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9-05-21 오전 11:40:06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지금 서울에서는 시와 술과 경주문인들의 숨은 이야기 클래식 수다 문화관광해설사가 들려주는 숨은 경주 경주오디세이 경주의 풍광,우리의 기억들 나라를 지킨 숭고한 정신이 서린 우리지역 현충시설 손진은 시인의 詩間 안병렬 교수의 논어묵상 하성찬 전 교장의 경주이야기 오상욱 경주의 조선스토리 지난연재
뉴스 > 문화관광해설사가 들려주는 숨은 경주

젖내 풍기는 숲(2)

계림(鷄林)
경주신문 기자 / gjnews21@hanmail.net1367호입력 : 2018년 11월 30일
↑↑ 김경애 경북문화관광해설사
ⓒ (주)경주신문사
금빛상자 매달린 나뭇가지 아래 붐한 어둠을 밀치고 새날을 밝히는 흰닭의 신성함으로 태어난 귀한 생명의 이름 ‘알지’. 김씨 성(性) 탄생신화를 껴안은 숲의 등걸을 매만지면 하늘문 열어가는 키 높이로 나무는 길이 되고 바람막이 숲이 된다. 경주의 삼기(三奇) *팔괴(八怪)중 여덟가지 괴이한 것을 일컫는 팔괴는 경치가 아름답고 전설 깃던 곳을 뜻하는데, 계림은 계림황엽(鷄林黃葉)으로 속설되어 전하는 곳이다.

황엽 즉 단풍은 가을에 물드는데 계림에는 한여름에도 단풍이 든다는 것이다.

신라말의 학자 최치원은 나라의 국운(國運)이 이미 쇠퇴되었음을 짐작하고 고려의 왕건에게 상서문(上書文)을 올린다. 상서문장에 곡령청송(鵠嶺靑松) 계림황엽(鷄林黃葉)이라는 글귀가 있다. 그 뜻은 곡령 즉 송악의 고려는 청송과 같이 성하고, 계림 즉 신라는 황엽으로 시든다는 것이다. 그 이후로 계림의 숲은 누렇게 물들었다는 속설이다.

뿌리 깊은 계보를 펼치며 역사의 큰맥을 짚고 있는 숲의 둘레로 신라시대 도랑물길 발천(撥川)이 흘러, 빗줄기 세게 퍼붓고 난 뒤 숲길 거닐어보면 물살이 콸콸 제법 옴팡지게 자연의 귀씻김소리 내어놓고 있다.

신라 38왕 김(金)씨 족보를 거머쥔 피돌기 꽉 차게 국호(國號)로 불린 계림, 누런 잎사귀 재끼고 젖내 풍기는 숲의 신화는 하늘 땅 연결하는 나이테로 울창하다.

*팔괴[八怪]는 통일신라시대까지 전해져 오는 여덟 가지의 괴상한 풍경을 일컫는다.

1.남산부석[南山浮石], 남산 국사골 바위는 큰 바위 위에 또 한 개의 둥근바위가 허공에 떠있는 것처럼 보여 부석(浮石)이라 불린다.

2.문천도사[蚊川倒沙], 남천의 옛이름 문천은 물이 맑고 부드러운 모래가 물 흐르는 방향을 거슬러 올라오는 것처럼 보여 「물개내」라 불렸다. 왕궁과 연결되는 교량들이 있으며 일정교 월정교 효불효교 유교등이 대표적이다

3.계림황엽[鷄林黃葉], 계림에는 한여름에도 단풍이 든다.

4.압지부평[鴨池浮萍], 안압지 물 위에는 부평초(말밤초)가 떠 있었다. 뿌리가 땅에 닿지 않고 바람이 불면 풀무더기들이 구름처럼 떠다니는 기이한 정경이라 하였다.

5.백률송순(栢栗松荀)백률사의 소나무는 가지를 친 뒤에는 솔순이 생긴다고 한다.

6.금장낙안[金丈落雁], 금장마을 형산강변의 바위언덕 임금이 노닐던 금장대에 날아온 기러기가 쉬어갈 만큼 아름다운 곳이다.

7.불국영지[佛國影地], 아사달 아사녀 전설이 깃든 영지 못에는 불국사의 전경이 비치는데, 석가탑만 비치지 않아 석가탑을 무영탑(無影塔)이라 한다.

8.나원백탑[羅原白塔], 현곡 나원리 통일신라시대 화강암 5층 순백색 탑으로 추정되는데 지금까지 빛깔이 변함없다. 96년 해체 보수시 금동제 사리함등 유물이 출토 되었다.
경주신문 기자 / gjnews21@hanmail.net1367호입력 : 2018년 11월 30일
- Copyrights ⓒ(주)경주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경주in스타
문화·행사
금요연재
포토뉴스
셔블&서울경주사람들
사설
칼럼
가장 많이 본 뉴스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28,894
오늘 방문자 수 : 17,883
총 방문자 수 : 610,316,812
상호: (주)경주신문사 / 주소: 경상북도 경주시 계림로 69 / 발행인·편집인 : 손동우 / 발행인 : 정학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손동우
mail: gjnews21@hanmail.net / Tel: 054-746-0040 / Fax : 054-746-0044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다-01024
Copyright ⓒ (주)경주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