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9-04-19 오후 06:42:20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지금 서울에서는 시와 술과 경주문인들의 숨은 이야기 클래식 수다 문화관광해설사가 들려주는 숨은 경주 경주오디세이 경주의 풍광,우리의 기억들 나라를 지킨 숭고한 정신이 서린 우리지역 현충시설 손진은 시인의 詩間 안병렬 교수의 논어묵상 하성찬 전 교장의 경주이야기 오상욱 경주의 조선스토리 지난연재
뉴스 > 경주의 풍광,우리의 기억들

(24)작은 구둣방 ‘본 양화점’

안강에서 유일하게 수제화 명맥 이어
경주신문 기자 / gjnews21@hanmail.net1353호입력 : 2018년 08월 17일
↑↑ 김호연 화백
ⓒ (주)경주신문사
큰 통유리 창으로 보이는 구두들은 첨단 트렌드를 반영하진 않아도 모두들 ‘작품’ 같습니다. 주인장의 내공이 느껴진달까요? 안강읍 양월5리 안강시장 안으로 10여 미터 즈음에 주인의 성품이 부지런하다는 것을 한 눈에 알 수 있는, 단정하지만 세월의 고운 더께가 느껴지는 ‘본 양화점’은 지극히 아날로그적 입니다.

이곳에서 40여 년간 변함없이 구두를 주문받고 제작해 온 터줏대감이 있습니다. 20대 후반이었던 그는 1972년 개업해 47년간 계속 이곳을 지켜온 본 양화점 정행찬(71)사장입니다. 정 사장님이 지금껏 제작해왔던 남녀 구두는 모두 몇 켤레나 될까요? 

지금도 수백켤레가 진열대위에서 참하게 손님을 기다리고 있습니다. 시중에서는 도저히 구할 수 없는 작은 사이즈나 큰 사이즈의 구두도 제작가능하고 원하는 대로 맞춤주문이 가능한 곳, 주인장이 오직 한사람만을 위해 만들어내는 단 하나밖에 없는 신발을 만드는 곳이 바로 수제화 전문점인 거죠. 안강지역 수제화점은 이곳을 중심으로 해서 네 다섯 군데 있었지만 지금은 안강에서 유일하다고 합니다.

평범한 옷차림일지언정 색다른 구두를 신은 이를 만나면 패션 감각이 남다르다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신발은 액센트이면서 패션을 완성시키는 아이템으로 손색없습니다. 그래서 비슷한 모양의 획일적인 기성화들에 비해 자신만의 개성을 표현할 수 있는 수제화 전문점이 귀할테지만 실상은 점차 그 명맥 잇기가 버거워지고 있는 것이 사실입니다. 우리 지역도 예외는 아니죠. 이 양화점 주요 고객층은 6~70대라고 하는데요, 가끔 50대도 찾는다고 합니다. 

정 사장님은 젊은 층이 좋아하는 구두를 만들고 싶어도 그들이 찾지 않으면 하는 수 없다며 가게를 찾는 고객의 연령에 맞출수 밖에 없는 거라고 했습니다.

건강이 허락할때까지는 이곳을 떠나지 않을 것이라는 정 사장님. 가장 잘 할 수 있는 것이 이 일밖에 없다고 하십니다. 안강읍 구석진 곳에 있는 작은 양화점이지만 이 가게 주인장을 믿고 찾아오는 손님들의 표정은 더없이 밝습니다.

“작은 구둣방에서 열심히 일했고 신의를 지켰으므로 지금까지 할 수 있었던 것 같습니다. 항상 감사하지요”라고 겸손해하는 정 사장님은 수리는 명예를 걸고 책임지고 고쳐주는 구두 장인입니다. 작업의 부족함을 절대 손님에게 떠넘기지 않는다고 말하면서요. 오늘, 당장이라도 예쁜 여성화 한 켤레 맞추러 가야겠습니다. 더 늦어지기 전에요...,


그림=김호연 화백
글=선애경 문화전문기자
경주신문 기자 / gjnews21@hanmail.net1353호입력 : 2018년 08월 17일
- Copyrights ⓒ(주)경주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Tags : 안강읍
 
경주in스타
문화·행사
금요연재
포토뉴스
셔블&서울경주사람들
사설
칼럼
가장 많이 본 뉴스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19,546
오늘 방문자 수 : 15,610
총 방문자 수 : 609,414,978
상호: (주)경주신문사 / 주소: 경상북도 경주시 계림로 69 / 발행인·편집인 : 손동우 / 발행인 : 정학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손동우
mail: gjnews21@hanmail.net / Tel: 054-746-0040 / Fax : 054-746-0044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다-01024
Copyright ⓒ (주)경주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