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9-10-18 오후 06:45:26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자치·행정 경북도 정치 사회 경제 교육 문화 에너지 시니어 지난뉴스 6.13 지방선거
뉴스 > 6.13 지방선거

민주당 비례대표 선정 논란 ‘당원 갈등’

비례대표 후보자 건국회 임원 전력 문제 갈등 증폭
이필혁 기자 / dlvlfgur@hanmail.net1339호입력 : 2018년 05월 02일
↑↑ 지난 1일 개최된 더민주당 경주시지역위원회 간담회에서 당원들이 모여 비례대표 선정에 대해 논의했다.

여당 프리미엄을 갖는 더불어민주당이 지역에서는 제대로 된 힘을 펼치지 못하고 있다.
더구나 비례대표 1번 선정을 두고도 내부 의견 충돌로 당원들의 비난을 받고 있는 실정이다.

더불어민주당 경주시지역위원회는 지난달 22일 비례대표 후보를 선정했다.
비례대표 후보자로 2명이 나서 그 가운데 김 모 후보가 비례대표 1번으로 선정됐다.
비례대표 후보 1번은 정당지지도에 따라 시의원 입성이 가능한 순번이다.
지난 선거에서도 민주당 비례대표 1번을 얻은 정현주 의원이 시의회에 입성했다.

하지만 투명한 절차에 따라 선정돼 별다른 문제가 없었던 것으로 보였던 비례대표 선정에 문제가 발생했다. 바로 비례대표의 전력 때문.

또 민주당원 사이에서 김 모 후보가 민주당 비례대표를 신청한 이후에도 자유한국당 후보를 지지하는 등 민주당 비례대표로는 문제가 있다며 불만이 커졌다.

이어 김 모 후보가 문재인 대통령 탄핵을 요구하는 건국회 임원으로 활동한 전력까지 알려지자 민주당원들의 불만은 최고조에 달했다.

비례대표 후보자의 자격 논란이 커지자 더불어민주당 경주시지역위원회는 지난 1일 간담회를 열고 비례대표 후보자 선정에 대해 논의했다.

그러나 비례대표 선정 적절성과 전력 의혹을 해소해야 할 이 자리에서 지역위원회는 할 수 있는 것이 없고, 도당 윤리위원회 결정에 따라야 한다는 원론적 입장만 고수해 당원들의 불만을 샀다.
결국 이날 일부 당원들 사이에서 몸싸움이 벌어지는 등 내분만 커지고 말았다.

더민주당원 A씨는 “비례대표 선정 과정에서 당원들의 내분이 커진 것을 보면 민주당이 지역에서 뿌리내리기는 아직 먼 것 같다”면서 “지역위원회가 하는 책임전가, 불통 등을 보면서 희망이 없다고 느꼈다. 더불어민주당을 탈당하고 하고 싶은 것이 솔직한 심정이다”고 불만을 토로했다.

한편 민주당 비례대표 논란이 알려지자 지역 시민단체는 성명서를 내고 비례대표 선정 무효 처리를 주장하기도 했다.

경주시민총회는 성명서를 통해 “더불어 민주당 비례대표로 선정된 후보는 관변단체 임원은 물론 문제인 대통령 탄핵을 주장하는 대한민국 건국회 경주지회 부회장을 최근까지 역임했다”면서 “경주시지역위원회는 건국회 출신을 비례후보로 선정할 정도로 후보자들에 대한 사전 검증 작업을 하지 않았고 유권자인 지역상무위원들에게 후보들에 대한 아무런 정보 제공도 없이 서둘러 투표를 강행한 책임을 통감하고, 원인무효 선언하기 바란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만약 비례대표 건을 원인 무효화하지 않고, 도당 추인을 강행한다면 지역 시민사회단체들과 문재인 정권의 성공을 바라는 시민들과 함께 총 연대해 이번 지방선거에서 더민주당에 대한 전면 보이콧 운동을 펼칠 것”이라고 밝혔다.
이필혁 기자 / dlvlfgur@hanmail.net1339호입력 : 2018년 05월 02일
- Copyrights ⓒ경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Tags : 더불어민주당 정현주 시의원 간담회
 
경주in스타
문화·행사
금요연재
포토뉴스
셔블&서울경주사람들
사설
칼럼
가장 많이 본 뉴스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28,227
오늘 방문자 수 : 2,341
총 방문자 수 : 1,370,098,587
상호: 경주신문 / 주소: 경상북도 경주시 계림로 69 / 발행인·편집인 : 손동우 / 발행인 : 정학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손동우
mail: gjnews21@hanmail.net / Tel: 054-746-0040 / Fax : 054-746-0044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다-01024
Copyright ⓒ 경주신문 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