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3-02-07 오후 04:13:49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2022 선거 자치·행정 경북도 정치 사회 경제 교육 문화 에너지 시니어 지난뉴스 6.13 지방선거 4.15총선
뉴스 > 문화

김명관 시인, 첫 시집 ‘상수리나무 한 알’ 펴내

솔직한 감정과 언어로 담백하게 표현
출판기념식 10일 양산문화예술회관서

오선아 기자 / suna7024@hanmail.net1564호입력 : 2022년 12월 08일

김명관 시인이 첫 시집 ‘상수리나무 한 알’을 펴냈다. <사진>
시집은 일상 소재와 생각 실타래를 솔직한 감정과 언어로 담백하게 표현했다.
자연과 일상에서 터득한 삶, 사람에 대한 스케치, 그리고 윤리성에 대한 고찰 등을 주제로 4부로 나눠 모두 83편의 시가 담겨져 있다.

시집은 시인 특유의 체험과 마음은 물론, 마치 독자들 마음을 들여다보듯 평범한 시민이라면 누구나 한 번쯤 겪었을 법한 체험을 시어로 형상화했다. 특히 작가 가족과 지인에 대한 무한 애정을 담은 시는 작가 속내를 편지처럼 남기고 있다.

김명관 시인은 “내 시는 시인의 언어보다 일반인의 언어에 더 가깝다. 그런 면에서는 쉬울 것이다. 하지만 시인이 시집을 낸다는 것은 두려운 일이며, 결국 후회할 수밖에 없고 부끄러움은 온전히 시인의 몫이 되고 만다. 그런데도 들고 있기에는 무거워 잠시 짐을 벗었다”라며 시집 출간 배경을 설명했다.

‘시인’이라는 소제목이 달린 일종의 연작시 8편도 눈에 띈다. 단지 시인이라는 직업에 대한 숙고뿐 아니라, 시인이라는 말이 품고 있는 존재나 생명 같은 형이상학적인 물음을 독자에게 던지고 있는 것이다.

오인태 시인은 “신산하고 비루한 삶을 위로하고 의지를 북돋우는 시가 있는가 하면, 세상의 이치와 뭇 생명의 비의를 엿보게 하는 시가 있고, 쓰는 이나 읽는 이나 자신을 성찰하고 내면을 들여다보게 하는 시가 있다. 김명관의 시는 이 세 경우에 모두 해당한다”고 밝혔다.

김명관 시인은 경남 산청 출생으로 2003년 양산시민신문을 창간해 현재까지 발행인을 맡고 있다. 2013년 ‘문학저널’ 추천으로 등단, 종합문예지 ‘주변인과 문학’을 창간했고 수필집 ‘더불어 사는 큰 나무’를 펴냈다.

한편 김명관 시인은 시집 ‘상수리나무 한 알’ 출판을 기념해 10일 오후 2시 양산문화예술회관 소공연장에서 기념식을 개최할 예정이다.
오선아 기자 / suna7024@hanmail.net1564호입력 : 2022년 12월 08일
- Copyrights ⓒ경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경주사람들
인생을 바꾸다
경주라이프
포토뉴스
문화
사회
칼럼
가장 많이 본 뉴스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27,055
오늘 방문자 수 : 29,561
총 방문자 수 : 5,661,176,615
상호: 경주신문 / 주소: 경상북도 경주시 계림로 69 / 발행인·편집인 : 손동우 / 발행인 : 정학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손동우
mail: gjnews21@hanmail.net / Tel: 054-746-0040 / Fax : 054-746-0044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다-01024
Copyright ⓒ 경주신문 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