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8-12-12 오전 11:13:18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건강

내 아이 마음 속 빨간불, 청소년 자해


경주신문 기자 / gjnews21@hanmail.net1367호입력 : 2018년 12월 04일

-유행처럼 번지고 있는 청소년 자해
도대체 자해하는 이유가 무엇일까? 궁금하여 물어봐도 심각한 내적 고통을 호소하기보다는 “그냥 하고 싶어서”, “기분이 좀 나아져서”, “피를 보면 좋아서”처럼 대충 대답하고는 한다. 청소년 환자 특유의 충동적이고 피상적인 반응이다.

너무 걱정되어 우려 섞인 조언을 하려 해도 “제 친구들도 많이 하는데, 걔는 정신과 안 오는데요?”라며 치료를 거부하는 경우가 다반사이다. 사실이다. 자해가 유행병처럼 번지고 있지만, 병원을 찾는 경우는 일부에 불과하다. SNS를 조금만 검색해도 수많은 자해 인증 사진이 쏟아져 나온다. 최근 중앙자살예방센터의 조사에 따르면, 자살 유해정보 건수는 전년 대비 43% 증가했다. 특히 자살 관련 사진이나 동영상 게재가 작년보다 무려 3,728%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SNS를 통해 자해나 자살 정보가 널리 퍼지고, 이를 모방하면서 다시 자해가 늘어나는 악순환이다.

-아이의 마음을 어루만지는 방법
그럼 최근 눈에 띄게 늘어나는 청소년 자해 문제에 효과적으로 대처하는 방법을 살펴보도록 하자. 흔히 자해는 주의를 끌기 위한 행동에 불과하다고 생각한다. 그러나 이는 잘못된 상식이다. 물론 일부 과시형 자해, 즉 자해 장면을 SNS에 적극적으로 올리는 등의 행동이나, 지적 장애가 있는 환자의 경우는 주의를 끌려는 일차적 목적이 있다고 할 수 있다. 하지만 보이지 않는 신체 부위에 은밀하게 하는 자해는 관심을 끌려는 목적이 아니다. 

심리학적으로 ‘자신의 정서적 고통이나 불편감을 경감시키기 위한 병적인 대처 기제’가 자해이다. “자해하면 기분이 나아져요”, “그냥 하고 싶어서 했어요”라는 아이들의 대답은 어찌 보면 맞는 이야기인 셈이다. 그런데 자해를 통해 내적 고통이 일시적으로 줄어든다면, 즉 기분이 나아지고 긴장이 풀린다면 오히려 문제가 쉽게 풀릴 수도 있다. 바로 이 지점에서 접근을 시작해야 한다.

먼저 부정적인 감정과 스트레스를 풀기 위해 자해를 한다는 점을 아이 자신에게 이해시켜야 한다. 자해 직전에 느꼈던 부정적인 감정이 무엇이었는지 충분히 설명하게 하고, 그 감정을 공감해 주는 것이다. 그리고 고통스러운 감정을 해소할 수 있는 건강한 해결책을 함께 찾아보자고 제안하는 것이다. 앞으로 또 이렇게 힘들 때 부모에게 먼저 이야기해달라고 하는 것도 필요하다.

이때 명심해야 할 것은, 절대 자해 행동에 대해 섣불리 평가하거나 비난하지 않는 태도이다. 당황하거나 화를 내는 부모의 반응을 보면, 대개 아이는 마음을 더 닫아버린다. 문제를 풀 수 있는 통로가 막혀버리는 것이다. 부모님은 아이의 어떤 감정이라도 수용할 수 있는 태도를 보여주어야 한다. 아이의 괴로움을 들어주면서 아픔을 나눌 수 있어야 한다. 만약 이미 부모와 자식 간의 감정의 골이 깊은 상황이라면 시간이 좀 더 필요하다. 아이가 마음을 열 때까지 기다려야 한다.



-자해, 아이가 보내는 SOS 신호
어느 정도 마음이 열리면, 전문가의 도움을 적극적으로 찾아야 한다. 만약 진지한 자살 의도나 계획이 있는 경우라면 즉시 전문가의 조언이 필요하다. 수면 습관이나 체중의 현저한 변화가 있는 경우, 학교생활이나 교우 관계가 어려운 상황이라면 적극적인 치료를 해야 한다. 어떤 경우에는 약물치료가 필요할 수도 있고, 전문적인 심리상담을 통해 효과적인 정서 조절 전략을 배워야 하는 경우도 있다. 특히 부모와의 갈등이 심각한 스트레스 요인이 되는 경우라면, 부모가 함께 치료에 참여하는 가족 치료도 필요하다.

가족은 아이에게 자해나 자살 시도에 대해 묻는 것을 주저하지 말아야 한다. 흔히 자해에 대해 괜히 물어보았다가, 공연히 아이의 스트레스가 심해지거나 도리어 자해 욕구를 자극하는 것이 아닐까 싶어 꾹 참는 부모님도 있다. 혹은 몰래 자해를 하는 것을 알면서도 쉬쉬하는 경우도 있다. 하지만 자해는 ‘내가 몹시 고통스럽다’는 경고의 신호이다. 부모님은 이 신호를 잘 읽어내야 한다. 어떤 의미에서는 자신을 도와달라는 무의식적 표현인지도 모르기 때문이다.

하지만 대부분의 자해 문제는 시간이 지나면 좋아진다. 적절한 개입과 배려, 공감, 치료를 통해서 상당수의 자해 청소년은 본래의 명랑하고 건강한 아이로 회복된다. 부모님이 먼저 희망을 가지고 사랑하는 자녀를 위해 적극적인 의학적 도움을 찾기 바란다. 



한국건강관리협회 건강소식 발췌
경주신문 기자 / gjnews21@hanmail.net1367호입력 : 2018년 12월 04일
- Copyrights ⓒ(주)경주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경주오디세이
경주라이프
경주의 풍광,우리의 기억들
포토뉴스
경주사람들
사설
칼럼
가장 많이 본 뉴스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34,563
오늘 방문자 수 : 20,359
총 방문자 수 : 476,973,017
상호: (주)경주신문사 / 주소: 경상북도 경주시 계림로 69 / 발행인·편집인 : 손동우 / 발행인 : 정학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손동우
mail: gjnews21@hanmail.net / Tel: 054-746-0040 / Fax : 054-746-0044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다-01024
Copyright ⓒ (주)경주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