Copyrights ⓒ경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경주in스타
문화·행사
금요연재
포토뉴스
셔블&서울경주사람들
사설
칼럼
가장 많이 본 뉴스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30,363
오늘 방문자 수 : 24,376
총 방문자 수 : 1,553,043,344
상호: 경주신문 / 주소: 경상북도 경주시 계림로 69 / 발행인·편집인 : 손동우 / 발행인 : 정학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손동우
mail: gjnews21@hanmail.net / Tel: 054-746-0040 / Fax : 054-746-0044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다-01024
Copyright ⓒ 경주신문 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