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9-09-17 오후 05:35:02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문화행사 생활정보 도서추천 맛과 멋 특산물 건강 카드뉴스 공지사항
뉴스 > 문화행사

지역작가의 개성 어린 작품으로 경주 ‘황남’을 추억하세요

갤러리 란 경북창작미술협회 테마전 ‘황남-두 번째 이야기’
오선아 기자 / suna7024@hanmail.net1389호입력 : 2019년 05월 09일
↑↑ 김정자 작. inner mind 18-010. 20호.

지역작가들이 직접 보고 느낀 ‘황남’은 어떤 모습일까? 황남동 황리단길 초입에 위치한 갤러리 란(관장 최한규)이 ‘황남’을 주제로 두 번째 전시를 갖는다. 이번 전시는 지역에서 활발히 활동하고 있는 경북창작미술협회(회장 윤영진, 이하 창미회)와 공동으로 기획한 것.

지역 작가로 구성된 창미회는 1983년에 창립된 저력 있는 미술협회로 그 명망이 높다. 해마다 봄이면 한 가지 주제 ‘테마전’을 개최해 독자적이고 새로운 실험작을 선보이는가 하면, 가을 ‘정기전’에서는 그동안 구축해온 작가만의 개성 어린 작품을 선보이며 작가들과 관람객과 꾸준히 소통해 오고 있다.

이번 전시에는 박수미, 박선영, 이지점, 허진석, 서태현, 김정자, 김정란, 유지령, 이민우, 장용호, 송정희, 김복희, 윤영진, 이경희, 정용인, 기경수, 이주희, 박미경 작가 등이 참여해 개개인이 직접 보고 느낀 황남의 모습을 서양화, 한국화, 공예, 조각 등 다양한 장르의 개성 짙은 작품으로 선보였다.

최한규 관장은 “이번 전시는 작년 갤러리 란이 개관하면서 기획했던 ‘황남-첫번째이야기’ 전시와의 연장선에 있다. 황리단길이 경주의 대표 핫플레이스인 만큼 지역민들은 물론 관광객들에게 ‘황남’은 과거와 현재가 공존하는 의미 있는 장소다”라면서 “하루가 다르게 변모하고 있는 황남의 일상들을 경주 작가들의 또 다른 시선으로 만날 수 있는 이번 전시에 많은 분의 관심과 관람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해 3월 문을 연 ‘갤러리 란’은 경주에서 활동하는 지역작가들의 작품을 지속해서 선보이며 지역 미술의 흐름을 한눈에 볼 수 있는 공간이자 황남동 새로운 명소로 자리매김 하고 있다.
ⓒ (주)경주신문사
ⓒ (주)경주신문사
오선아 기자 / suna7024@hanmail.net1389호입력 : 2019년 05월 09일
- Copyrights ⓒ(주)경주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경주in스타
문화·행사
금요연재
포토뉴스
셔블&서울경주사람들
사설
칼럼
가장 많이 본 뉴스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30,384
오늘 방문자 수 : 2,215
총 방문자 수 : 1,197,637,152
상호: (주)경주신문사 / 주소: 경상북도 경주시 계림로 69 / 발행인·편집인 : 손동우 / 발행인 : 정학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손동우
mail: gjnews21@hanmail.net / Tel: 054-746-0040 / Fax : 054-746-0044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다-01024
Copyright ⓒ (주)경주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