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2-10-06 오후 06:25:00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사설 칼럼 경주만평 독자기고
뉴스 > 칼럼 > 경주논단

박진 외교부 장관에게 거는 기대


경주신문 기자 / gjnews21@hanmail.net1549호입력 : 2022년 08월 17일
↑↑ 신평
공익사단법인
공정세상연구소 이사장
변호사
신림동 서울대학 근처에 있는 막걸리집에 친구들이 모였다. 그때 어느 하나가 슬픈 목소리로 상사병을 호소하였다. 술 한 잔 마신 김에 모두 호기를 부리며 그 여성의 집에 찾아가자고 하여 우르르 나섰다. 그 여성 이름의 발음에 빗대어 우리는 ‘조총련’이라고 불렀다. 조총련 학생의 집 앞에서 우리는 소란을 벌였다. 그때 그 여성의 아버지가 나와 엄히 훈계하는 사이에 조총련 학생도 나와 분하다고 눈물을 흘리다, 갑자기 소리를 질렀다. “어머 박진 씨가 여기 웬일이에요?”

진이는 대학재학 중 그룹사운드를 이끌었는데, 이대나 다른 대학 축제가 되면 원정을 자주 갔다. 그러면서 둘은 알게 된 모양이다. 갑자기 코메디처럼 분위기가 반전되었는데, 어쨌든 참 시시하고 초라했고 별 볼 일 없던 청춘의 한 때가 남긴 잔상이다.

그런데 진이는 열심히 공부해서 재학 중 외무고시에 합격하였으나, 상사가 장발을 자꾸 지적하자 때려치우고 나와버렸다고 한다. 그만큼 자유로운 영혼의 소유자였다. 그 뒤 영국에 유학하여 그곳에서 교수생활을 하다가 김영삼 정부의 의전비서관으로 발탁되어 돌아왔다.

내가 말한 이야기로도 박진이 범상한 인물이 아님을 잘 알겠으나, 그가 가진 많은 장점 중 하나는 영어가 유창하다는 점이다. 어느 정도이냐 하면, 방한한 클린턴 미국 대통령이 훌륭한 영어구사라고 칭찬했을 정도다. 내 소견으로는, 클린턴의 구사언어는 미국 역대 대통령 중에서 최고라고 본다. 그런 클린턴이 박진을 칭찬한 것이다.

박 장관은 얼마 전 아세안 관련 외교장관회의에 참석하고 왔다. 보도를 통해 듣는 그의 말은 믿음직스럽게 대단히 논리적이고 치밀했다. 그리고 그는 이 자리에서 중국의 까다로운 왕이 외교장관과 일본의 하야시 요시마사(林芳正) 외교장관과 어깨를 나란히 했다. 그런데 사진에 나타난 3인의 표정으로 보기에는, 그가 주역이고 중, 일의 외교장관은 들러리처럼 만들고 있었다.

조금 이상하게 들릴지 모르나, 중국과 일본에서는 자국말을 유창하게 하는 외국인보다 영어를 잘하는 외국인을 좀 더 존중하며 받들어준다. 박 장관의 유려하고 거침없는 영어구사에 아마 중, 일 외교장관은 부러움의 찬사를 보내지 않을 수 없었을 것이다. 이 말의 신빙성을 강하게 하기 위해 부득이 내 경험을 이야기하고자 한다. 과거 한국헌법학회장 재직시 중·일을 포함한 아시아 헌법학자들의 리더가 되어 ‘아시아헌법포럼’을 창설하였다. 그렇게 할 수 있었던 힘의 원천은, 중국과 일본의 대학에서 영어로 강연한 것이었다고 본다. 어느 쪽이건 강연 후 나에 대한 태도가 확 달라졌음을 느꼈기 때문이다.

지난 문재인 정부는 외교안보라인이 대단히 허약하였다. 한국의 대통령이 중국에 가서 혼밥을 하고, 중국 주재대사를 중국어 한 마디 못하는 사람으로 보내는 것 따위에서 그 단면을 잘 엿볼 수 있다. 요즘 드러났으나, 흉악범이라는 추정으로 귀순 북한주민을 북송하여 사형당하게 만드는 것은 그들의 무능이 빚어낸 참사였다. 그때의 외교라인 구성의 면면과 지금 박진 외교부를 비교해보라. 어쩌면 비교의 대상이 될 수도 없을 정도이다.

월초에 펠로시 미 하원의장이 방한했을 때 윤석열 대통령이 면담을 하지 않았다고 하여 비난하는 견해가 있다. 국제정세를 보는 안목이 부족한 소치이다. 우리 측으로 봐서 미국은 가장 높은 단계의 가치동맹국이고, 세계의 험한 파고를 넘어가는데 미국의 도움이 절대적으로 필요하다. 하지만 한반도는 미국, 일본과 같은 해양세력과 중국의 대륙세력이 맞부딪히는 지정학적 위치에 있다는 점을 어느 때건 잊을 수 없다. 정부의 조직체계상 아마 박 장관이 조언했을 것이다. 이 조언을 수용한 윤 대통령과 박 장관의 조합이 참으로 든든하다.

그런데 2025년 한국에서 열릴 APEC 정상회의에 우리 경주도 뜻을 내고 있다. 지금 인천, 제주, 부산이 우리와 경합하고 있다. 개최지로 결정되는 경우 경주의 미래를 확실히 구축할 수 있는 엄청난 기회가 될 것으로 본다. 그래서 경주시나 경북도에서 여러 방면으로 노력하고 있다.

그 결정의 주무부처가 바로 외교부다. 박진 장관은 부디 지역균형발전의 차원에서 경주를 낙점해주길 기대한다. 그리고 그때 오시는 분들에게 확실한 한국의 인상을 심어주기 위해서는 경주가 제일 낫지 않을까 한다. 합리적이고 미래지향적인 박 장관의 뚜렷한 면모가 이번에 확실히 드러나길 기다린다.
경주신문 기자 / gjnews21@hanmail.net1549호입력 : 2022년 08월 17일
- Copyrights ⓒ경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경주사람들
인생을 바꾸다
경주라이프
포토뉴스
문화
사회
칼럼
가장 많이 본 뉴스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34,191
오늘 방문자 수 : 1,650
총 방문자 수 : 5,418,674,797
상호: 경주신문 / 주소: 경상북도 경주시 계림로 69 / 발행인·편집인 : 손동우 / 발행인 : 정학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손동우
mail: gjnews21@hanmail.net / Tel: 054-746-0040 / Fax : 054-746-0044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다-01024
Copyright ⓒ 경주신문 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