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1-01-25 오후 06:53:22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문화행사

뿌리고 흘리는 푸어링 기법의 우연성으로 구현된 바다

바다는 그리움이자 삶, 위안
오선아 기자 / suna7024@hanmail.net1470호입력 : 2020년 12월 31일
↑↑ untitled 2020, Acrylic on canvas, 92.0×73.0cm.

햇빛에 반짝이는 비취색 바다, 거대한 파도가 만들어내는 음률에 위로받기도 하고 파도를 즐기는 갈매기들의 사랑스러운 몸짓에 미소가 지어지기도 한다.

이혜영 작가의 다섯 번째 개인전 ‘바다’가 3일부터 7일까지 더케이호텔경주 갤러리에서 펼쳐진다. 이번 전시에서 이혜영 작가는 코로나19로 지치고 답답한 일상을 위로하고자 평소 좋아하는 바다를 작품 소재로 채택했다.

물감을 뿌리고 흘리는 푸어링 기법에 의한 우연성이 거친 파도와 풍랑을 만들어내기도, 맑고 투명한 에메랄드빛 바다를 구현하기도 한다.


이혜영 작가는 “비누 거품처럼 흰 포말을 그리며 부서지는 파도가 설렘을 주기도 하고, 인고의 눈물 닮은 짜디짠 바다 내음은 어쩌면 우리 어머니의 가슴 같다는 생각이 들기도 한다”면서 “잔잔한 물보라 이는 바다에서 역동적 파도치는 물결까지, 그것은 처음이고 끝이며 또 다른 시작이다. 그래서 나는 바다가 좋다”고 설명했다.

기분이 좋지 않거나 답답할 때 지인들과 근처 바다를 찾아 위로를 받는다는 작가는 은빛 모래와 잔잔한 파도를 보고 있으면 마음이 안정되기도, 설레기도 한다고 말한다.

↑↑ untitled 2020, Acrylic on canvas, 92.0×73.0cm.

작가는 “‘사는 길이 높고 가파르거든 바닷가 하얗게 부서지는 파도를 보라’는 시인이 있고, ‘누구나 자기만의 바닷가가 하나씩 있으면 좋다’, ‘바다는 울고 싶어도 못 우는 너를 위해 내가 대신 울어준다’고 하는 시인도 있다. 이처럼 바다는 저를 비롯한 많은 이들에게 그리움이고, 삶이고 위안이 된다”면서 “코로나19 장기화로 경제적 어려움을 비롯해 우울감을 느끼는 이들이 많다. 이번 전시를 통해 간접적으로나마 바다를 느끼시며 답답한 마음을 쓸어내릴 수 있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 untitled 2020, Acrylic on canvas, 72.0×60.0cm.

이혜영 작가는 동국대 서양화과를 졸업했다. 5회의 초대 개인전과 한국미술협회 정기전 및 테마전 등 250여회 단체전에 참가했으며, 신라미술대전, 경북미술대전, 서울여성미술대전 등 공모전에서 우수상 및 특선 등을 다수 수상했다. 경주시미술장식 심의회의원, 서라벌예술제 운영위원회, 경주여류작가회 회장을 역임했으며, 단행본 ‘도슨트가 본 박수근 특별전’을 발간했다.

↑↑ untitled 2020, Acrylic on canvas, 92.0×73.0cm.

오선아 기자 / suna7024@hanmail.net1470호입력 : 2020년 12월 31일
- Copyrights ⓒ경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INTERVIEW
경주오디세이
경주라이프
포토뉴스
경주인살롱
사회
칼럼
가장 많이 본 뉴스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35,929
오늘 방문자 수 : 4,969
총 방문자 수 : 4,060,223,730
상호: 경주신문 / 주소: 경상북도 경주시 계림로 69 / 발행인·편집인 : 손동우 / 발행인 : 정학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손동우
mail: gjnews21@hanmail.net / Tel: 054-746-0040 / Fax : 054-746-0044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다-01024
Copyright ⓒ 경주신문 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